영어 프레젠테이션 불패 노트 - 대한민국 영어PT 전문가에게 배우는 특급 전략
이지윤 지음 / 길벗이지톡 / 2011년 12월
평점 :
절판


 

프레젠테이션 하면 떠오르는 아찔한 추억이 하나 있다. 대학교 1학년 가을, 교양 국어 시간에 조별 과제로 프레젠테이션을 해야 했다. 조원 일곱 명이 몇 주 동안 열심히 자료를 조사하고 서툴게 ppt도 만들며 프레젠테이션 준비를 했다. 그런데 발표 당일, 그것도 발표 직전 쉬는 시간에 발표자를 맡은 친구가 너무 떨려서 못하겠다는 것이었다. 달래도 보고, 화도 내며 친구를 설득했지만 막무가내. 어이가 없었지만 친구는 진심인 것 같았고, 발표는 해야겠고... 결국 조장이었던 내가 총대를 매고 발표를 했다. 조장이라서 발표 내용을 다 알고 있었던 덕분에 어찌어찌 잘 마쳤지만, 급작스럽게 발표를 맡은지라 실수한 부분이 한두가지가 아니라서 지금도 자다가 이불에 하이킥을 할만큼 부끄럽다. ^^;;

 

요즘은 대학, 회사는 물론, 초, 중, 고등학교나 일반 모음에서도 프레젠테이션이 보편화되고 있다. 게다가 영어 프레젠테이션을 요구하는 곳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 그러니 나처럼 프레젠테이션에 얽힌 아찔한 추억이 누구한테나 하나쯤은 있을 것이다.

 

하지만 추억은 추억일뿐, 프로페셔널하게, 프로페셔널 답게 아찔한 실수 없이 프레젠테이션을 잘 하는 것이 더 바람직한 모습인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우리나라 대표 영어 강사 중 한 분인 이지윤 선생님이 쓰신 <영어 프레젠테이션 불패노트>를 읽으면서 프로페셔널한 영어 프레젠테이션이란 무엇인지 다시 한번 곰곰이 생각해볼 수 있었다.

 

영어 프레젠테이션을 잘 하려면 먼저 프레젠테이션의 기초를 잘 다져야 한다. 영어로 해도, 결국 전달하고 싶은 내용을 청자에게 잘 전하는 것이 프레젠테이션의 목표인 것은 변함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프레젠테이션의 뼈대를 잘 세우고(3.3.3법칙), 오프닝, 서론, 본론, 결론, 질의응답 각각 순서에 맞춰 필요한 영어 표현을 잘 숙지하고 연습해야 한다. 그런 다음에 영어 발음을 보완하고, 자신감 있고 청중과 자연스럽게 커뮤니케이션하는 연습을 하면 금상첨화다.

 

이 책의 마지막 부분에는 '따라하고 싶은 영어 프레젠테이션 Top 7'이라는 제목으로 스티브 잡스, 빌 게이츠, 나승연, 김연아 등 국내외의 유명 프레젠테이터들의 발표 원문이 담겨 있다. 그 중에서도 전부터 원문으로 꼭 소장하고 싶었던 스티브 잡스의 스탠포드 졸업식 축사가 실려 있어서 너무나도 반가웠다. 'stay hungry, stay foolish', 'connecting the dots' 등 끊임없이 인구에 회자되는 명언들이 나오는 이 축사는, 읽을 때마다 마음이 벅차오르고 자신감이 생긴다. 기업 프레젠테이션은 스피치의 모범으로 불릴만큼 프로페셔널하게, 그리고 이런 졸업식 축사는 세계인의 가슴을 울릴만큼 감동적으로 해냈던 故스티브 잡스. 언젠가 나도 그처럼 프레젠테이션을 자유자재로, 프로페셔널하게 해낼 수 있는 경지에 오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적의 영어 글쓰기 비법 Magic Writing
Rex Moon 지음 / 벨라루나 / 2011년 3월
평점 :
품절


토플, 유학시험뿐 아니라 에세이, 논문 작성시에도 도움이 될 것 같은 라이팅 스킬이 많이 담겨 있어서 좋습니다. 기존 영작문 책의 수준에 만족하신 분들한테 추천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경향 Vocabulary 22000 - 2nd Edition
Harold Levine 지음, 임해영 편저 / (주)YBM(와이비엠) / 200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작정 단어, 숙어를 외우게 하는 시중의 단어책과 달리 

이 책은 접두사, 접미사, 어원 등을 활용하여 체계적으로 어휘를 암기할 수 있도록 구성한 점이 좋았다. 

처음에는 22000단어라는 방대한 양에 겁이 나기도 했는데 

꾸준히 공부하다보니 '정말 22000개의 단어가 실려 있는 것일까?' 싶을 정도로 쉽게 뗐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1-11-01 14: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키치 2011-11-01 15:00   좋아요 0 | URL
어휘가 딸리는 것 같아서 예전에 사놓고 10월 한 달 동안 바짝 공부했네요 ㅎㅎ 영어 어휘책은 많이 안 봐서 모르겠는데 이 책은 괜찮은 것 같아요. 덧글 고맙습니다~

나는 사과다 2017-09-16 04: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2000단어가 실려있어서 22000이 아니랍니다.
22000,33000은 수준을 의미합니다.

키치 2017-09-16 06:39   좋아요 0 | URL
와... 그랬군요! 서른 넘도록 몰랐습니다.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은밀한 영어책
김원.Shane 지음 / NEWRUN(뉴런) / 2011년 3월
평점 :
품절


이 책 표지 색깔을 뭐라고 설명하면 좋을까? 빨강이라기엔 옅고, 분홍이라기엔 진하다. 살구색에 가까운데 이런 색깔의 살구를 먹어본 적은 없고, 어젯밤에 먹은 천도복숭아 색깔에 가까운 것 같기도 하다. 자몽 색깔도 비슷한 것 같고... '은밀한' 영어책이라는 제목 탓인지 사실 이 책을 처음 봤을 때 도쿄 나카노구 선플라자에 있는 만다라케의 성인 코너(!) 색깔과 제일 비슷하다고 생각했다. (코너에 있는 '책'이나 '잡지'도 아니고 코너 전체가 이 색깔이다. 그야말로 달아오른 살색의 향연... ㅍㅍ)  

각설하고, 이 책은 월간지 <paper> 편집장 김원과 유명 영어 강사 Shane이 <paper>에 연재하고 있는 칼럼을 묶은 책이다. 다른 잡지는 즐겨 읽지 않는데도 페이퍼만큼은 즐겨 읽을만큼 페이퍼의 팬인 나로서 김원 님은 당연히 알고 있었고(이 책에 이어 요즘 나는 황경신 님의 책을 읽고 있다. 기막힌 우연의 일치!), Shane쌤은 예전에 ebs에서 썬킴샘이랑 방송 같이 하실 때 재밌게 봤는데 요즘은 못 뵈어서 서운했다. 그런 두 분이 페이퍼에 영어 칼럼을 함께 연재하고 있다는 사실은 '당근' 알고 있었고, 그 칼럼을 묶어 책으로 내셨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 그런데도 이제서야 읽었다니... 늦은 감이 없지 않다. (김원 님은 요새 책을 또 한 권 내셨던데...)  

김원 :  그렇지만 최소한 김치전 같은 거라도 같이 먹어야죠. 아! 김치전은 영어로 어떻게 말하면 좋을까요? Korean vegetable pancake?  

Shane : 오! 그렇게 표현하는 거 안 좋아요. 그냥, '코리안 전' 이렇게 말하는 게 제일 좋아요. 김치 같은 것도 어설프게 영어로 'Red peppers and cabbage'라고 하지말고 그냥 '김치'라고 말하세요. 설명하지 말고 그냥 그 음식을 보여주는 거지. 그게 최고죠! 떡 같은 음식이 식당 메뉴판에 영어로 어떻게 쓰여 있는지 알아요? 'glutinous rice cake'이라고 쓰여 있어요. 'glutinous'가 무슨 뜻인지 아세요? '막 뭉그러져서 찐득찐득한' 그런 의미거든요. 그런 걸 미국인에게 먹고 싶냐고 물어보면 먹겠다고 하겠어요? No! 그렇게 쓰느니 차라리 'a Korean desert made from rice' 라고 표현하는 게 훨씬 좋을 거예요. 

김원 : 그게 더 좋겠다. 진짜!

'영어책'이라고 하면 두꺼운 문법서나 몇 만 단어가 실린 단어책 같은 게 먼저 떠오르지만, 이 '은밀한' 영어책은 전혀 다르다.  영어는 어려운 것이 아니라 즐거운 것, 정복의 대상이 아니라 커뮤니케이션의 수단이라는 감각으로 접근한다. 아니, 영어책이라기보다는 영어가 많이 나오는 책에 가깝다고 보는 게 맞겠다. 

먼저 두 사람이 만난다. 장소는 신사동 가로수길이기도 하고 인사동이기도 하고 어느 허름한 동동주 집이기도 하다. 김원이 셰인과 대화를 하며 영어와 관련된 질문을 한다. 김치전이 영어로 뭐냐, 이성을 볼 때 뭘 보냐, 외국인한테 말을 걸고 싶을 때 어떤 말로 시작하면 좋을까 하는 사소한 질문들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대화라는 게 뭔가. 다 이런 사소한 질문의 집합이지 않나. 외국인을 만났을 때 처음부터 자기소개부터 장래계획, 남북관계에 대한 전망과 세계 금융에 대한 견해 같은 얘기를 하지는 않는다. 그냥 친구 만나듯이 이런저런 주제를 두고 얘기를 하고, 그러다가 '이 말은 영어로 어떻게 하니?'라고 묻는 정도. 외국인 친구와 소소한 대화를 나누는, 딱 그 정도의 분위기다. 

그래서 재밌다. 영어 수준도 어렵지 않고, 칼럼이나 인터뷰를 읽는 기분으로 훌훌 읽을 수 있다. 그러다보면 어떤 단어나 문장이 머릿속에 슬그머니 들어와있기도 하고, 평소에 이런 단어를 이렇게 써먹어봐야지 하고 배우는 것도 있다. 외국어는 이렇게 배워야 하는 거지 암... 일본어는 이렇게 배웠지만, 영어를 내가 진작에 이렇게 배웠으면 고생을 덜 했을텐데ㅠㅠ   

잘 팔려서 2권, 3권 쭉쭉 나와줬으면 좋겠다. 오랫동안 이렇게 즐겁게 영어를 배울 수 있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왕초보 43인, 이근철 영어를 훔쳤다! 120분 모질게 끝내기 6
이근철 지음 / 21세기북스 / 2008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내 입으로 말하기는 뭐하지만 나는 자타공인 <굿모닝팝스>의 애청자다. 아침잠이 많아서 6시 생방송을 듣지는 못하지만(반성 반성...) kbs tune에서 다운로드 받아서 하루도 빠짐없이 무한반복하며 듣고 있다. 우리 어머니는 tv에 근철쌤만 나오면 '얼른 나와보라'고 부르시고, 동생까지 덩달아 굿모닝팝스에 나오는 팝송을 다 외울 정도. 그런데 불현듯 근철쌤이 쓰신 책은 별로 읽어본 적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인터넷서점이나 신문에서 근철쌤 신간이 나왔다는 소식은 많이 접했는데, 막상 구입해서 읽을 생각까지는 못해본 것 같다. 아마도 방송으로 매일 근철쌤의 목소리를 때문에 굳이 책까지 읽을 필요를 못 느꼈던 것 같다. 찾아보니 근철쌤이 쓰신 책만 무려 70여권, 굿모닝팝스까지 합하면 200여권 가까이 되는 것 같은데 한 권도 읽어본 적이 없다니... 진짜 반성해야겠다. 그래서 어제는 2008년에 나온 <왕초보 43인 이근철 영어를 훔쳤다!>라는 책을 읽었다. 제목이 참 통통 튀고 재밌다. 책 디자인도 굉장히 예쁘다.

  

 

<왕초보 43인 이근철 영어를 훔쳤다!>는 발음, 문법, 단어, 독해, 회화, 듣기, 작문 등 7개 분야에 걸쳐 영어 왕초보들이 부딪히는 고민을 이근철 선생님의 20년 영어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결하는 내용이 담긴 책이다. 영어 교재라기보다는, 영어 학습자를 위한 안내서, 학습 지도서 정도로 생각하면 되겠다. '저 같은 토종 한국인은 어떻게 해야 발음이 좋아질까요?', '미국, 영국, 호주식 영어의 차이는 무엇인가요?', ' 문법사항중 무엇을 먼저 해야 될까요?', '단어장의 올바른 활용법 좀 알려주세요' 등등 영어를 공부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고민해봤을 질문에 대한 답이 나와 있어서 좋았다. 특히 요즘 오랜만에 토익 리스닝 공부를 하면서 영국 영어 발음이나 액센트가 익숙지 않아 애를 먹고 있는데, 책에 영국 영어의 발음상 특징, 단어 차이, 그리고 영국 영어를 접할 수 있는 영화 리스트 등 문제 해결 방법이 나와 있어서 도움이 되었다.
 

 

'단어장을 만드는 방법' 같은 아주 기초적인 문제에 대해서도 답변이 나와있다. 중, 고등학교 때 단어장 정리하느라 상당히 많은 시간과 수첩, 노트, 펜, 샤프, 가위, 풀.... 등등을 소비했던 기억이 난다(ㅠㅠ) 단어장을 너무 크게, 많이 만들지 말고, 알고 있는 내용까지 정리하느라 시간을 허비하지도 말고, 단어와 뜻, 유사 표현, 유사 단어를 풍부히 기록하는 것이 포인트라고 한다. 그리고 반드시! 사전을 찾아서 활용 예문을 적어놔야 한다. 안 그러면 단어만 죽어라 외우고 정작 회화할 때나 작문할 때는 써먹지도 못하는 불상사가 생긴다고... (반성하는 1人...)  

 

여러 질문 중에서도 내가 가장 궁금했고, 또 공감한 고민은 바로 이것. 24세 대학생 김동진 님의 고민 '귀 기울여 듣지 않고 외국방송을 듣는 것이 도움이 되나요?' CNN 같은 외국방송을 배경음악처럼 틀어놓고 오랜 시간을 듣게 되면 귀가 트인다는데 사실일까? 나도 이런 얘기를 많이 들었고, 실제로 afkn이나 tbs e-fm같은 영어 라디오 채널을 배경음악 삼아 매일 틀어놓고 지내고 있다. 근데 정말 도움이 될까? 근철쌤에 따르면 소리에 익숙해질 수는 있지만 어린아이들만큼 효과가 좋지는 못하고, 그보다는 특정 상황에서 쓰이는 표현들을 모아둔 듣기자료를 집중적으로 공부를 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한다. 가령 일기예보나 비행기 안에서 조종사가 하는 표현 등 말이다. (토익 리스닝 듣기자료를 반복해서 듣는것도 도움이 될 것 같다) 요즘 공부하고 있는 토익 리스닝 듣기자료들을 그냥 듣고 지우지 말고 계속 반복해서 들어봐야겠다. 

 

나는 근철쌤이 방송에서 보여주시는 에너지 넘치고 신나는 모습도 참 좋지만, 중학교 때 영어에 대한 흥미를 느껴 스스로 영어를 잘 하게 되는 방법을 찾아 나가면서 공부해오신 점이 멋져서 좋아한다. 음악과 영화, 책을 사랑하고, 그러한 관심을 다시 영어 학습으로 연결시키고 계신 점도 멋지다. 너무나도 닮고 싶다. 이제 근철쌤이 쓰신 책 한 권을 읽었으니 두권째, 세권째 계속 읽어나가면서 더 많이 배우고 공부에 응용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