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 바이 아마존 Death by Amazon - 새로운 유통 전쟁의 시대, 최후의 승자는?
시로타 마코토 지음, 신희원 옮김 / 비즈니스북스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는 지금 '아마존'이라는 공룡과 맞서 싸울 준비로 분주하다. 여기서 아마존은 진짜 공룡이 아니라 미국의 거대 유통 기업 아마존(amazon)을 의미한다. 일찍이 아마존이 진출한 미국과 일본에서는 온, 오프라인 구분 없이 수많은 매장이 문을 닫으며 아마존의 위세에 무릎을 꿇었다. 앞으로 아마존이 한국에 진출한다면 한국에선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 아마존의 맹공격에 맞서 한국의 기업과 조직은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일본의 미래유통전문가 시로타 마코토의 책 <데스 바이 아마존>에 그 답이 나온다.


'데스 바이 아마존(Death by amazon)'은 아마존의 성장으로 위기에 처한 상장 기업 종목들의 주가를 지수화한 것이다. 미국의 투자정보회사 베스포크 인베스트먼트그룹이 처음 만든 용어로 '아마존 공포종목지수'라는 의미다. 아마존 공포종목지수는 아마존의 약진으로 실적 악화가 예상되는 소매 관련 기업 54개사로 구성되어 있다. 세계 최대 소매 기업 월마트, 서점 체인점 반스앤드노블, 회원제 대형 판매점 코스트코 홀세일, JC페니, 메이시스, 노드스트롬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 책은 아마존이 과거에 진출했거나 현재 또는 미래에 진출 예정인 산업 분야의 동향을 하나씩 살펴보는 방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아마존의 시작은 서적 분야다. 아마존은 1995년에 온라인 판매 사이트를 연 이후 현재 종이책뿐만 아니라 전자책까지 세계 최대의 매출을 자랑하는 서점으로 성장했다. 이와 동시에 미국의 개인 서점은 4천 개에서 1,400개까지 감소했고, 대형 서점 보더스가 도산했으며, 또 다른 대형 서점인 반스앤드노블은 경영악화로 인해 정규직 1,800명의 해고를 발표했다.


이후 아마존은 IT와 유통 분야에 진출했다. 2018년 아마존은 클라우드 부문인 AWS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네트워크 스위치 기계를 판매할 것으로 보도했다. 그러자 이 분야의 유력 업체 시스코 시스템스의 주가는 6.1퍼센트 하락했다. 코스트코와 아마존 프라임은 유료 회원제를 도입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1993년 회원제 비즈니스를 시작한 코스트코의 회원 수는 전 세계적으로 9천만 명이 넘었지만 후발주자인 아마존은 이미 1억 명을 돌파했다. 아마존이 홀푸드 인수를 발표한 후에는 코스트코의 주가가 10퍼센트 이상 떨어졌다.


아마존의 약진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단순히 성장세가 빠르고 기업의 규모가 크기 때문만은 아니다. 아마존은 끊임없이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를 도입해 고객들에게 신선한 구매 경험을 선사하고 전에 없었던 트렌드를 만들어내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직원도 계산대도 없는 무인점포 '아마존 고', 음성만으로 원하는 걸 주문할 수 있는 음성인식 비서 단말기 '아마존 에코' 등이다. 이밖에도 아마존이 가져올 변화상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다. 미래 트렌드가 궁금한 사람이라면 한 번쯤 읽어볼 만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