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면 호구 되는 경제상식 - 내 주머니를 지키고, 삶의 등급을 높이는 최소한의 경제상식 떠먹여드림
이현우 지음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와 가족의 '행복'을 위해서는 적당한 돈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이 돈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알아두어야 하는 것이 바로 '경제상식'입니다." 미국공인회계사(AICPA)이자 유튜브 채널 <인문학으로 창업한 남자>의 운영자 이현우의 책 <모르면 호구 되는 경제상식>의 서문에 나오는 문장이다.


저자는 마냥 손해만 보는 '호구'가 되지 않기 위해, 개인의 영혼과 육체를 잡아먹는 자본에 무너지지 않기 위해, 나 자신과 사랑하는 사람들의 재산과 행복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갖춰야 할 도구는 '경제상식'이라고 말한다. 이 책은 인문학과 경제학을 넘나드는 콘텐츠를 만들고 있는 저자가 그 어떤 전문가보다 쉽고 친절한 언어로 금융상식, 재테크상식, 글로벌경제상식, 시사상식 등을 매끄럽게 설명해놓은 책이다.


이 책은 여섯 파트로 구성되어 있다. 제1장에서는 대학에서 배우는 경제원론 수준의 가벼운 경제상식을 다룬다. 최근 화제가 된 화폐 개혁 문제도 나온다. 화폐의 호칭을 바꾸거나 액면가를 일정 비율로 낮추는 것을 리디노미네이션(Redenomination)이라고 한다. 화폐 개혁을 하면 계산, 지급, 장부 기재상의 불편을 해소하고 자국 통화의 대외적 위상을 높일 수 있다. 하지만 물가가 매우 빠르게 치솟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어 우리나라는 1962년에 화폐 개혁을 한 이후 지금까지 당시 화폐 시스템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제2장에서는 부동산, 주식, 펀드, 채권, 금 투자, 비트코인 등 부자들은 다 알고 있다는 기본적인 재테크 상식을 다룬다. 부동산 투자에서 필승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부동산 투자로 큰돈을 번 부자들은 부동산 가격만 보지 말고 '환율'도 보라고 충고한다. 왜냐하면 환율이 먼저 움직이고 부동산이 따라서 나중에 움직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환율이 상승하면 원화를 팔고 달러를 사려는 움직임이 늘어난다. 우리나라 자산에 관심이 없어지니 자연히 부동산의 열기도 식는다.


제3장에서는 물가, 실업률 등 거시경제 지표 읽는 법을, 제4장에서는 직장인이라면 꼭 알아야 하는 기업 활동 관련 경제상식을 소개한다. 제5장에선 미중 무역 전쟁, 브렉시트 등 글로벌 경제 이슈를, 마지막 제6장에선 5G, 3D프린터, VR과 AR 등 신기술 트렌드를 다룬다. '통일한국'이 되면 미세먼지가 줄어들 거라는 내용도 나온다. 북한을 통해 러시아 가스관이 연결되어 천연가스 사용이 늘어나면 석탄 사용량이 감소해 대기오염이 줄어들고 리스크가 높은 원자력 비중이 줄어들 것이다.


나아가 저자는 새로운 시대에 주목받는 가치에 대해서도 설명한다. 기술이 발달할수록 자본의 가치는 떨어지고, 돈으로 살 수 없고 소비할 수 없는 신뢰, 공감, 호의 등의 가치는 높아질 것이다. 유튜브나 페이스북에서 팔로워나 구독자로 수익이 창출되는 것과 마찬가지다. 수익보다 가치가 먼저라는 저자의 마지막 말이 마음에 남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