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제 라스커쉴러

Else Lasker-Schuler

배수아 옮김

작별

하지만 너는 한 번도 석양과 더불어 오지 않았다 ㅡ
나는 별의 외투를 걸치고 앉아 있었으나 .

...... 누군가 문을 두드렸지만
그것은 내 심장이 두군거리는 소리였고 .

 

이제 내 심장은 세상의 모든 문설주에 걸려 있고

너의 문에도 걸려 있구나 .

 

화환의 갈색 이파리들 사이

죽어가는 화염의 장미 .

 

내 심장으로

너의 하늘을 핏빛으로 물들였다 .

 

하지만 너는 한 번도 석양과 더불어 오지 않았다 ㅡ

...... 나는 황금 신발을 신고 서 있었으나 .

 

(1917 )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8-03-09 01: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배수아 번역이면... 독일어원문이겠군요.
요즘 날씨가 춥지는 않을 것 같은데도, 바람이 무척 차갑고 세게 매일 불어요.
감기 조심하시고,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그장소] 2018-03-09 01:59   좋아요 1 | URL
숼러 라는 이름을 보니 그런지도 모르겠네요!^^
원문도 같이 있었음 좋았을 거 같네요~그쵸?
어젯밤엔 빗소리에 귀기울이느라 추운 걸 몰랐네요 . 봄바람은 늘 사납죠 . 기온이 공기가 뒤척이느라 그런건지 ..
서니데이님도 굿밤 ~ 보내고 계시죠? ㅎㅎㅎ

서니데이 2018-03-09 02:14   좋아요 1 | URL
다시 사진 속 이름을 보니 움라우트가.
근데 움라우트 맞나요. 오래되어서 이젠 자신이.^^;
어제 여기도 비가 왔었는데, 오늘은 모르겠어요.
다행히 눈은 안 왔습니다.^^

[그장소] 2018-03-09 02:32   좋아요 1 | URL
아.. 저는 움라우트 표기를 못해서 포기했는데 용케 보시네요~ ^^ 매의 눈~!!
늦은 새벽까지 창밖을 내다봤는데 이쪽도 비에 더 가까웠어요 . 현관 열고 보니 눈은 흔적도 없었고요 . 일기에선 폭설이 예보 됐었는데 줄곧 비였지 싶어요 .

서니데이 2018-03-09 02:34   좋아요 1 | URL
그래서 저도 찾아봤는데, alt+252 하면 u의 움라우트 된 걸로 된다는데, 해봐도 안되는걸요. 외국어 입력 불편해요.
어제 대구가 폭설 때문에 뉴스에 나왔는데, 눈이 오지 않아서 다행이예요.^^

[그장소] 2018-03-09 02:38   좋아요 1 | URL
그걸 찾아보셨군요! 전 시도도 안했어요 . 예전에 해보다가 만 기억이 있어서 안되겠지 하고 지레 포기했네요 .ㅎㅎ
다음엔 노트북에서 해볼까봐요 . ^^
그러네요 . 3월의 눈도 기대했는데 제가 좋아하는 비였어요 . 선물같이~
 

ㅡ 오늘 도착한 책 , F ㅡ

#아무래도싫은사람
#마스다미리
#이봄
#무엇때문에상처받고있는걸까
#만화책
#에센스북과함께온
#미묘한감정


리뷰로만 읽었던 아무래도 싫은 사람이 선물처럼 도착했다 . 짧은이야기인 만큼 받자마자 순 식간에 읽어버렸는데 , 아 ~ 아 ~ 있지 그런 경우 , 그런 사람이 ... 수긍해버리고 말았다 .

깜찍한 책갈피와 함께 와준 책 ㅡ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ㅡ 오늘 도착한 책 , F ㅡ

#엄마의시간을시작하는당신에게
#정하윤
#이봄
#그림과함께하는엄마위로법
#에센스북
#마음을담아전하는선배엄마의그림하나


와 , 얼마전에 문학동네에서 티저북을 보내줘서 색다른 느낌으로 읽은 기억이 있는데 , 온 책으로 보는 게 아니라 진짜 에센스만큼 소량의 책내용으로 호기심을 자극시켜주는 북마케팅 방법을 만난다 . 30 페이지 분량이라 크게 부담없이 볼 수 있고 , 이정도 보면 다음도 쭉 보고 싶어질 것 같다 . 샘플북이란 이름도 있는데 , 가제본도 있고 그런데 촉촉하게 에센스북이라니 ~

이 책은 순전히 표지 디자인에 끌려 신청을 넣었었다 . 그리고 이봄 책은 재미도 있고 .

표지 그림은 핀란드의 화가 헬레네 스키예르벡의 자화상이란 작품

˝ 삶의 전환점을 맞을 때마다 더욱더 그녀다운 작품을 선보였던 핀란드의 화가 헬레네 스키예르벡 . 평생을 충만하게 , 자기 자신으로 살았던 스키예르벡의 자화상에서 나는 왠지 기대와 두려움
이 교차하는 감정을 느낀다 . 엄마라는 인생의 새로운 문 앞에선 나의 마음이 담겨서일까 . 그림을 보며 내게 묻는다 . 나는 과연 나를 잃지 않고 살 수 있을까 ? 계속 나답게 살 수 있을까 ? ˝
( 책 날개에서 )

그러게요 . 계속 나다울 수 있었는지 , 저에게도 묻고 싶어지는데요 . 퍽 힘든 시간였단 기억과 함께 그럼에도 엄마였던 기억의 소중함 이 동시에 듭니다 . 저는 ... 아 , 한번 엄마였던 사람은 쭉 엄마일 수밖에 없군요 . 그렇지 않나요?


그럼 계속 읽어보겠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시
:
나는 고양이로 태어나리라

남진우 [ 죽은 자를 위한 기도 , 1996 ]
:
황인숙 [ 새는 하늘을 자유롭게 풀어놓고 , 1988 ]

물고기
:
고양이와 참새와 들쥐

사로잡힌 것
:
살아 생생한 것

죽은 것
:
태어난 것

그리고 이들은 나란하고 , 나란하면서 외면적인 시선
한 면에는 펄덕이던 물고기가 생선이 되고
한 면에선 막 탄생한 고양이가 앞으로 누릴 것을 노래해
꼬마 참새는 잡지 않겠다고 말해
생선은 식탁에 올라 제 가시를 온전히 보여주고
고양이는 사뿐사뿐 까치처럼 뛰어다녀
눈을 돌리면 물고기 휙 잡아 챌 수 있지만
다만 너른 벌판으로 나갈 뿐이야

어젯밤엔 이 극명한 조우를 보지 못했고
오늘 아침은 그것들을 마주하는 내가 있지

나는 생선도 고양이도 좋아

#문학과지성사
#내가그대를불렀기때문에
#가시
#남진우_시
#나는고양이로태어나리라
#황인숙_시
#문지시인선500호기념시집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3-05 22: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3-05 22: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3-05 23: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그장소] 2018-03-05 23:08   좋아요 0 | URL
아.. 하하~^^ 고맙습니다. 근데 얼떨떨 해요 .

2018-03-05 23: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그장소] 2018-03-05 23:18   좋아요 0 | URL
음 .. 고맙습니다 ~^^ ㅎㅎㅎ
 

ㅡ 오늘 도착한 책 , F ㅡ

#세계를건너너에게갈게
#이꽃님
#문학동네
#제8회문학동네청소년문학상
#대상수상작
#이제야알겠어
#그먼시간을건너네편지가나한테도착한이유를
#세상에특별한일이일어나지않는이유는
#사람들이특별한일을받아들일준비가안되어있기때문일거야
#마음정화가필요할땐청소년문학을읽어요



어제 늦게 도착한 책이다 . 메세지는 늘 먼저 오고 별빛처럼 책은 늘
나중에야 온다 . 그런데 정작 오는 책이 뭔지 아무리 생각해도 모르
겠어서 궁금해하다 페이스북의 이벤트 페이지만 잔뜩 뒤지다 말았
었다 . 결국 책이 오고나서야 아 , 이런 책이구나...

아마 , 그냥 지친 심정으로 신청을 넣었던 걸거다 . 꼭 되리란 법도
없고 . 하지만 주기적으로 청소년 문학을 찾아 읽는다 . 이미 여러번
읽어봐서 청소년 문학 ㅡ 이라 쓰였을 뿐 읽는 대상 구분이나 차별
이 의미 없단 걸 아는지라 기회가 닿으면 보려고 애쓴다 .

문체가 어렵지 않으면서 생각할 거린 늘 던져준다는 것에도 매력이
있다 . 동봉되어 온 문학동네 청소년 문학 시리즈를 일별하니 몇몇
제목은 눈에 익다 . 아직 8회차인 만큼 문학동네 청소년 시리즈는
길 닦기가 한참 ㅡ 좋은 리스트는 많은데 , 다른 출판사 청소년 문학
상들과 어떤 차별점이 있는지 그걸 모르겠다 . 뭐.. 상금만 다른 건
아니겠지 ? 더 친해져봐야할 일 같다 .

다 읽고 나도 뭔가에 대해 이제야 알겠어 . 라고 말할 수 있게 되길 바라면서 ...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8-02-15 13: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장소님, 즐거운 설연휴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장소] 2018-02-15 15:27   좋아요 1 | URL
고마워요! 서니데이님 ~서니데이님도 설 연휴 즐겁게 보내시기!!^^

희선 2018-02-18 01: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 제목은 어쩐지 멋있게 보이네요 책소개에 쓰인 2016년 은유가 한해를 사는 동안 1982년 은유는 스무해를 산다는 말이 무슨 말인가 했습니다 이제야 알았습니다 본래 그렇기는 하죠 여기 사는 사람이 지난날로 가면 여기 시간은 얼마 흐르지 않지만 지난날은 빨리 흐르는... 같은 이름인 두 사람은 어떤 사이가 될지, 아니면 그냥 이름이 같은 사람일지...


희선

[그장소] 2018-02-18 02:02   좋아요 0 | URL
오오~ 지난 날의 시간은 빠르게 느껴진다! 그렇기도 하네요 . 이 책 약간 나미야잡화점 같은 분위기거든요 . ㅎㅎ 시공간 세계를 건너 너에게 닿기를 ~ 이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