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 이치코 [달빛의 장성]

판타지, 물을 찾는 <해변의 노래> 시리즈.

 

 

 

 

 

 

 

이벤트처럼 어느날 툭 ~ 출간되는 이마 이치코의 물을 찾아 헤매는 <해변의 노래> 시리즈가 반갑다.   

 

물을 찾아 모험하는 이들의 아슬한 사연은 한회 에피소드만으로 충분하고 넉넉한 이야기가 많은데, 간혹 다시보고 싶은 캐릭터들이 등장하곤 한다.    그중에 한 아이.     지난 이야기에서 제법 당돌했던 꼬맹이 '하온'이 또 나와준다.   

 

<노래하는 물고기>에서 작은 상단이 교역의 중심이 되었던 과정들...  정치적 상황과 욕심이 충돌하는 곳에서  ' 가출 청년 ' 진파와  하온이 투닥거리며 소소한 재미를 주고,  성의 주인도 소름 돋았지만 더한 반전을 보여주는 위험한 환각이 너울대는 <달빛의 장성>에서 또 한번 기이한 일들을 경험하며 책임감 강하고 감정에 충실한 아이답게 마음을 속이는 어른을 향해 매서운 질책을 던지기도 하는 기특한 역할로 다시 눈도장 찍은 영악한 아이 하온.

 

"왜 시키는 대로 하지말고 싸우지 않는 거죠?   다 같이 힘을 합쳐 괴물을 물리치면 돼잖아요!"

 

- 본문 p 77  하온의 소리치는 한마디.

 

 

그리고,

종족을 초월해서 '오래 오래~' 가 아니라 짧은 순간 이라도 ' 함께 하는 순간'이 행복이라는 그림이 보여주는 슬프고 신비한 이야기로 시리즈의 다른 에피소드에서 등장했던 황태자의 결혼 선물이 얽힌 <새벽의 치맛자락>이 마지막 에피소드로 등장한다.

 

 

"한밤중에 사막에서 만난 남자에게 본명을 가르쳐줄 수는 없잖아.

엄마가 여행은 위험하니까 남장을 하랬어."

 

- 본문  p153.    유니스의 따박따박 한마디.

정말 4살짜리가 하는 말 맞아?   

 

 

 

똘똘한 꼬맹들로 처음부터 마지막 이야기까지 즐거웠던 [달빛의 장성] 이다.

 

 

본 이야기와 별개로.

" 도로에 히팅시스템을 깔고,  지하수를 흘려보내 눈을 녹이고 있습니다 " 라는 작가의 후기를 보면서 알게된 신기한 일본의 겨울 이야기...  독특하다 정말~  구경해보고 싶다....  눈이 많이 내리는 일본 북부에 있겠지?  

 

 

 

 

******** 덧붙임. ********

 

고속도로 긴 터널을 지나다가 만화 작가 후기로 알게된 아주~ 신기한 도로 히팅 시스템 이야기를 떠벌떠벌 했다.   

그런데,

일행들이 하시는 말씀이  우리나라에도 그런곳이 몇군데 있다고 한다.     아, 왜 나는 몰랐을까~   눈오는 겨울날 저절로 눈녹는 장면 구경해보고 싶은   ' 나는야 촌놈~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소의 법칙 9 + 외전 (한정판)
유한려 지음, 녹시 그림 / (주)디앤씨미디어-잇북(It book) / 2019년 3월
평점 :
품절


인소의 법칙9 외전 부록까지 잘 받음~ 착한 마무리 기다립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짧은 나날을 기약하며 절반은 흙에 들여놓고도 오늘을 평범한 일상으로 지내는 이가 있고, 다른 한쪽에서는 동반자를 만나서 약속의 시간을 밟아가고 있으며.........

시간 참 짧고 빠르게 지나간다.   

 

 

 

 

나쓰카와 소스케 [신의 카르테1]

일단 글 맛보기 부터.

 

 

 

 

 

 

 

 

오타 시오리 [사쿠라코씨 발밑에는 시체가 묻혀 있다 5]

 

읽던 글이니까 계속해서 쭈욱~

 

 

 

 

 

 

 

 

 

 

이리에 아키 [군청학사4]

계속 보던 거라서 구매 했는데... 오, 뒷권으로 갈수록 좋아지네.

군청학사1권 부터 이어지는 스토리도 있고, 메아리의 골짜기 속 에피소드 인물이 등장하기도 하는 '지난번 등장한 캐릭터를 찾아라'  미션 같아 색다른 즐거움도 안겨준다.

 

 

 

짧은 느낌장.

http://blog.aladin.co.kr/777888186/10755490

 

 

 

 

 

 

후우가 나츠 [약사의 혼잣말 3]

라이트 노벨, 옛시대물, 궁중, 유곽, 변경, 시장통... 

유쾌함,  거의 모든 등장인물이 매력적이다.   사건과 그것을 추리하는데에는 궁중과 민가.유곽을 가리지 않는다 !

잘생겨서 절반은 먹고 들어간다?   NONO 생김새는 방해가 된다 !    

 

정발되서 기분좋게 읽을수 있다.   다만, 더 빨리 나왔으면~

 

 

 

 

 

 

 

 

 

 

 

 

은소로 [검을 든 꽃]

 

종이책 출간당시 한달 넘게 기다리게 해놓고 잦은 변경으로 짜증나서 예약 취소했던 그....

그래도 궁금하니까 ebook 으로 읽어보기.

 

 

 

 

 

 

 

 

 

윤지운 [무명기]

 

 

 

 

 

 

 

 

 바라카몬 완결.

 1살 더 먹고, 학년도 오르고 ... 과연 얼만큼 성장했지?

 한해 더 살았다고 갑자기 키가 크는 것도 아니고, 어제보다 하루 더 살았다고 마음이 여유로워 지는 것도 아니지........ 일상물의 즐거운 기록 [바라카몬]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의 카르테 1 - 이상한 의사
나쓰카와 소스케 지음, 채숙향 옮김 / arte(아르테)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이 흐르는 글은 항상 좋으니까. 일단, 맛 보기부터 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쿠라코 씨의 발밑에는 시체가 묻혀 있다 5 - 겨울의 기억과 시간의 지도
오타 시오리 지음, 박춘상 옮김 / 디앤씨북스(D&CBooks)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피소드가 나뉘어 있는 글이라 주말극 같은 궁금증은 덜하지만, 출간되면 습관적으로 찾아 읽게되는 글... 묘하다. 묘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