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 카오루 [신부 이야기11]

 

근대화, 중앙아시아,  비슷하고 다른 각양각색 신부 이야기.   

에세이 같고, 여행서 같은 만화.                      

 

 

 

 

 

기다렸던 날들이 무색하게 금방 읽어버린 [신부 이야기 11].    

<추운 날의 노래>로 여전히 궁금한 그들의 짧은 근황을 보여준 70화.   그외에는 애절하게 달려온 시간이 현실이였나 싶게 여전히 쑥스럽고 조용한 탈라스와 마침내 지인과 만남을 갖는 스미스가 이끌어가는 71화 부터 77화 까지의 사연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착하게 열심히 살면 복 받는다!    

다시금 좋은 이를 만나고 결국은 마음이 가르키는 방향으로 가는 탈라스의 여정 < 그 후로>,  꾸준히 기록을 남기려는 스미스의 집념과 옛것을 지키며 고요히 지내던 이들에게 그야말로 신세계였던 서양문물의 반입.   그리고 시대상황을 보여주며 은근슬쩍 위기감을 노출시키는  <약속> <습판사진>.    이렇게 서서히 들어와도 혼란이 생기는데....    

누군가의 그늘에서 그림처럼 여리여리 지내는 이가 아니라 그 일원으로 한 몫을 제대로 해내는 이라서 자꾸만 응원하고 싶은 탈라스의 굳건함이 엿보이는 <전날>  <남쪽으로>.   그리고, 돌고돌아 재미있는 발자취 <시계>.    한집 건널 때마다 살이 보태지며 웃음을 주는 여행하는 시계 이야기다.     

77화는 함께하는 여행 <안탈리아>에서 '격렬한 놀이'로 즐거운 시간도 보내고, 여행자의 수집욕에 나 역시 공감하는 에피소드로 마무리 된다.    

 

중앙아시아에서 지중해 터키까지...  우리나라에서 상당히 거리가 먼 곳 이다.   

이번에도 흥미로운 이 에피소드를 읽으며 그들의 놀이, 의상 등에서 우리와 약간이라도 비슷한 곳을 발견하면 반가워하고 비교하며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기록은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이 아니면 할 수 없어요. ˝
:
:
˝남겨서 뭐 하게?˝
˝남기면 쓸모가 있죠.˝

- 본문 <습판사진> p61 알리와 스미스의 대화중에서.

누군가의 옛 기록이 어느 사극의 야사가 될 지언정 하나하나가 모두 소중한 기록이다. 물론, 개인의 기록이라 편견과 오류는 양념처럼 섞여가겠지.... 나의 보잘 것 없는 다이어리는 기억이 흐려지는 어느날 나만의 소중한 기록이 되겠지만. 그래도, 오늘 나는 몇 글자 끄적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요시다 아키미 [다녀올게]

<바닷마을 다이어리> 9권 완결.

 

 

 

 

 

 

 

작은 지역에서의 소소한 나눔과 일상들이 꿈속에 펼쳐진 수채화 같으면서 적절하게 현실적인 부분을 끼워놓은 작가의 감성에 번번히 감탄하며 읽었던 자매들의 사연이 9권 [다녀올게]로 완결 되었다.

 

배경무대가 크지도 않으면서 늘어짐이나 자기복제 없이 매회 새로웠던 글.   

글 시리즈 중에서 몇권째 였는지 기억은 안나지만... 친구들과 매실을 따고, 잔멸치를 나눠 받았던 회차가 평범하게 서민적이라 제일 먼저 떠오르고, 시리즈 제목답게 바다를 배경으로 뭔가 간질거리는 소재들에 몰입해서 봤던 <바닷마을 다이어리>.  

 

누구나 각기 다른 이유로 안고 있는 불안감, 사랑받는다는 확신에서 오는 자신감.   그리고, 밖에서 볼때는 완벽해 보여도 저마다 가슴속에 엉성하게 뚫려있는 구멍들을 보여주며, 조금씩 성장해가는 과정이 네자매를 통해 오밀조밀 보인다.    

 

내가 좋아했고 계속 좋아할 수 있는 글로 마무리 되어 다행이다.   어쩌면 자매들과의 관계처럼 잘 어우러질수 있었을지 모르는 과거의 어색했던 형제 이야기 외전까지...

 

 

 

 

 

 

나이먹은 티를 내나보다..... 다음 작품도 아날로그 감성을 끼워놓는 글이길 기대해본다.

 

 

 

 

 

행복이 뭔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
그래도 누군가를 걱정하고
누군가에게 걱정을 끼치고,
일하고 먹고 함께 웃는다.
그런 시간이
그저 소중하다.

p 67~ 68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만화 - 리노  /  소설원작 - 윤슬

 

리아의 생존 전략은 성공?

 

 

 

 

 

예뻐 예뻐하던 작은 아이의 등장은 존재감 없이 조용히 사라지고,  후광 가득한 새로운 캐릭터가 등장 한다.    글 분위기에 익숙해질즈음 찾아오는 지루함을 깨워주는 것은, 북제국에서 방문한 특별한 인연.     

말썽쟁이 쌍둥이 비글들을 간단하게 제어하는 능력자.  아힌.....젊잖아도 너무 젊잖다못해 중후함 조차 느껴지는 무게감이 결코 만만치않다.    그나저나,  리아는 왜 얼굴을 붉힐까 ~ 

 

 

황궁에서의 나날은 크나큰 변화가 없지만, 한치앞을 내다볼 수 없는 위태로움에 목숨 보전 하고자 눈치보며 설설 기던게 언제인가 싶게 황제 카이델에게  반항하고 소리도 지르는 게, 리아의 간도 커지고 황궁에서의 입지도 제법 다져졌다.  

드란스테의 정체에대한 궁금증과 더불어 주변국 상황도 등장하며  조심스럽게 시야를 넓혀가는 리아.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황제의 외동딸 7] 이였다.

 

 

7권에서 오글 거렸던 카이텔의 대사 한마디.

 

 "없으면 허전하니까."

 

 

 

 

역시, 쉽고 좋은게 만화다.   볼거리도 가득하고 (독자 생각)....

이 한권이 진행되는 동안 도대체 리아의 드레스는 얼마나 많이 바뀌었던가.  

보는 맛이 좋네~ (독자 생각)

번번히 의상 바꿔주려면 리노 작가님도 머리에 쥐 나겠다.    그래도.  

음...

작가님의 고생과는 별도로 출간이 빠르면 좋겠고, 슬슬 시들하다고 했던 나는 잊고 아마도 다음권 역시 달리고 있겠지?    

 

만화 [황제의 외동딸]은 코믹하고 시각적 즐거움과 편안함을 주는 글이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황제의 마녀 (총9권/완결)
네르시온 / 플럼북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서울 것 없어 보이는 '마녀' 에디타 .  

황제라는 지위로 권력의 정점에 서있는 듯 하지만 다리가 묶여버린 사마드가 만났을때.   

   

 

초반은 그들의 현실과 주변 상황을 보여주며 순풍순풍 흘러가는 사연이라서 몰입도가 약하고 느슨하니 '뭐, 그냥 그러네 ' 라는 느낌도 있다.   그러나,  글을 읽는 재미가 어디 활화산 같은 전개만 있으랴~  

쿠키를 좋아하는 에디타와 뺏어먹는 즐거움에 맛들린 건방진 고슴도치의 신경전에 웃으며 페이지 넘기다보면 어느새 4권 째...  

여기부터는 긴장감, 안타까움 등등으로 나는 점점 이야기 속에 빠져들어 간다.  

 

현재의 욕망과 과거의 유감이 만나서 위험스러운 사건을 만들고... '음모' 취향자들은 좋아할 듯 싶은 다크함도 살짝 보여준다.   단,  이 글이 추리 소설이 아니라 그 부분은 다소 빤해 보이는 흑막이지만, 나름 톡톡 쏘는 맛이 있는 이야기라서 마지막 권까지 즐겁게 읽었다.   

 

 

내가 [황제의 마녀]에서 좋아한 부분은.

에디타가 글의 주축이 되어 사마드와 동등하게 나선다는 것.   

악랄한 여자를 내세워 치졸한 감정 싸움으로 이끌지 않으며, 위기 강약조절이 잘되어 산만하게 흐르지 않는다는 점이다.    또한, 주 무대는 궁궐인데 독자를 좁은 시야에 가둬놓지 않고,  광범위하게 지역을 아우르는 사건 위주로 전개되어 답답하지 않고, 제3의 주인공 해치로 인해 유머까지 얹어놔서 만족스럽게 읽은 글이다.  

 

 

해치가 등에서 가시 뽑아들고 씨익 웃고 있는 장면을 연상하면 자꾸 웃음이 난다.   그나저나,  해치 등에 가시는 몇개나 남아 있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고화질] 툇마루에서 모든 게 달라졌다 01
쓰루타니 가오리, 현승희 / 북폴리오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새로움을 순수하게 받아들이는, 이런 평화로운 노년이 될 수 있기를... 동경하며 나 또한 꿈꾼다.
좋아하는 것에 대해 누군가와 공감을 나누고, 열정을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은 역시나 행복한 일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