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이른 아침에 십팔년 째 저랑 같이 해주던 고양이 에코가 고양이별로 갔어요.

작년 이월에 암진단받고 수술없이 일년 넘게 비교적 건강하게 지내다 최근 급격하게 상태가 안좋아졌어요.

걱정하면 착하게도 말 잘 듣고 먹어주고 싸주고 하더니 결국 힘에 부쳤었나봐요.

우리 에코한테 마음으로 한번씩만 잘가라고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는 조금 울고 오래 기억하려구요.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19-03-29 06: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 세상의 누군가가 기억해주는한 사라지는게 아니라고 믿고있답니다.
좋은 추억 오래 기억하시고 그 추억들이 앞으로 hellas님 마음을 더 따뜻하게 할수 있기를 바랄께요.

hellas 2019-03-29 15:42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다정한 에코 오래오래 기억하고 추억할께요.

유부만두 2019-03-29 06: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에코야 편안하게 쉬렴. 기억과 추억으로 계속 함께 할게.

hellas 2019-03-29 15:43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에코가 이젠 고통에서 평온해지길 바라고 있어요

설해목 2019-03-29 08: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에코야 아픔없는 그곳에서 편하게 쉬기를...

hellas 2019-03-29 15:44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한시름놨다 하고 편히 지내길 바라고 있습니다

Jeanne_Hebuterne 2019-03-29 09: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구조냥이 한마리를 무지개별로 먼저 보낸 경험이 있는데, 계속 전 못해준 일들이 기억나서, 떠올라서, 마음이 너무 좋지 않았던 기억이 납니다. 살아생전 그래도 에코는 좋은 기억만 안고 갔을 거에요. 무지개별 너머에서 언젠가 만날 엄마 기다리며 다른 고양이들과 함께 잘 지내고 있을 거에요. 슬프겠지만, 나중에, 아주아주 나중에 그래도 언젠가 에코를 다시 만날 즐거운 약속이 하나 생겼다고 생각하시기를 바라요.
저는 고양이는 먼저 떠나도 조문도 장례도 없네...싶었다가 우리집 고양이를 보아온 분들의 인사가 위안이 되었더랬습니다. 에코는 저 너머에서 잘 있을 거에요. 좋은 기억 가득 안고 다른 고양이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있을 거에요.

hellas 2019-03-29 15:45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에코 여기에서 처럼 루키랑 저만 좋아하는 까칠한 애가 아닐거라 생각해요. 먼저 간 세상 냥냥이들이랑 다 만나서 즐겁게 지냈으면 좋겠어요. 생각보다 많은 위로 보내주셔서 더울기도 하고 위안이 되기도 하고 그러네요.

포스트잇 2019-03-29 14: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에코의 빈자리를 한동안 어찌하실지 .. ㅠ
냥이의 귀, 코, 발, 젤리.. 를 쓰다듬으면서 어느 날 갑자기 너 가버리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아픔 없는 곳에서 잘 지내길 바랍니다, 에코.

hellas 2019-03-29 15:47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아직은 뭐가뭔지 실감이란게 잘 안나고. 다른 냥이 루키 봄이가 위로라도 하는지 옆에서 떨어지질 않아요. 에코가 고통속에 살며 곁에 있길 바라진 않았었는데 오래 고통받진 않았을 거라고 생각해요

북깨비 2019-05-09 16: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반려견 반려묘에 대해 별다른 생각없이 살았는데 최근 몇년간 시댁에서 키우는 강아지들에 정이 붙어서 요즘은 시댁가는 길이 마냥 즐거울 정도로 흠뻑 빠졌어요. 20년 가까이 가족으로 지낸 반려묘를 떠나보내는 심정이 조금이나마 상상이 됩니다. 하지만 헬라스님과 함께 해서 에코도 즐겁고 편안한 생을 살다가지 않았을까요. 사랑하고 사랑받고 행복한 삶이었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사진 너무너무 멋지네요.

hellas 2019-05-09 16:09   좋아요 1 | URL
저와 함께한 에코의 나날이 행복하고 편했으면 하고 저도 진심으로 바라고 있어요. 감사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