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밥 도둑 맹&앵 동화책 4
백금남 지음, 서하늘 그림 / 맹앤앵(다산북스) / 201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남도, 어진, 호봉, 망정, 혜명... 

이 아이들은 천사원에 산다. 사람들은 이 아이들을 땡땡이, 땡땡이 형제라 부르고, 아이들이 사는 곳을 땡땡이 동산이라 부른다.  

천사원 아버지가 아이들이 불러도 대답을 잘 안하니 종을 걸어두고 한번 치면 어진이를, 두번 치면 혜명이를 세번 치면 호봉이를 하는 식으로 불러서 그렇게 부르는 것이다. 

모두들 어려운 가정형편과 사정으로 천사원에 모여 살지만 마음만은 참으로 순수하고 깨끗한 아이들이다.  

자연과 이야기를 나눌 줄 아는 남도는 자꾸만 후원금 봉투에서 돈을 훔치고, 그것을 우연히 보게 된 어진이는 아버지께 말할지 말지 갈팡질팡하기만 한다. 그러나 돈을 훔친 것이 아픈 엄마가 그렇게 드시고 싶다던 꽃밥을 사주기 위함이었음을 알게 된다.

아픈 남도 엄마를 살리고자 '청정'이라 불리는 옹달샘을 뜨려 깜깜한 밤에 집을 나섰던 아이들은 우연찮게 도굴범을 잡게 되고... 

사월 초파일 밤 남도 엄마는 세상에서 제일 큰 연꽃 등불이 되어 세상과 이별을 하였다. 그렇게 엄마를 잃은 남도는 엄마의 제삿상에 꽃밥을 올리려고 하는데... 

서로 아픔이 있지만, 그 아픔을 함께 나누고 보듬는 아이들의 이야기, 꽃밥도둑... 

한편의 잔잔한 영화를 보는 느낌의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 가족 비밀 캠프 맹&앵 동화책 3
정란희 지음, 박재현 그림 / 맹앤앵(다산북스) / 201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가족 비밀캠프... 가족들이 어디 몰래 놀러가기라도 했나? 무슨 내용이야? 라는 호기심으로 읽기 시작한 책. 읽다보니 여성 수감자도 나오고...  쉽게 접하지 못하는 가족들의 이야기라 더 눈을 반짝이며 읽게 되었다.  

엄마를 만나기 위해 바리바리 먹을 것을 챙기는 외할머니와 철모르는 동생이 간곳은 여성 수형자 가족 캠프...아하.. 그래서 비밀캠프라고 했구나... 그제서야 오랜만에 엄마를 만나러 가는 딸아이가 왜 그렇게 담담하다 못해 조금은 냉소적인 어투로 이야기를 이끌고 있는지 이해가 가기 시작했다.  

그리곤 마지막 부분에 힘들게 보물찾기로 찾은 쪽지에 씌여있는 '엄마와 함께 집으로 가기 - 사흘동안'... 그 쪽지를 본 딸아이는 엄마한테 롤러블레이드 타는 모습을 꼭 보여주리라 다짐한다.  

아마도 집에 가면 아들은 친구들에게 자신의 엄마도 집에 있다고 연신 자랑을 하며 골목을 뛰어다닐 테고, 외할머니는 엄마가 좋아하는 보쌈이며 순대, 갈비, 매운탕 등을 눈물을 흘리며 끼니마다 해주시겠지? 그리고 딸아이도 절대 넘어지지 않으며 엄마 앞에서 쌩쌩 롤러블레이드 타며 오랜만에 행복한 웃음을 짓겠지?  

아! 글밖에 쓸 줄 모르는 이혼한 엄마가 딸아이에게 가르쳐 주기 위해 자전거를 타는 "자전거 타는 엄마"와 친정엄마가 요양원에 계셔서 속상한 엄마와 내기 한판을 하는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 "내기 한판"도 재밌게 읽을 수 있는, 다음 얘기도 궁금하게 만드는 우리 가족 이야기... 꼭 한번 읽어들 보시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빈센트 반 고흐 나는Yo 4
가브리엘 마르틴 로이그 지음, 김지연 옮김, 파티마 가르시아 그림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1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래아이에서 나오는 나는 Yo~ 시리즈 중 하나이다. 

징기스칸, 살바도르 달리에 이어 세번째로 보게 된 시리즈 위인전인데... 

여느 위인전과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책이다. 

우선 책 종이 상태 good~! 위인전이라 하면 보통 하드지로 된 딱딱한 겉장과 그리고 속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요 책은 딱딱하지 않으면서 톡톡한 종이로 그림을 더 깨끗하게 볼 수 있다. 

이야기의 방식! 3자의 입장에서 그 위인의 생애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닌 위인 자신이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듯한 방식을 취하고 있다. 주인공 고흐가 이 그림을 그릴땐 어떤 느낌과 방법으로 그렸는지 설명해주니 더 머릿속에 쏙쏙 들어오는 느낌이랄까?  또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방식을 취하고 있는 까닭에 정말 위인과 대화를 하는 듯한 느낌이 들어 왠지 위인전 하면 딱딱하고 지루할 것 같은 느낌을 싹~ 날려준다. 이 책의 제일 큰 장점이 아닐까 싶다!

동화책인듯 아닌듯 내용과 어울리는 삽화! 고흐의 그림은 물론이거니와 내용의 일부를 딴 삽화가의 그림도 마치 고흐의 그림을 보는양 책 읽는 재미를 더해준다. 

다음에 어떤 위인이 이야기를 들려줄지 기다려지는 나는 Yo~ 시리즈... 어린이들에게 강력추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이름은 이자벨라가 아니야 맹앤앵 그림책 8
제니퍼 포스베리 지음, 마이크 리트윈 그림, 해밀뜰 옮김 / 맹앤앵(다산북스)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꿈이 많은 이자벨라.

아침에 눈을 뜨니 용감한 우주비행사 샐리가 되었다가, 

아침식사할때는 사격의 여왕 애니가 되었어요.

학교 스쿨버스를 탈 때는 인권운동가 로자가 되고, 

집에 돌아와 숙제를 할 때는 과학자 마리가 되기도 하지요.

엄마의 저녁식사 준비를 도울 땐 친절하고 상냥한 의사 엘리자베스가, 

목욕시간엔 세상에서 제일 위대하고 아름다운 '엄마'가 되기도 하네요.

하지만 다시 잠잘 시간엔 세상에서 제일 예쁘고, 똑똑하고, 착하고, 상냥하고, 훌륭하고, 용감하고, 바르고, 마음이 넓은 원래의 이자벨라로 돌아오지요.

이자벨라는 '내일은 어떤 사람이 될까'라는 기대감으로 가득차 잠이 들어버리네요.

이자벨라만한 나이때 나의 꿈도 이렇게 자주 바뀌곤 했어요, 

선생님이 되고 싶다가 어느 날은 간호사가 또 어떤 날엔 비행기 관제탑에서 일하고 싶어하기도 했지요.

그렇게 이자벨라 만큼이나 많은 꿈을 꾸었던 저는 '엄마'가 되긴 했는데, 이자벨라가 생각하는 것처럼 세상에서 제일 위대하고 아름다운 엄마인지는 의문이네요.

어떻게 보면 변덕스러운 딸래미 이자벨라에게 한번도 짜증내지 않고 딸이 원하는 대로 상냥하게 불러주는 이자벨라 엄마처럼 우리딸 초영이에게 저도 그렇게 아름다운 엄마일 수 있을까요?

좋아하는 책이 생기면 몇날 며칠 옆에 끼고 앉아 그 책만 읽어 달라는 우리 딸... 이 책을 보더니 그동안 들고 다니던 책은 후딱 던져버리고 이 책을 바로 옆구리에 척~하니 끼는 군요. 맘에 든단 뜻이겠죠?

가볍고 재밌게 읽으면서 위인들까지 공부할 수 있는 "My name is not Isabella!"  정말 강추합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삶의 의미 처음 만나는 철학 5
오스카 브르니피에 지음, 이주희 옮김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 역시 오스카 브르니피에의 글이다.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이 책 역시 아이들을 위한 철학책, 반대개념으로 삶에 대해 설명해 준다.

사람들은 저마다 다른 생각을 하고 때로는 서로 정반대로 생각하기도 한단다. 어떤때 사람들은 자신들의 삶을 의미있다고 생각하는지 다양한 삶의 의미들을 어떤 사람은... 이라는 말과 함께 풀어 나간다.

책을 읽다보면 어느 쪽이 내가 의미있다고 생각하게 되는지 난 이쪽, 난 또 저쪽 하면서 내 자신의 삶의 의미를 되짚어 보게 되기도 한다.

아이들이 생각하는 삶의 의미는 어떤 것일지 무척 궁금해 지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