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대신해 드립니다
하라다 마하 지음, 김성미 옮김 / 북플라자 / 2018년 2월
평점 :
절판


오랜만에 책을 들었다 . 지난 여름방학 가족과 함께 22박23일 동안 독일 , 오스트리아 , 체코를 돌고왔다 . 아직 그 여운이 몸과 마음에 남아있어서인지 이 책이 눈에 띄었다 . 여행 중에는 우여곡절이 많고 힘들어 다음엔 여행 안할거야라고 외쳤지만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또 다음 여행을 준비하는 자신을 발견했다 . 이제 당분간은 여행을 못 갈 것 같아(딸이 고2)이 책을 통해 대리만족을 느껴보려고 한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9-02 21: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9-02 22: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8-09-03 01: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벌써 따님이 고2라니 놀랍네요!@@ 중학교 때 소식을 들은 이후 우리가 적조했나 봅니다.ㅠㅠ

수퍼남매맘 2018-09-03 01:40   좋아요 0 | URL
아직 안 주무세요? 전 아직 시차적응을 못해서 깨어있었네요. 2년 전부터 페북에 빠져있었으니 알라딘 멀리하는 사이에 수퍼남매가 껑충 자랐지요 ㅎㅎ

순오기 2018-09-03 02: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직 안자요~ 날새면 유아숲 후반기 시작인데 잠이 안오네요. 페북은 사간을 엄청 뺏기는거 같아 핸폰엔 안 깔고 컴퓨터로 가끔 필요할 때만 접속해요. 2년이나 우리가 뜸했군요~ㅠㅠ

수퍼남매맘 2018-09-03 11:59   좋아요 0 | URL
네~ 벌써 2년이란 세월이 흘렀더라구요. 페북은 알라딘과 달리 계속 실시간 확인하게 되어 점점 노예가 되어 가는 기분이 들었어요. 적당히 컷트하지 못한 제 탓도 크지만요.
 

알라딘 굿즈 도라에몽 티셔츠 도착!!!
사진은 어떻게 올리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5만원 이상 책을 구매하면 도라에몽 티셔츠를 받을 수 있다 하여 홀라당 질렀다.

알라딘 굿즈는 왜 이리 잘 만드는 거야?

도라에몽 티셔츠를 받을 사람은 울 가족 중에서 아들.

미디움 사이즈를 선택했는데 너무 크면 내가 입어야쥐~~~


댓글(4)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세실 2018-06-15 10: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호호 저도 책보다 굿즈를 탐합니다^^

수퍼남매맘 2018-06-15 11:13   좋아요 0 | URL
서재지기 중에 그런 분들이 생각보다 많더라구요. 오랜만에 반갑습니당

2018-06-15 14: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6-15 16: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방학 할 무렵부터 <태백산맥>을 읽기 시작하였다.

이제 6권 거의 끝나가고 있다. 오늘 안으로 끝낼 듯.

원래 목표는 방학 동안 완독하는 거였는데

이루지 못할 것 같다. 방학이 끝나가고 있다. 

아무튼 10권까지 다 읽고야 말테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섬 2018-01-23 00: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화이팅요~! 저도 다시 읽기하고싶은데 워낙 읽을거리가 많아서 엄두가 안나네요.
 

 

요즘 사회 시간에 성역할, 성차별 사례, 양성평등 등등에 대해 배우고 있다.

오늘은 양성평등 사회를 이루기 위한 노력을 알아보는 시간이었다.

아이들에게 그럼 먼저 우리 교실에서 선생님이나 친구들이 양성평등 교실을 만들기 위해

지켜줬으면 하는 규칙을 하나씩 생각해서 말해보자 하였다.

 

어떤 남학생이 놀이를 할 때 남자 따로 여자 따로 논다는 말을 하였다.

이에 봇물 터지듯이 여기저기 그동안 서운했던 게 쏟아져 나온다.

다 들어보니

많은 아이들이 피구할 때나 자유 놀이 할 때 심지어 공부 시간에 뭔가를 시킬 때도(교과 시간)

여자는 여자끼리, 남자는 남자끼리 한다는 것에 불평을 토로하였다.

 

그럼, 우리 교실에 양성평등 점수가 몇 점 정도일까? 물어봤다.

물어보자 대부분이 80점 이상이라고 말했다.

아까 불만을 토로한 그 남학생은 60점이라고 해서 왜 그렇게 점수가 낮냐 물어보니

여자 애들에 대한 불만이 쏟아져 나온다.

다행스럽게도 나로 인한 민원은 하나도 없었다. ㅎㅎㅎ

순전히 저희들끼리 아옹다옹

결정적인 것은 피구 대회였다. (주로 남학생들끼리 북치고 장구 치고 했기 때문에....)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60점 이하라고 말한 그 녀석이 피구할 때 공을 독차지한 녀석이다.

이걸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 ( 그 아이는 원래 불평불만이 많은 아이이다. )

 

그래서 갑자기 학급회의 모드로 전환하게 된 거다.

 

으흠~~~

지난 번 피구 대회를 할 때 남자애들만 패스를 하는 문제와

점심 시간 자유 놀이를 할 때 동성끼리 노는 게 문제인 듯하였다.

 

잠깐,

여기서 구분지어야 할 필요가 있는게 반 대항 피구와 우리 반 끼리 하는 피구였다.

애들에게 물어봤다.

 

반 대항 피구대회에서

(다음 주부터는 발야구 대회를 할 터인데....)

친구를 배려해서 (양성평등에 입각하여) 공을 골고루 분배하는 게 맞을까?

 

아이들 고개가 갸우뚱.

 

예를 들어보자.

울 반이 남녀 혼성 발야구 팀이 되어 올림픽 대회에 나갔다.

일반적으로 남자가 기량이 뛰어나다. 이건 인정해야 한다. 남녀의 차이점이다.

그런데 양성평등을 하는 차원에서 올림픽 대회에 나가서

기량이 남자보다 떨어지는

여자에게도 공을 패스하는 식으로

공평하게 공을 분배한다면

과연 그 경기에서 상대국에게 이길 수 있을까?

 

아이들 조~ 용!!!

 

그렇다.

올림픽처럼 대회라는 상황은 다른 것이다. 각자의 역할이 있는 것이다.

잘하는 사람에게 패스를 해서 우리팀이 이기도록 서로 협력하는 게 맞는 거다.

이런 중요한 대회에서 양성평등이라고 해서 공을 일정하게 남녀가 주고받는 게 양성평등이 아니다.

다른 건 다르게, 같은 건 같게

그게 진정한 평등이다.

 

만약, 다음주에 발야구 대회를 시작하는데

우리 반 친구들이 양성평등에 입각하여 공을 잘 못 잡는 여학생에게도 공을 잡을 기회를 골고루 주다

공을 놓쳐(수비를 제대로 못해서)

다른 반에게 지게 되면 행복할까?

그 상황을 감내할 수 있을까?

원망 안 할 수 있을까?

후회 안 할까?

그 순간을 즐겼으니 괜찮을까?

 

아이들 고개를 좌우로 흔든다.

 

왜? 이건 승부가 있는 반대항 대회이고, 그런 대회는 잘하는 친구에게 공을 주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발야구가 서툰 친구들이 그걸 차별이다 서운하다고 생각할 필요가 없다는 거다.

그렇게 정정당당하게 경기해서

이기는 것이 목적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이기면 친구들 모두 기쁘고 성취감도 생기는 게 아닐까?

 

반면,

우리 반 끼리 피구나 발야구할 때는 남녀 차별 없이 골고루 공을 잡게 하는 게 좋겠다.

여자친구들이 불만이 많으니까 말이다.

잘하는 남자애들만 계속 공을 잡고 있으면 당연히 불만이 생긴다.

공을 좀 놓쳐도 어떤가.

좀 실수해도 어떤가.

자유 놀이 시간도 마찬가지이다.

여자끼리 놀고 있는데 남자가 와서 " 같이 놀자" 했는데

" 안 돼, 넌 남자라서 말이야" 라고 말하는 것은 옳지 않다.

그 정도만 지켜주고 배려하면 훨씬 불평 불만이 줄어들 것 같다.

여자도 축구하고 싶을 때가 있고

남자도 공기하고 싶을 때가 있다.

같이 놀고 싶다고 왔는데 거절하는 것은 남녀를 떠나 예의가 아닌 것이다.

 

손 잡는 문제도 그렇다.

옆 사람 손잡을 때 옷 소매를 주욱 늘려서 손 잡는 상황은 당하는 입장에서 아주 기분 나쁜 것이다.

그런 모습 보여주면 상대방이 상처 받는다.

 

하지만

4학년 정도 되면 동성끼리 노는 걸 좋아하는 시기이다.

남자끼리 놀려고 하는 것, 여자끼리 놀고 싶어하는 그 마음 또한 이해할 필요가 있다.

왜?

제 1 사춘기가 시작되기  때문이다.

관심사가 달라진다는 의미이다.

여전히 남녀 섞여 놀기를 원하는 아이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아이들도 있다는 점을 알아두자.

다른 것을 인정하는 것부터가 배려의 첫 걸음이다.

 

평등이란 무조건 똑같이가 아니라는 점.

그 점만 알고 있어도

많이 달라질 수 있을 것 같다.

 

모든 문제가 그렇지만

나부터 시작해야 변화시킬 수 있다는 점 또한 명심하자.

 

우리 교실에서 양성평등을 실천하고 경험한다면

가정에서

나아가 자신이 속한 사회에서 양성평등을 이룩해 나갈 수 있지 않을까.

 

당장 출석번호부터 고쳐야 한다.

왜 남자는 1번부터 시작하고

여자는 51번부터 시작해야 하는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11-27 09: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1-27 10:36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