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서재에 정말 오랜만에 들어왔다.

한때는 이 곳이 나의 주무대였는데....

요즘 책도 잘 읽지 않고

많이 게을렀다.

책과 어울리는 계절이 돌아왔으니

좀더 이곳에 자주 와야겠다.


오늘부터 우리 반 아이들과 이 책을 함께 읽기 시작했다.

이번엔 아이들이 책을 모두 구매했다.

학교에 25권이 없는 관계로.


아이들과 가을에 어울리게

하루하루 책과 함께 깊어지고자 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19-10-02 19: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슈퍼 남매맘님 오랜만이에요.저도 요즘 서재에 자주 안들어와서 오랫만에 인사드리는것 같아요^^;;;
 
열두 살에 부자가 된 키라 - 개정판 꿈을 이루게 도와주는 자기경영 동화 1
보도 섀퍼 지음, 김준광 옮김, 원유미 그림 / 을파소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제 고2 딸이 카페로 시험공부를 간다고 하여 감독하러 함께 나섰다.

북 카페라서 그곳에 여러 책이 꽂혀 있는데

가볍게 읽을만한 이 책이 눈에 들어왔다.

바로 " 열두 살에 부자가 된 키라"

명성은 익히 들고 있었으나 나와는 인연이 없던 책이었다.

책은 술술 잘 읽혔다.

 

경제관념이 부족한 나로서는 열두 살 아이가 어떻게 부자가 되었는지 궁금하였다.

이야기는 키라라는 아이가 매번 돈 걱정을 하는 부모님 때문에

부자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면서부터 시작된다.

어느 날, 우연히 상처가 난 개 한 마리를 발견하여 키우게 되고

인간처럼 말을 하는 그 개로부터 부자가 되는 비법을 전수받게 된다.

 

말하는 개, 머니가 알려주는 ' 부자가 되는 방법' 은 이러하다.

 

1. 부자가 되고 싶은 열 가지 이유를 적어라.

2. 소원 앨범과 소원 상자를 만들어라.

3. 매일 성공 일기를 써라.

4. 황금 알을 낳는 거위를 잊지 말라.

5. 해보기 전까지는 미리 판단하지 말라.

 

경제적으로 여유롭지 못하던 키라가 말하는 개 머니를 비롯해 여러 사람들을 만나면서

부자도 되고, 성장하는 이야기이인 셈이다. 말하는 개가 나와서 좀 놀랐다.

 

키라처럼 주변에 말하는 개와 좋은 멘토가 있기는 로또에 당첨되는 것만큼 어려운 일이겠지만서도

그래도 굳이 적용해볼만한 것을 찾아보자면 이렇다.

무슨 일이든지 뚜렷한 목적의식을 가져야 한다는 점,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

작은 성공이 모여 큰 성공을 이룬다는 것 등을 들 수 있겠다.

 

귀가 얇은 편인 난, 이 책을 읽자마자

애들 저금통장(책에서는 보통예금 통장을 아주 우습게 본다. 이율이 낮아서)을 당장 펀드로 돌릴까?

 제안을 했지만

울 가족 모두에게 거절당했다.

" 엄마(당신)은 귀가 너무 얇아서 탈이야"

란 핀잔만 들었다.

 

책은 책이고 현실은 현실인가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실 2018-10-08 21: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호호 저도 귀가 얇아 책 읽으면 스폰지처럼 쏙쏙~~ㅎㅎ

수퍼남매맘 2018-10-09 18:46   좋아요 0 | URL
세실 님도 그렇다니 동지를 만나 기쁘네요.
 

어제 일이다.

옆지기가 홈픽을 불러 택배를 보내느라 현관문을 한참 열어놨다.

열려진 현관문을 닫고보니 온이(고양이)가 안 보였다.


택배 기사가 와서 어딘가 숨어 있는 줄 알았는데 

아무리 집안 구석구석을 찾아봐도 없다.

현관문 열려져 있어 나갔나?

그때부터 멘붕

" 온이야. 온이야!!"

애타게 불렀지만 원래 양이는 대답을 안 한다.

집 식구들을 모두 불러 아무래도 온이가 현관 밖으로 나간 것 같다고

각자 흩어져 찾아보라고 하였다.

잠에서 깨어난 딸도

" 온이 없어졌어?" 하며 비몽사몽 사료를 들고 나갔다.


딸이 온이 간식을 찾아달라고 하는데 손이 떨려 도저히 어디 있는지 찾질 못했다.

난 집에서 온이가 있을만한 곳을 다 뒤져봤지만 역시 없었다.

세 식구는 온이의 사료와 간식을 가지고 아파트 주차장, 화단, 계단 구석구석에 사료와 간식을 뿌리고 다녔다.


몇 십 분이 흘러도 온이는 나타나지 않았다.

난 거실에 앉아 목놓아 울었다.

"온이야~ 온이야~"

눈물이 펑펑 쏟아졌다.

온이한테 못해 준 기억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다.

이런 이별은 생각해 본 적조차 없는데...

그렇게 울고 있는데 줄무늬가 쓰윽 나타났다.

온이였다.

내가 우는 소리를 듣고 나온 모양이다.

너무 반가워서 

"온이야~~" 하니 또 숨어버린다.

숨기대장이다.


가족들을 다 불렀다.

온이 찾았다고.

보통은 사료나 간식 들고 흔들면 튀어나오는데 

오늘은 전혀 그러지 않아 가출한 줄 알았다. 

나만 빼고 평정심을 유지한 울 가족이 대단해보이기도 하고, 냉정해 보이기도 하고....

아무튼 토요일 아침, 온이 가출 사건은 이렇게 해피엔딩이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희망찬샘 2018-09-30 22: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얼마나 놀라셨을까요?
삐약이 키울 때 아파 비실비실하는 애 집앞 동물병원 데려갈 때 걱정스러웠던 마음 스쳐 지나갑니다. 그때 뭐 이런 일로 왔냐고 이상하게 쳐다보던 이들 얼굴도 지나가고요.
다행이에요.

수퍼남매맘 2018-10-05 09:40   좋아요 0 | URL
몇 십 분 동안 안 보이는데 정말 속이 타들어가더라고요.
고양이는 한번 숨으면 숨소리도 안 내고 꼭꼭 숨어서 정말 찾기가 어려워요.
 

연휴가 시작되던 날, 친정어머니로부터 전화가 왔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께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준 송이버섯을 택배로 보내주셨다고 한다.

살다보니 이런 일도 있군!!!

이산 가족 4000명을 선별하여 보냈다고 한다. 연장자 순으로

 

어머니는 연휴 동안 고이 송이를 간직하고 계셨다가

어제 친정모임 때 송이를 가져오셔서 불판에 구워먹었다.

자연산 송이는 향이 아주 진하였다.

그냥 생으로 먹어도 맛있고

구워 먹으니 쫄깃 거리는 식감이 마치 고기를 씹는 것 같았다.

정작 아버지께서는 요양원에 계시고 아직 죽을 드시는 처지라 맛을 못 보셨다.

아버지 덕분에 우리 친정 가족 모두 북한산 자연산 송이를 먹게 되었다.

 

친정 부모님! 조금만 기다리시면 그리운 고향땅을 밟을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때까지 건강히 오래오래 사세요.

 


댓글(6)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8-09-27 11: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9-27 15: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책읽는나무 2018-09-27 21: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나!!!
아버님도 함께 드셨음 좋으셨을텐데 말입니다.
그래도 가족분들이 아주 귀하게 드셨을 것 같아 흐뭇해 보입니다^^

수퍼남매맘 2018-09-28 09:46   좋아요 0 | URL
네~ 아버지는 요즘 건강이 안 좋으셔서 밥을 못 드시고 미음만 드셔서 안타까워요.
아버지 덕분에 온가족이 귀한 음식과 좋은 경험을 했지요.

세실 2018-09-29 14: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렇게 가까이 계셨군요.
부모님이 얼마나 감동하셨을까요. 아버님도 꼭 함께 가실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수퍼남매맘 2018-09-30 12:32   좋아요 0 | URL
네~~ 저희도 정말 깜짝 놀랐어요. 우리한테까지 송이 버섯이 오다니 하면서요.
 

어제 옆지기와 오랜만에 영화를 봤다. 집에서.

김윤석, 변요한 주연의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를 골랐다.


시간 여행은 끊이지 않고 계속 변주되어 소설, 드라마, 영화로 제작되고 있다.

그만큼 우리가 시간 여행에 대한 소망이 있다는 게 아닐까 싶다.

과거로, 미래로 가고 싶은 욕망이

계속적으로 이런 류의 창작물을 만들어 내고 있다고 생각한다.


요즘 인기 많은 <아는 와이프>도 결국 가장 후회되는 아니 가장 안타까운(돌아가고 싶은) 순간으로 돌아가

생을 다시 사는 이야기다. 지금 세번 째 생을 살고 있다. 

이 영화 또한 마찬가지이다.

가장 아쉬웠던, 되돌리고 싶던 그 순간으로 돌아가

미래를 바꿔보는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시간 여행을 하는 알약이 아직 계발된 것도 아니고

타임 머신이 있는 것도 아닌 이상,

후회할 거리를 만들지 말아야겠다.


영화는 뒤에 너무 억지스러운 해피엔딩을 만들지만 않았어도 더 좋았을 것을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재미있게 봤다.

여주인공이 김옥빈 동생이란 것을 검색해보고 알았다.

굉장히 이국적으로 생겼더라.

자매가 모두 미인이네.

변요한은 이때부터도 연기를 잘했구나 싶다.

물론 <미생>에서도 잘했지만

<미스터 선샤인>에서도 잘하던데...


가을이라 그런지

찬바람 부니

멜로 영화가 보고 싶어진다. <노팅 힐>같은 그런 영화 안 나오나?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8-09-16 21: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전에 그 영화 보았는데, 처음에는 시간여행이 나오는 건 모르고 보았어요.
채서진이 김옥빈의 동생인 것도 나중에 알았던 것 같아요.
수퍼남매맘님, 편안한 일요일 보내세요.^^

수퍼남매맘 2018-09-17 20:43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 님도 보셨군요. 잔잔하니 좋더라구요. 벌써 이 영화가 나온지 2년 되었더군요.
억지스런 해피엔딩 빼고 괜찮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