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사랑하지 못하는 나에게 - 있는 그대로의 내 모습을 인정하기 위한 자존감 훈련
안드레아스 크누프 지음, 박병화 옮김 / 걷는나무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안드레아스 크누프 저의 나를 사랑하지 못하는 나에게를 읽고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자기비난의 늪에서 벗어나서 진정으로 자신의 만족에 살 수 있다면 최고의 모습이지 않을까 생각을 해본다.

그렇지만 자신감 있게 이런 모습을 갖추고 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추측을 해보지만 그렇게 많은 사람들을 주변에서 쉽게 찾아 볼 수 있을지는 내 자신 장담할 수가 없다.

복잡다단한 경쟁사회에 살고 있는 우리들은 진정으로 행복을 누리면서 생활할 수 있는 여유로움과 함께 자존감 속에서 당당하게 자아를 발휘할 수 있는 자유로움을 꿈꾸고 누리는 사회에서 마음껏 생활하고 싶은 것이 가장 바람직한 바람이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쉽지가 않다. 치열한 경쟁사회에 내몰려 있기 때문에 남보다 좋은 성과를 내기 위해,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자신이 꿈꾸는 이상적인 모습이 되기 위해 등등 저마다 각기 다른 이유로 지금의 나 자신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대신 자신의 부족한 부분을 견디지 못하고 괴로워한다.

결국 자연스럽게 세상에 평가받기 위해서 내 자신을 욕하게 되고, 스스로를 다그치며, 스스로 만들어 낸 고통과 불안감 속에 갇혀 매일 스스로를 아프게 한다.

정말 내 자신 스스로가 이런 경우가 된다면 말로 할 수가 없다.

남의 경우를 보고 내 자신이 생각하는 경우와 내 자신 스스로가 당하는 경우와는 천지 차이다.

내 스스로 이런 아픔을 겪었다고 생각하고서 바로 이런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 소개되어 있다.

20년 동안 수십만 명을 자기비난의 늪에서 구해낸 독일 심리학계 자존감 회복 분야에서 최고 특화된 전문가로서의 처방이기 때문에 잘 받들어 나의 것으로 실천하여서 꼭 좋은 나만의 방법으로 만들어 내리라는 각오와 다짐이다.

부족한 나를 인정하고 스스로 만들어낸 고통과 끊임없는 불안감에서 벗어나 진정으로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하 4가지 마음 훈련법을 안내하고 있다.

"마주하라, 허용하라, 대화하라, 이해하라"이다.

지금까지 솔직히 많이 불안해했던 것에 대해서 용기를 내서 과감하게 다가서서 마주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각오이다.

두 번째는 생활해오면서 많이 내성적이다 보니 솔직히 갖고 있는 비교적 잘하는 자신 있는 것도 제대로 표현을 못했는데 앞으로는 조금 잘못하거나 부정적인 감정들도 과감하게 허용하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이다.

셋째는 타인하고는 그래도 대화를 해왔지만 내 자신하고는 그 동안 많은 대화를 하지 안 해왔었다.

내 자신과도 비교적 객관적이고 상냥한 언어로 대화를 많이 해야겠다는 다짐이다.

넷째는 지금 느끼는 고통과 어려움이 나만의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이해하면서 항시 종합적으로 내 자신에 친절하는 자존감회복 훈련의 행복추구 과정이다.

내 자신의 멋진 행복을 위해서 꼭 필요한 책이다.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붕붕툐툐 2017-09-06 21: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저도 저도요~ 꼭 읽어야 할 책이네요~

노박사 2017-09-09 17:00   좋아요 0 | URL
고맙습니다. 항시 최고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