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제16회 노작문학상 수상작품집
신동옥 외 지음 / 새봄출판사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동옥 외 저의 2016 16회 노작문학상 수상 작품집을 읽고

오래 만에 시작품을 읽을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 개인적으로 의미가 넘쳤다.

왜냐 하면 솔직히 시작품에 마음은 있었지만 솔직히 손이 쉽게 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아무래도 일반적으로 쉽게 읽혀지는 에세이류나 사회과학 중심 쪽으로 많이 봐왔던 것이 사실이다.

그렇지만 역시 문학의 가장 노른자위랄까 핵심은 시작품속에 있는 것 같다.

그 만큼 시작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많은 정성과 함께 깊은 의미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어떤 시 작품이든지 쉽게 읽혀지지 않는 것 같다.

특히 교과서 등에 소개되는 유명 시인의 시작품 말고 현대에 와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시인은 물론이고, 젊은 층의 시인들의 작품에서는 몇 번을 보아서도 고개가 가우뚱 거리지는 경우가 많다.

바로 이것이다.

진정으로 문학에 빠져들게 드는 경우이다.

다른 분야 독서에서 느껴볼 수 없는 백미라 할 수 있다.

바로 그런 느낌을 이 시집을 통해서 체험했다는 자체만으로도 내 자신은 아주 중요한 독서 시간이었다.

그리고 그 동안 막연하게만 알고 있었던 노작 홍사용 선생님에 대해서 자세하게 알게 된 점도 큰 수확이었다.

<나는 왕이로소이다>시 저자로만 알고 있을 정도였었는데 시인의 간단한 일생과 치열한 문학정신을 통해서 시대적 현실을 외면하지 않고서 능동적으로 극복하고자 했던 정신이 문학사에 낭만적 열정과 풍부한 감성을 일으켜 한국의 근대시 형성에 기여했다는 점이다.

그래서 결국은 홍사용 시인의 이러한 문학정신의 삶을 기리기 위해 2001년부터 노작문학상을 제정했고, 그동안 안도현, 이면우 시인 등 시대별 최고의 시인들이 상을 수상했다고 한다. 2016년 올해는 제 16회를 맞았고, 수상작으로는 신동옥 시인의 저수지4편이 수상작으로 선정되었다.

그리고 김근, 김성규, 김중일, 안상학, 오은, 정병근, 하재연, 허연 시인의 작품이 각 시인별로 5작품씩 선정되어 수록되어 있다.

정말 오래 만에 시집을 야외운동 산책을 하러 가면서 들고 갔다.

그리고 시집에 수록된 시들을 보고 읽었다.

소리도 내기도 하였다.

내용 자체가 쉽지가 않았다.

그리고 내 자신이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더 심오하였으며, 많은 것을 생각과 함께 관련되어진 것을 더 많이 찾고 연구해야만 하는 책임감을 느끼기도 하였다.

그렇지만 자연 속에서 함께 느끼는 시적 정취는 너무 좋은 오래 만에 느끼는 감정들이었다. 그래서 환갑이 넘었지만 너무나 문학소년 다움 같은 모습으로 빠져든 것 같아 행복한 시간이었음을 고백해본다.

이 시집과 만남을 계기로 앞으로는 좀 더 시집이나 시와 가깝게 하면서 사랑하리라는 다짐도 갖는 너무 소중한 시간이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워리뷰어 2016-12-24 20: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역시 ..나이가 들어갈수록 소설보다 詩가..더 좋아지고 있습니다.
2016년 서재의 달인 선정 축하드립니다.

노박사 2016-12-24 21:15   좋아요 1 | URL
너무 고맙습니다. 그리고 영광입니다.
더욱 더 노력하겠습니다.
건강하심 속에 최고 시간 확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