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아주는 건 그만하겠습니다 - 나를 막 대하는 인간들에게 우아하게 반격하는 법
로버트 I. 서튼 지음, 문직섭 옮김 / 한국경제신문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로버트 서튼 저의 참아주는 건 그만하겠습니다를 읽고

'참는다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는 것을 경험으로 알고 있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여러 번 이런 경우가 있었다.

쉽지가 않았다.

어쩔 때는 참을 때가 더 많았지만 도저히 내 분을 이기지 못할 때에는 폭발시킬 때도 있었다.

물론 후회도 하였지만...

허나 지난 시간들을 돌이켜 생각해보면 내 자신 많이 부족한 상황에서 내 자신을 정확하게 알지 못한 상태에서 일어난 일들이었다.

만약 지금이라면 한 번 더 짚어보고, 더 고려하면서 행동도 하는 모습이리라 말은 하지만 쉽지는 않은 것 같다.

직장을 포함하여 세상을 살아가는데 있어 우리가 바라는 대로 되거나 이루어진다면 얼마나 좋을 것인가 생각해본다.

그러나 세상은 절대 만만치가 않다.

얼마든지 변수와 함께 이러한 바람직한 모습을 어긋나게 사람들이 있게 마련이다.

그것도 당당한 모습이 아니라 치사하고 비열한 방식으로 보통 사람들을 괴롭히고 모함하는 사람들이다.

책에서 표현하는 또라이 들이다.

그런데 문제는 이런 또라이들이 청소년들이 공부하는 학교 현장에서부터 직장 등 사회 각 계 각 층에서 비일비재 일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사람이 생활하면서 가장 어려운 점이 바로 인간관계다.

그것도 신뢰관계에서 어긋나게 되면 직장에서는 물론이고 결국 가정에까지 파급될 수 있고, 개인 정서에까지 영향을 준다.

이 책은 바로 그런 대다수의 '우리'를 위해 저자인 로버트 서튼이 8,000통의 고충 자문 메일을 통해 정리한 '또라이 퇴치 기술 종합 매뉴얼'이다.

한 권의 책이지만,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조언과 전략들을 읽어가다 보면, 자신의 품격을 지키면서 인생에 유해한 사람들을 좀 더 능숙하게 다루는 명쾌한 팁을 얻을 수 있다.

또라이들에게 열 받지만 침착하게, 갚아줄 땐 단호하게 꼰대부터 개매너까지, 유형별 대응 기술 상세하게 수록되어 있어 누구든지 읽고 자기 것으로 활용할 수 있다.

책에 좋은 예시가 있다.

바로 독일 우화 빌려 설명하는 고슴도치의 경우다.

어느 추운 밤 한 무리의 고슴도치들이 추위를 견디고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서로에게 가까이 다가가려고 하였다.

하지만 가까이 다가가면 다가갈수록 가시로 서로를 찌르는 사태가 발생하였다.

찔리기 싫어서 멀찍이 떨어지면 추위를 피할 수 없었다.

모였다 흩어지기를 반복하던 고슴도치들은 결국 서로에게 찔리지 않고도 따뜻함을 유지할 수 있는 거리를 알아냈다고 한다.

이후로 고슴도치들은 이 거리를 상대방에 대한 예의와 훌륭한 매너를 지켜주는 간격으로 불렀다는 내용이다.

우리들도 이 고슴도치처럼 적정한 선에서 각자의 당당한 모습을 갖추고 할 일을 하면서 상대방과 이웃을 먼저 따뜻함과 배려를 한다면 또라이들이 존재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아니면 극소소의 또라이들도 스스로 자각하면서 물러서지 않을까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좋은 인간관계 속에서 서로를 격려해주고 배려해주는 과정에 공통적인 목표가 활짝 열리기를 소원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