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
하완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공과 행복을 위해서 아둥바둥 살아보지만 성공과 행복은 다가오지 않는다.

그래서 '에라 모르겠다'는 심정으로 꽉 붙잡고 있던 것들을 놓아버렸다.

그랬더니 또다른 현실의 문제들이 닥쳐오기는 하지만 마음은 조금 홀가분해진다.

 

이런 얘기들을 편하게 주절거리고 있다.

읽는 사람이 동의하든 말든 자신의 얘기를 늘어놓는다.

남을 설득하려고 하지도 않고 감동을 주려고 하지도 않는다.

그래서 편안하고 깊이가 있는 글이 됐다.

 

그렇게 놓아버려서 그의 삶이 편안해지고 여유로워지기는 했는데

사람과 사회에 대한 관계들마저 느슨해져버려서 성찰의 폭이 넓어지지 못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자백가, 공동체를 말하다 - 관중에서 한비자까지 위대한 사상가 13인이 꿈꾸었던 최상의 국가 제자백가 아카이브 1
임건순 지음 / 서해문집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국 고전철학의 집대성인 제자백가 사상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고 있다.

고전을 그 시대의 상황 속에서 들여다보고, 현재의 시각으로 재해석 하는 노력이 돋보인다.

어려울 수 있는 얘기를 아주 쉽게 설명하고 있어서 읽기에도 편하다.

개설서인데 개설서치고는 조금 장황하다.

도발적인 주장들도 넘치는데 그대로 받아들이기에는 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철학의 시대 - 춘추전국시대와 제자백가 제자백가의 귀환 1
강신주 지음 / 사계절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국철학의 태동기이자 개화기인 제자백가 시대를 다루는 개설서다.

우리에게는 낯설기도 하고, 너무 다양해서 현란할 수도 있는 고대중국철학을 쉽게 설명하고 있다.

고대충국철학의 뿌리와 시대상황을 연결해서 입체적으로 바라보게 해준다.

연작으로 기획된 책의 서론 성격의 책이라서 내용은 개괄적이고 주변적이다.

이론적 개설서의 성격도 강해서 읽는 재미는 많지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손자병법, 동양의 첫 번째 철학 - 전쟁의 예술, 전략적 사고, 인간의 통찰 제자백가 아카이브 2
임건순 지음 / 서해문집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손자병법을 단순한 병법서가 아니라 국가를 운영하는 사상이자 중국철학의 뿌리로 설명하고 있다.

전쟁에서 최고의 전략은 전쟁을 하지 않는 것이라는 말이 와닿는다.

어려울 수 있는 중국고전을 아주 쉽게 설명해놓아서 이해하기가 편한다.

그런데 설명이 장황해서 약간의 인내심이 필요하고

손자에 대한 칭찬을 하다보니 다른 사상가와 서양사상을 지나치게 폄하하는 경향도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처럼 - 신영복 서화 에세이
신영복 글.그림, 이승혁.장지숙 엮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7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조선시대 선비들은 시서화에 능해 풍류를 즐길줄 알았다고 하는데, 신영복의 시서화는 땀과 눈물과 피가 스며있는 고목의 그루터기 같은 맛을 준다. 짧은 글들이 아주 묵직하게 다가옴은 그 글을 읽는 이에게 축복이다. 어린아이로 돌아가 어수룩하게 보이는 게 최고의 경지라고 했는데, 어려운 한자어나 난무하는 글들은 조금 주눅들게 하는 점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