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봄이 와.˝
 ˝벌써 눈도 다 녹았고,
 녀석의 말투, 여전하다. 이건 꿈이 아닌 게 분명해. 모든 게 갑작스럽다.
 몸도 마음도 얼얼하다.
˝많이 힘들었지?˝
다정한 목소리에 순간 코끝이 쨍, 하고 아파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흘 춥고 나흘 따뜻해지는 때를 여러 번 맞이하여, 조금씩 땅속으로들어갔다. 가만히 있기엔 너무나 추웠으니까. 만일 아기 씨앗이었다면어머니 뱃속에서 따뜻하게 지냈을 텐데, 겨울 땅속은 상상 이상으로무섭고 추웠다. 언제까지 이렇게 웅크리고 있어야 하나, 슬슬 걱정이들 즈음 비가 내렸다. 빗물은 더 이상 차갑지 않았고, 얼었던 땅도 차차포근해졌다.
아, 살았다. 봄이다. 땅이 포슬포슬해지면서 온몸이 근질거렸다. 있는힘껏 싹을 틔웠다. 기지개를 펴니 아래로는 가느다란 뿌리가 나오고,
위로는 줄기가 나왔다. 키도 점점 자랐다. 마침내 머리 위를 누르고 있던작은 돌멩이를 들어 올릴 만큼 힘도 세졌다. 드디어 바깥, 동그랗게 말고있던 연두색 잎사귀를 폈다.
˝흠, 흠!˝
흙냄새 풍성하고 공기도 신선했다. 새로 태어난 내가 자랑스러웠다.
푸른 옷의 여자가 저 멀리서 알아볼 수 있을 만큼 자라고 싶었다.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다시 찬바람이 불었다. 이곳에 왔을 때처럼 추운 날들이계속되었다. 이대로 가다간 얼어 버리고 말 거야. 또다시 땅속에 갇혀지내야 하는 건가. 도대체 얼마나 기다려야 하는 거지. 막막해진 나는그만 울어버렸다.
˝울지 마, 작은 잎사귀야. 늦어도 괜찮으니 조금 더 자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수집가 청춘문고 9
더쿠 지음 / 디자인이음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날인가 문득꾸속에서 일어난 일들이 실제가 아닐까 궁금한 적이 있었다노을 감고 잠이 들면 의식이 저 너머 어디로 날아가새확을 하고 그것이 꿈으로 기억되는,
그렇게 생각하고 나니 꿈이라는 것이 조금은 소중해졌다.
기억이 흐릿한 또 다른 추억이라고 생각하니잊히는 것이 아쉬워졌다.
 이 기록은 45인이 겪은 의식의 경험들이다.
비록 지금 눈을 뜨고 있는 이곳에서의 경험이 아니지만그들의 소중했던 추억들이잊히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감성사전
이외수 지음 / 동숭동 / 200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망자신이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욕망이라고 하고 타인이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소망이라고 한다. 욕망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타인의 희생이 필요하고 소 망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자신의 희생이 필요하다. 욕망은 영웅을 따라다니지만 소망은 신神을 따라다닌다.
그러나 소망과 욕망은 같은 가지에 열려 있는 마음의 열매로서 환경의 지배와 개인의 노력 여하에 따라 그 형태가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처가마누라에게 공포심을 느끼며 살아가는 남편들을일컬어 공처가라고 한다. 공처가에서 한 단계 더 발전하면 경처가가 되는데 마누라의 옷자락만 스쳐도 경기를 일으키는 남편들을 말한다. 모두 마누라를 상전처럼 떠받들며 살아가는 습성들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자신의 남편을 공처가나 경처가로 만드는 여자는남편으로부터 사랑받기를 포기한 여자다. 사랑받기를포기하고 존경받기를 갈망하는 여자다. 남편의 가슴안에 안주하기보다는 남편의 머리 위에 군림하고 싶어하는 여자다. 비록 평지풍파는 일어나지 않는다고하더라도 애처가보다 행복해질 수는 없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