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가는 것들의 비밀 - 새로운 것을 만들려는 이들이 알아야 할 7가지 법칙
이랑주 지음 / 지와인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디지털 시대가 될수록 아날로그의 가치가 더 소중해지고, 온라인 시대가 되었지만 오프라인 공간에 사람들이 몰리는 것은 이 때문이다. 기호학을 기반으로 하는 마케팅 전문가 로라 오즈월드는이렇게 말했다.
˝경제가 바닥을 치고 있을 때조차 소매업에는 항상 커다란 기회가 있다. 가장 중요한 사실은 소매 개념이 사람 지향적이어야 하고, 그 실행에 앞서 디자인이 훌륭해야 한다는 것이다. 디자인은 당신이 볼 수 있는 아이디어에 관한 것이다.˝
 비주얼의 중요성을 계속 강조하는 것은, 그것이 눈에 보이는 기억이기 때문이다. 다시 보고 싶은 기억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나는 사람들에게 어떤 기억을 촘촘하게 스며들게 하고 있는가. 이 물음에 대한 답을 찾는다면, 어떤 변화에도 흔들리지 않고 자신의 고객들과 길게 호흡하는 길을 갈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날 소비의 방향은 어디로 가고 있을까. ˝필요˝의 시대에서 ˝사치˝의 시대로 이동했다면 이제 ˝사치˝의 시대가 가고 ˝가치˝의 시대가 오고 있다. 가치소비의 시대사람들은 무엇에 지갑을 열까? 자랑할 수 없는 소비는 외면받고 자랑 할 수 있는 소비는 살아남는다.
살아 있는 비주얼을 만들어내는 곳은 환호받고, 움직이지 않는 비주얼을 유지하는 곳은 잊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래가는 곳들은 자신을 설명하는 고유한 비주얼을 갖고 있고 그것들은 모두 튼튼한 뿌리에 기대고 있다.
자기 뿌리가 있는 부 비주얼만이 유행에 휘둘리지 않고 계속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다.
나는 어떤 나무인가 부터 생각해보자. 내뿌리는 어디에 있을까, 내고향은 어디일까. 그게 다가올 미래에 ˝원조˝ 가 되는 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물건을 만드는 것은 바로 어린아이 같은 마음으로 해야 한다. ˝ 나는 이게 좋아요 ˝라는 마음을 자기만의 방식으로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심볼릭 스토리(Symbolic Story) 란 자신의 브랜드를 상징할수 이야기를 말한다.

브랜딩은 거창하고 어려운게 아니라 자신만의 좋은점을 발견하고 그것을 잘 표현하는 상징을 찾는 일이라는 것이다.

독특한 디자인은 처음에는 사람들이 낯설어 한다.
그러나 한번 자리 잡으면 쉽게 흉내 낼 수 없는 독특함 때문에 오래도록 사랑 받는다.
자기만의 비주얼을 가져야 하는 이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많은 브랜드들이 연상 작용을 강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자기 브랜드를 잘 기억하게 할 이미지를 찾고 이를 반복하고 유지할 때 사람들의 기억속에 오래 남는다.내 제품이나 브랜가 사람들에게 어떤 의미로 전달되기를 원한다면 그 의미와 잘 맞아 떨어지는 색상, 빛, 패턴 등을 선택해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