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Dictionary - 커피에 대한 모든 것
맥스웰 콜로나-대시우드 지음, 김유라 옮김, (사)한국커피협회 감수 / BOOKERS(북커스)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커피를 블렌딩하는 것은 어디서나 흔히 볼 수 있다. 커피를 즐기는 사람이라면 틀림없이 "우리 가게만의 특별한 마스터 블렌드/하우스 블렌드를 맛보세요"라는 상술의 타깃이 된 경험이 있을 것이다. 로스팅 전문가들이 블렌딩을 하는 이유에는 몇 가지가 있다. 첫째로는 서로 다른 향미 특성을 섞기 위해서고, 둘째로는 비용 절감과 커피()의 결점을 감추기 위해서다. 블렌딩을 함으로써 로스터는 커피 공급에 있어 계절 변동의 영향을 최소화하고 일관적인 상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밥은 어쩌다 한 두 끼를 안 먹더라도 상관없지만, 하루라도 커피를 마시지 않으면 입에 가시가 돋치는 이들을 위한 완벽한 책이 나왔다. 그야말로 커피와 사랑에 빠진 사람들의 모든 궁금증을 해소시켜주는 '커피에 대한 모든 것'을 담고 있는 커피 사전이다. 이 책은 영국바리스타챔피언십에서 세 번 우승한 세계적인 바리스타 맥스웰 콜로나 대시우드의 [Coffee Dictionary] 한국어판이다.

 

이 책에 수록된 약 200개의 키워드들은 커피콩이 한 잔의 커피가 되기까지, 커피의 여정에서 이야기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A부터 Z까지 담고 있다. 커피를 만드는 다양한 기구들, 커피의 맛을 표현하는 여러 가지 단어와 로스팅 및 추출의 원리, 그리고 커피의 역사와 종류, 재배 방법과 커피를 둘러싼 문화에 이르기까지 가볍고 흥미로운 이야기들과 전문적인 지식들까지 풍성하다. 게다가 다소 딱딱한 정보성 지식과 함께 수록되어 있는 예쁜 일러스트들 덕분에 더욱 흥미롭게 읽힌다.

 

향기, 소리, 커피콩이 요동치는 모습, 열기..... 로스팅 과정은 감각을 자극하는 요소들로 가득하다. 특히 커피 입문자에게 있어 인상적인 첫 경험은 1차 크랙 소리를 듣는 것일 테다. 팝콘 튀기는 소리와 비슷하다는 의견이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팡 터지는 소리보다는 탁탁 부딪치는 소리에 가깝다. 크랙이라는 명칭은 원두에 가해지는 물리적 과정에서 기인했다.

커피가 맛있다는 곳을 일부러 찾아가서 마실 만큼 나도 커피 성애자이다. 아주 어린 시절 꼭 식사 후에 커피를 타서 마시는 엄마를 보며 쓰기만 한 것 같은데 그게 그렇게 맛있냐고 물었던 기억이 난다. 엄마는 너도 어른이 되면 커피 맛을 알 거라는 식으로 말을 했었는데, 나 역시 이제는 커피가 없으면 안 되는 나이가 되고 말았다. 그 동안 카페에서 파는 다양한 종류의 커피 외에도, 집에서도 여러 가지 방식으로 커피를 즐겨 왔다. 커피포트, 핸드드립, 프렌치프레스, 더치커피, 캡슐커피를 거쳐 요즘은 모카 포트를 애용하고 있다. 커피는 원두의 종류에 따라, 로스팅하는 방식에 따라, 그리고 추출하는 방법에 따라 너무도 다양한 맛을 내는 음료이다. 그래서 알아 갈수록 더 많이 알고 싶고, 더 다양한 종류의 커피를 먹어보고 싶어진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말이다.

요즘은 대형 프랜차이즈 커피숍보다는 각자의 개성을 살린 자그마한 커피숍들이 더 사랑을 받고 있는 것 같다. 대한민국은 스페셜티 커피 문화에 열광하는 나라이고, 다른 어떤 나라보다도 훨씬 많은 수의 큐그레이더 자격 보유자가 있다고 한다. 덕분에 소규모 로스터 분야에서 그 어떤 나라보다 큰 발전을 이루었다고 하니, 커피를 둘러싼 전 세계적인 흐름은 물론 커피와 관련된 기본적인 용어와 테크닉에 대해서도 관심이 있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세계적인 바리스타가 들려주는 커피에 대한 모든 것을 이 책을 통해서 만나보게 된다면, 아마도 커피를 더욱 사랑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 이 책은 커피와 사랑에 빠진 당신에게 주는 완벽한 선물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야상곡(夜想曲) 2018-06-14 16: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난 녹차파 커피비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