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모 데우스 - 미래의 역사 인류 3부작 시리즈
유발 하라리 지음, 김명주 옮김 / 김영사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작 <사피엔스>도 그랬지만 서사의 힘이 대단하다.
작가 유발 하라리의 폭발하는 상상력, 분출하는 창의력은 대체 어디서 오는 건지 궁금하다.
단지 공부를 많이 했다고 이런 능력들이 뿜어나오는 것은 아닐터!

근데 유발 하라리는 베르나르 베르베르와 흡사한 외모를 지녔다. 내 눈에만 그리 보이는 건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학하는 신체
모리타 마사오 지음, 박동섭 옮김 / 에듀니티 / 2016년 7월
평점 :
품절


독특한 책이다.주제는 수학인데 철학책 같기도 하고, 수학사도 버무려져 있고, 수필같은 느낌도 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화사집 - 서정주 시집
서정주 지음 / 문학동네 / 200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당 서정주는 친일의 경력때문에 그의 시가 자주 평가절하되곤 한다. 나 역시 미당에 대해서는 높게 평가하지는 않는 편에 속한다. 시대와 시인과 시는 한몸이라고 여기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의 이 시집 <화사집>을 감상하노라면, 자꾸만 미당의 시가 훌륭하다는 생각을 떨쳐버릴 수 없다. 좋은 시가 역사 앞에서 오염된 것일까? 어렵다. 에라, 모르겠다.

꽃뱀, 화사, 물어라 배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경제사 교유서가 첫단추 시리즈 17
로버트 C. 앨런 지음, 이강국 옮김 / 교유서가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학 시절, 옥스포드 출판부에서 펴내던 < A very short introduction> 문고본 시리즈를 읽기 시작했었다. 이유는 단 하나. 근사한 표지의 책값이 6~7달러밖에 안했기 때문이었다.

나중에서야 이 시리즈가 꽤나 이름있는 양서라는 걸 알게됐다.

국내 출판사 중 한 곳에서 <A very short introduction> 시리즈를 번역해서 판매하고 있다는 걸 최근에서야 알았다. 이 시도가 좋은 결실을 맺었으면 좋겠다. 다만, 책이 담고 있는 수준이 꽤 높아서 잠재독자는 그리 많지 않을 거라는 예감이 든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피아 2019-10-03 15: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럼 우리 북 칭구😊
 
병자호란, 홍타이지의 전쟁
구범진 지음 / 까치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는 병자호란이 홍타이지의, 홍타이지에 의한, 홍타이지를 위한 전쟁이었음을 책 전반에 걸쳐 주장하고 있다. 이를테면 병자호란은 주연 감독 각본 제작이 모두 홍타이지의 몫이었다는 뜻.

병자호란을 다룬 여느 책들과는 구별되는 이 책의 고유한 주장을 꼽으라면 다음 두 가지일 듯싶다.

하나는 조선에 침입했던 청군의 숫자가 기껏해야 삼만에서 오만 명 정도에 불과했다는 것. 나머지 하나는 맘만 먹었다면 조선을 멸할 수도 있었을 청군이 서둘러 전쟁을 끝낸 것은 천연두때문이었다는 것.

꽤 흥미롭고 설득력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