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사회 형사대 CSI 4 - CSI, 파란만장 적응기 추리로 배우는 사회 교과서 4
고희정 지음, 김준영 그림, 이은실 학습글, 김봉수 감수 / 가나출판사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3학년이 되어서 처음 만난 사회 교과가

너무 막연하고 방대한 내용이라 어렵게 느껴진다는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필독서

 < 어린이 사회형사대  CSI >  시리즈입니다.

어린이 과학형사대 CSI 시리즈를 워낙 재미있게 봐서

< 어린이 사회형사대  CSI > 는 택배 도착과 함께  환호성을 동반하죠.

 

 

 

『어린이 사회 형사대 CSI』는 과학형사대 CSI와는 또 다른 재미를 주는

초등 사회 교과를 충실한 다룬 사회 학습 동화랍니다.

 < 어린이 사회 형사대 CSI >  는 기본적으로는

과학 형사대 CSI 시리즈와과 비슷한 추리식 스토리가 전개되고 있지만,

그 주제들이 실제 사회 교과에서 배우는 것들과 매우 밀접한 연관이 있어요.


사회를 이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매일 뉴스나 신문을 보는 것인데,

아직 신문을 읽고 이해하기엔 다소 어린 나이라

이런 부족한 부분을  어린이 사회형사대가

아이들의 눈 높이에 맞게 쉽게 풀어 설명해주는 역할을 하는 것 같더라구요.

 

 

드디어  다섯명의 아이들은 CSI 어린이 형사 학교의 입학식을 치르고

어린이 사회 형사대 CSI로 새로운 생활을 시작하게 됩니다.

 

 

 권에서 만날 수 있는 주제는 다문화 사회와 직업,

그리고 위도와 경도, 선거에 대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습니다.

책 속에 실린 이야기의 내용이 실제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고 있는

사회적 문제들과 이해관계를 바탕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 사회의 다양한 모습을 책을 통해 좀 더 생생하게 배울 수 있는 장점이 있는 것 같아요.


초등 사회는 일반 사회와 지리, 역사, 경제, 정치로 크게 나눌 수 있는데

각 영역별로 특출한 능력을 가진 친구들이 힘을 모아 사건을 해결해나가네요.

 입학하자마자 본격적인 사건을 맞게 된 아이들~

첫 사건을 어떻게 해결해나갈지 벌써부터 기대되네요.

 

 

 

가장 처음 맡은 사건은 연구실 자료 해킹 사건.

연구실의 다문화 연구원이 범인으로 지목 되는데요.

사건 사고를 사회 교과 내용을 이용해 해결하는 과정을 객관적인 입장에서 관찰하면서
사건을 해결하면서 다문화 사회의 특징과 변화, 그리고 바람직한 다문화 사회를 위해

어떤 노력들이 필요한지 알게되죠.

우리와 다르다고 해서 우리 사회에서 배척하고 밀어내기만 한다면

우리 역시 다른 문화권에 속했을때 배척당하고 무시당하는 아픔을 똑같이 겪을 수 있겠죠?

 

 

 

 

논리적으로 생각하고 추리하는 스토리 전개가

범인이 누구인가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는

범인을 잡기 위해서 어떤 점에 관심을 기울여하 하는지를

더 분명하게 알려주기 때문에 교과서를 배울때

미처 깊이 생각해보지 못한 부분이나

지나친 부분을 꼼꼼하게 챙겨볼 수 있더라구요.


사건 해결의 열쇠를 통해서 단순히 스토리에 대한 호기심에서 끝나지 않고

어떻게 사건을 해결할 수 있었는지 그 과정과

어려운 사회개념들에 대해 쉽게 정리해서 풀어주니

아이들 스스로 이해하고  머릿속으로 잘 정리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어린이 사회형사대에도 특별 부록이 마련되어 있어요.

책 속에서 배운 주제들과 연관된 활동들이라 꼭 한번 해 봐야겠어요.

실제로 학교에서 사회시간에 교과활동으로 하는 내용들도 많아서

미리 사회형사대를 보며 예습하고 가는 것도 수업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요.

 

고학년이 되면 점점 사회가 어려워진다고 느끼는데

사건을 통해 우리 사회의 다양한 현상과 사회적 기초지식을 접하고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사회 학습 내용을 깊이 이해할 수 있어서 좋네요.

학년이 올라갈수록 사회의 범위가 넓어서 책을 많이 읽는 것이 대안이라는데

어린이 사회형사대 CSI로 사회교과 고민 훌훌 털어버릴 수 있겠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셀파 해법 수학 3-1 (2016년) 초등 셀파 해법 (2016년)
최용준.해법수학연구회 지음 / 천재교육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들어 평소보다 자주 수행평가를 보고 오네요.

평가가 담임선생님의 재량으로 바뀌어서 때론 지필평가를 보기도 하고,

각 과목마다 다양한 방법으로 평가를 보는데요.

우리 아이 담임선생님께서는 미리 공지해주시지 않고

갑자기 수행평가를 보시는 편이라

평소에 미리미리 준비해 놓아야 한답니다.​

올해 시은이는 셀파 해법시리즈로 공부하고 있어요.

수학은 초등수학문제집인 셀파 해법 수학의 스케줄표를 이용해  세워 학습해왔고,

나머지 국어, 사회, 과학의 경우에는 학교 진도에 맞춰

셀파 해법 시리즈로 그날 그날 복습하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죠^^





​봄 방학동안 예습차원에서 가볍게 초등수학문제집

셀파 해법 수학을 한번 훑어보았는데요.

오답 피하기와 응용 다지기 부분에서 몰라서 틀린 문제도 있고,

계산 실수로 틀린 부분도 제법 나오더라구요.

그래서 학기 중에는 틀린 문제를 중심으로 학교진도에 맞춰서

셀파로 다시 꼼꼼하게 복습하고 있답니다.

 

미리 한번 예습하고 간 것이 도움이 되는지

요즘은 3단원 나눗셈 편을 마무리 하고 곱셈편으로 넘어가는데

응용다지기편도 쉽게 쉽게 넘어가더라구요.

서술형 문제에서 풀이가 살짝 부족한 것이​ 가끔 눈에 띄어서

그 부부을 보완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사실 얼마 전에 수행평가를 본 2단원 평면도형의 경우엔

봄방학 때 처음 셀파를 풀때는 틀린 문제가 많았거든요.

원래​ 도형부분을 살짝 어려워하는 편이였는데

돌리기와 뒤집기가 혼합되어 나오는 문제는 굉장히 어려워하더라구요.

그런데 두번째 학교진도에 맞춰 풀때는

셀파의 연습문제 하나하나를 모눈종이에 그려가면서 풀었더니

충분한 연습이 되었는지

이해도 빠르고 제법 머릿속에서 도형의 모습을 그리면서 ​풀 줄 알더라구요^^

초등수학은 셀파를 풀면서 QR코드의 도움을 참 많이 받았습니다.

아이에게 설명이 어려운 부분은 어떻게 설명해줘야할까 고민하지 않고

직접 선생님의 동영상 강의를 함께 보면서

아이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을 찾아내니

나중엔 QR코드가 있는 문제는 일부러라도 꼭 동영상을 찾아서 보더라구요.

원래도 영상으로 학습하는 걸 좋아하는 아이이지만,

선생님의 설명을 들어보니 자기가 푸는 방법과 다르게 푼 것도 있고,

몰랐던 부분도 알게 되어서 ​좋다고 하네요.

요럴땐 셀파가 정말 내 옆의 선생님과 다를바가 없더라구요.​

국어는 싫었다가 좋았다가 변덕이 죽 끓는 과목입니다.

​국어는 워낙 단원 자체가 많기 때문에 며칠만 미뤄두면

복습해야 할 양이 어마어마하게 불어나거든요.



국어는 해당 단원의 학습 목표를 먼저 파악하고,

학습 목표와 관련된 다양한 문제를 풀어보는 것이 좋은데요.

요즘은 실생활 관련 STEAM 문제나 문제를 이야기와 관련시킨

스토리텔링 문제 등 문제 유형이 다양해지고 있어서

교과서에만 그칠 것이 아니라 문제집을 활용하는 것도 중요하더라구요.

셀파 해법 국어 한권이면 자기주도학습이 가능한

다양한 문제를 만나볼 수 있어요.





낱말 사전이 있어 교과서에서 새로 나오는 단어들을 정확하게 이해해서 좋구요.

국어활동이나 셀파 세미나 같은 부록들도 정말 알차게

신경써서 만들어 놓으셔서 교과 외적으로도 도움이 되더라구요.

비법강의를 보고 문제 분석을 하다보면 내가 부족한 부분이 무엇인지

파악할 수 있어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게 되어서 좋네요.

게다가 해설집을 활용한 확실한 오답줄이기까지~

​매일매일 정해진 분량의 학습으로 스스로 계획을 세우고 점검하는

셀파 해법 시리즈!!!

동영상과 해설집을 활용해 내가 모르는 문제를 하나하나 되짚어보며

좀 더 꼼꼼하게 학습하려고 노력하니

공부의 재미도 느끼고 자신감도 생기는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ops English 팝스 잉글리시 2 - 팝송 20곡으로 초등 필수 영어 끝내기 Pops English 팝스 잉글리시 2
조정현 지음 / 길벗스쿨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부터 영어공부를 하다가 모르는 숙어나 단어가 나오면

가끔 팝송에 나오는 문장을 인용해서 쉽게 외울수 있도록 알려주곤 했는데요.

아이들이 의외로 팝송으로 익힌 단어나 숙어는

오래 기억하고 자주 따라부르더라구요.​

그래서 이거다 싶어서 아이들 눈높이에 맞는 팝송을 찾았는데​

노래를 선곡하는 것도 쉽지 않고,

매번  가사따로 음원따로 찾는게 쉬운 일이 아니네요.

궁여지책으로  제가 중고등시절에 들었던 팝송을 몇 곡 찾아

가사를 프린트하고 따라 불러보게 했었는데...

꾸준히 지속적으로 하는것이 어려워 한동안 잊고 있었답니다.

그런데 이번에 길벗 스쿨에서 초등을 대상으로 한

[ ​Pops English ] 가 출간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어찌나 반갑던지요.^^

더군다나 실제 오프라인에서 강의를 들은 적이 있는

조정현 선생님이 쓰신 책이라 더욱 반가웠어요.

강의에서 뵀을때부터 음악적 감각이 남다르시더니^^

결국 요렇게 실용적인 책을 출간하셨네요.

​Pops English는 1,2권 두권으로 나뉘어져 있구요.

각 권마다 20곡의 팝송을 만나볼 수 있답니다.​

​1,2 권에 수록된 곡들을 쭉 살펴보니 2권에 익숙한 곡들이 더 많아서

2권을 먼저 만나보았어요.

​UNIT 01 Good Time - Owl City & Carly Rae Jepsen
UNIT 02 Let It Be -Beatles
UNIT 03 Yesterday -Beatles
UNIT 04 Count On Me ?Bruno Mars
UNIT 05 Open Arms -Journey
UNIT 06 Isn’t She Lovely? -Stevie Wonder
UNIT 07 I’ll Be There -Michael Jackson
UNIT 08 I Believe I Can Fly -R. Kelly
UNIT 09 Imagine -John Lennon
UNIT 10 Take Me Home, Country Roads -John Denver
UNIT 11 My Love -Westlife
UNIT 12 Because You Loved Me -Celine Dion
UNIT 13 When You Believe - Whitney Huston & Mariah Carey
UNIT 14 Close to You -Carpenters
UNIT 15 Thank You for the Music -ABBA
UNIT 16 What a Wonderful World -Louis Armstrong
UNIT 17 Don’t Worry, Be Happy -Bobby Mcferrin
UNIT 18 Happy -Mocca
UNIT 19 The Greatest Love of All -George Benson
UNIT 20 Home -Michael Bubble

 

​가사를 정확히는 몰라도 멜로디는 들어보면 다 기억나는 곡들이예요.



 

예전 같으면 영어책에는 CD가 필수라고 여겨졌지만,

요즘은 QR코드가 있으니 부피를 차지하는 CD 없이도 얼마든지

팝송을 들어볼 수 있답니다.

아무래도 저작권 문제 때문에 별도의 CD가 없는것 같기도 해요.

​QR코드를 스캔하면 음악이 나오는 유튜브 동영상을 볼 수 있어요.



영상 찾아보고 노래 듣는 재미에 푹 빠져 책을 펼치면

시간 가는줄 모르고 노래를 따라부르느라 정신을 쏙 빼고 있답니다.

제가 즐겨 듣던 팝송을 제 아이가 듣고 따라 부르니 감회가 남다르던걸요? ㅎㅎ

 

노래 속 주요표현을 학습할 수 있는 핵심표현 활용하기~

굳이 가사 내용을 정확하게 알아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는데,

스스로가 답답한지 무슨 표현인지 물어보는 문장이 제법 있더라구요.

그럴때 이 핵심표현 활용하기가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그리고 얼마나 팝송을 잘 이해하고 있는지 알아보는 ​확인학습.

지금은 굳이 이걸 해야한다고 강요하고 싶진 않아서

스스로 가사를 파악하고 풀어볼만한 실력이 되면 풀어보게 할 생각이예요.

큰 아이도 듣고 흥얼거리긴 하는데,

워낙 노래하는걸 좋아하는 딸이 애정하는 책이랍니다.

요즘 유행하는 가요를 따라부르려는 경향이 있어서 경계했는데,

팝스 잉글리시 덕분에 요즘은 팝송을 자주 따라불러요.

팝송을 부르며 배우는 영어가 너무 재미있어서 제가 따로 영어책보라고 하지 않아도

스스로 읽는 재미에 당분간 영어공부가 즐거울 것 같아요.

1권도 궁금하니 얼른 서점으로 달려가봐야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Reading Highlights 1 (Student book + Workbook + Audio CD)
Jacob Murray 지음 / 월드컴 ELT / 201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 곳곳의 흥미로운 사건을 통해,

지식과 재미를 동시에 잡을 수 있는 재미있는 Reading 교재

월드컴ELT의  < Reading Highlights >

 

 

 

꾸준히 다양한 Contents를 읽어보는 것이 글에 대한 이해력을 향상시켜줄 수 있다는 생각에

Reading 교재를 주기적으로 접해주고 있는데요.

 

이번달부터는 월드컴 ELT에서 출간된 < Reading Highlights > 로 시작해보려구요.

 

 

 

Reading Highlights는 중급 수준의 EFL 학생들을 위한 독해 시리즈랍니다.

평소에 관심을 두지 않았다면 흔히 접할 수 없었던

흥미를 불러 일으키는 주제에 관한 글들이 많아서

지문의 내용이 지루하지 않아서 좋은 것 같아요.

 

 

 

총? 3단계로 구분되어 있는데,

기초부터 차근차근 하는것이 좋을 것 같아 1단계부터 시작합니다.

 

 

 

일반적인 Reading교재처럼 CD가 기본적으로 포함되어 있고,

본책과 워크북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표지를 보면 아시겠지만,

교재 구성을 살펴보기 위해 책을 훑어보면

시선을 사로잡는 인상적인 사진들로 각 UNIT을 시작합니다.

 

 

 

처음 보고 깜짝 놀랬던 사진이예요^^;;

사진이 강렬하죠??

 

 

 

?목차를 살펴보면 여러 분야별로 컨텐츠가 잘 나뉘어져 있지만

이 책을 접하는 아이들은 큰 사진 한장을 통해 본문을 읽어보고 싶다는

궁금증이 생기는 것 같더라구요.

우리 아들도 본격적인 학습에 앞서 사진 감상부터 시작하고

본인이 학습할 컨텐츠를 골랐어요.

 

 

 

예전엔 무조건 순서에 맞게 Unit 1부터 시작해야 된다고 생각했었는데,

자신이 먼저 하고 싶은 부분부터 시작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민서가 고른 주제는 Space에 관한 Life in Space입니다.

영화 <인터스텔라 > 를 본 지 꽤 되었는데도,

그 영화를 보고 관련 기사를 찾아서 읽고 강연을 들었던 기억 때문인지

?우주에 관한 내용은 늘 아이에게 흥미의 대상인가 봅니다.

 

 

 

보통 월드컴 교재는 공부방이나 학원에서 많이 사용한다고 들었는데

?이 사진 한장을 놓고 Guesswork를 함께 할 수 있는 친구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엄마와 하는 건 별로 흥미없고 길게 이야기가 이어지지 않아서 좀 아쉬웠어요^^

 

그래도 함께 그림을 보고 어떤 내용이 이어질지 이야기해보긴 했는데,

본문의 내용은 우리가 함께 이야기 한 전반적인 우주여행이나

우주의 모습과는 다른 내용이였답니다.

 

 

 

ISS(International Space Station) 에서 생활하는 과학자들의 이야기를

짧게 담고 있는데요. 특별히 어려운 단어나 구문은 보이지 않았어요.

 

 

 

정리된 단어리스트가 없어서 불편하다고 생각되시는 분들은

월드컴ELT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해당교재를 찾으시면

단어정리 이외에도 해설이나 번역 음원, 테스트 등의 자료를  활용하실 수 있으니

꼭 한번 참고해보세요.

 

 

전 모르는 단어가 있으면 항상 전자사전을 찾아보라고 시키는 편인데

이 단어장이 있는줄 알면 당장 출력해달라고 하겠네요.?^^

 

 

 

지문에 사용된 핵심 어휘를 익히고

어휘 사용을 확장시킬 수 있도록 도와주는 Vocabulary

 

 

Reading Comprehension 은 본문의 Main Ideas와 세부정보, 그리고 추론등으로

내용의 이해정도를 파악할 수 있는데요.

이런 과정을 잘 파악하면 좀 더 분석적인 글 읽기가 가능하니

그냥 문제를 푼다는 생각보다는 본문을 세부적으로 분석한다는 생각으로

접하면 훨씬 더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그리고 좀 더 많은 연습이 필요한 Writing

Organize에선 본문의 내용을 다시한번 재구성하여 정리하고

체계화 하는 작업을 하구요.

 

 

 

 Synthesize 에서는 그 체계화된 정보를 새로운 방식으로 써보는 연습을 합니다.

이 부분은 처음 시도해 보는 부분이여서 생각보다 쉽지 않네요.

하다보면 좀 더 익숙해지겠죠? 

 

이런 부분들을 보완하기 위해서 워크북이 따로 필요하답니다.

 






 

본문을 대충 보고 휘리릭 문제를 푸는 녀석

 워크북까지 풀고나니 꼼꼼히 점검하지 않은 걸 후회하네요.

다음 컨텐츠를 학습할때는 지금과는 좀 다른 모습이겠죠?

 

홈페이지에 있는 자료를 충분히 활용해서 책을 끝내는 진도에 연연하기 보다는

하나의 컨텐츠를 깊이 있게 학습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부족한 영작연습을 좀 더 많이 해야될 것 같네요.

3단계까지 꾸준히 활용해보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등생 논술 2016.5
우등생논술 편집부 엮음 / 천재교육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까지 큰 아이가 과학잡지를 보고 싶어해서 월간 우등생 과학을 봐 왔는데...

작은 아이가 같은 반 친구 중에 월간 우등생 논술을 보는 친구가 있다며

자신도 우등생 논술이 보고 싶다고 하네요.​

그래서 이번달부터는 논술로 볼까합니다.

두 아이 연령과 성별이 달라서 그런지 잡지 보는 취향마저도 다르네요.​


독서를 좀 더 큰 범위에서 본다면  매달 다른 주제를 가지고

좀 더 흥미로운 볼거리와 기사거리가 많은 키즈매거진이

아이들의 다양한 독서활동에 밑거름이 되어주는것 같아서 좋더라구요.

 

 

 

마침 2016년 5월부터 우등생 논술이 새로워졌다고 하니 더 기대됩니다.

 

 

논술은 체험, 시사, 독서, 쓰기 영역으로 크게 구분되어 있고

특집기사, 시사섹션, 역사섹션으로 나뉘어져 있네요.

 

 

 

 

 

시은이는 우등생 월간 과학보다 논술이 더 재미있다고 하고,

논술을 본 오빠 반응도 읽을거리가 많아서 좋다고 하네요.

 

그리고 특이한 건 특별선물로 연예인 브로마이드가 구성되어 있습니다. ㅋㅋ

아이들의 취향을 저격한 발상이네요.

 



 

얼마 전 신문사에서 촬영기사 하시는 분의 인터뷰를 본 적이 있는데요.

사진 한 장 속에 자신이 보고 들은 내용을 다 담아야한다고 하더라구요.

사진을 보고 해석하는 건 각자 다 다르겠지만

2015년 한 해 동안 일어났던 일을 담은 세계보도사진전이 주목한 사진에는

어떤 순간이 담겨져 있는지 살펴보니 희망의 사진 보다는

아픈 현장의 순간이  더 많이 담겨 있는 것 같아요.

 



 

시사 섹션의 < 검색 결과 뒤의 숨겨진 힘 > 이라는 기사는

포털 검색이 일반화 된 요즘같은 시대에 내가 검색한 결과가 완전히 옳은가?

어느쪽에도 치우치지 않는 검색결과를 얻는 것이 가능한가? 에 대해서

설명해주고 있는 기사입니다.

이런 기사 자체를 아이들이 찾아서 읽는 것이 쉽지 않을텐데...

평소에 관심이 없던 시사 기사를 찾아서 읽는 효과를 발휘하게 되네요.

사실을 검색하는 것이 아니라 지식을 검색할때는

수 많은 사실을 논의의 대상으로 가져와 분석하고 그 결과를 내 놓는데

포털 뒤에는 항상 권력과 신념을 가진 사람이 존재한다는 걸 기억해 달라는

안드레 엑스트롬의 말이 인상적이네요.

 

그 외에도 참 읽을거리가 많습니다.

 



 

중학교 교과서 소설을 읽을 수 있는 코너와 나의 문화 유산 답사기 만화가 연재되고

 

 

 

이집트인들을 왜 피라미드를 만들엇을가? 라는 세계사가지...

여러 영역의 주제들을 골고루 접할 수 있어서 참 좋은 것 같아요.

 

 

 

2학년때보다 공부해야 할 과목이 늘어나서 살짝 부담스럽기 하지만

월간 우등생 학습의 계획표에 맞춰서 학습하면

생각보다 많은 양이 아니라서 규칙적인 학습을 할 수 있지요.

월간 학습지라서 학교 진도보다 다소 빠른 부분이 있지만

학교 진도와 발맞춰 복습으로 잘 활용하고 있답니다.

 

월간 우등생 학습과 논술로 우등생에 한발짝 다가서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