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의 악당들 2 : 저주받은 야수 디즈니의 악당들 2
세레나 발렌티노 지음, 주정자 옮김 / 라곰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디즈니 애니메이션에 나쁜 역할을 담당하는 캐릭터를 주인공으로 또 하나의 세계관을 만들어낸 디즈니의 악당들시리즈 입니다. 디즈니가 직접 기획한 스핀오프로 세레나 발렌티노가 쓰고 있다고 해요. 제목만 들어도 딱 어떤 이야기인지 알 수 있었던 이유는 아무래도 제가 디즈니 애니메이션을 좋아하기 때문일까요? 백설공주의 사악한 왕비’, 인어공주의 버림받은 마녀가 있고 제가 읽은 책은 미녀와 야수의 저주받은 야수입니다. 제 음악 플레이리스트에는 디즈니가 따로 있을 정도로, OST도 정말 좋아하는데요. 셀린 디온과 피보 브라이슨의 아름다운 하모니를 즐길 수 있는 ‘Beauty And The Beast’에서도 그런 가사가 나오잖아요. 그가 진정한 사랑을 알게 되면 변할 수 있다는 것을, 그리고 자신이 과거에 잘못했음을 알 수 있다고 말이죠. 애니메이션을 보면 그가 사랑으로 다시 왕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죠. 그렇다면 그가 잘못한 것이 도대체 무엇일까요? 왜 그런 저주에 빠지게 된 것일까요? 그 이야기를 들려주네요. 저는 책을 읽으며 다른 캐릭터에 흠뻑 빠져버렸지만 말이죠.

부유한 왕국의 왕자이자 아름다운 외모를 갖고 있기에 그에게 사랑은 너무나 가볍기만 한 것이었죠. 그런 그를, 그리고 저를 사로잡은 것이 바로 키르케입니다. 하지만 친구인 개스톤의 질투로 키르케가 지저분한 농가의 여인이라는 것을 알게 되자 그는 냉정하게 그녀를 외면하는데요. 하지만 키르케에게 숨겨진 사정은 그것만이 아니었죠. 디즈니의 악당들 시리즈를 연결하는 캐릭터라고 하는데, 바로 세 마녀 루신다, 루비, 마사의 막내동생이었습니다. 동생에게 상처를 준 왕자에게 세 마녀는 매우 기쁘게 저주를 내립니다. 물론 마음에 큰 상처를 받기는 했지만, 키르케는 언니들과는 다른 마녀입니다. 왕자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주었던 장미에 그가 진실된 사랑을 이해하면 저주를 풀 수 있는 마법을 걸죠. 그를 진심으로 사랑했기 때문입니다. 키르케의 사랑은 이루어질 수 없었고, 아니죠, 이루어졌다면 그녀의 매력이 사라졌을 것 같기도 해요. 또한 왕자에 초점을 둔 소설이기에 그녀의 분량이 상당히 작은 것이 너무나 아쉬웠어요. 이 시리즈가 하나의 세계관을 공유하고 있다고 하던데, 키르케가 앞으로도 등장했으면 하는 바람이 생겨요. 혹시 이전에 나왔던 이야기에 키르케가 나오는지 궁금할 정도입니다. 진정한 사랑을 나눌 줄 알았던 키르케니 말이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