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한다면 거리를 두는 게 좋아 - 홀로 자유롭게 살아가는 고양이의 행복 수업
제이미 셸먼 지음, 박진희 옮김 / 리드리드출판(한국능률협회)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홀로 자유롭게 살아가는 고양이의 행복수업이라는 부제가 너무나 딱 어울리는 <사랑한다면 거리를 두는 게 좋아> 고양이 브룩시와 함께 살아가는 일러스트레이터 제이미 셸먼은 고양이들과 함께해온 시간을 통해 보고 배운 것들을 한 권의 책으로 만들어냈습니다. 그녀의 센스 넘치는 일러스트가 더해져 더욱 보는 즐거움이 커지네요.

 눈치 보지 마. 넌 전사가 아니야 당연히 영웅도 아니지 너의 에너지를 아껴

 가끔 넘치는 에너지를 갖고 있는 분들을 보면 부러울 때도 있어요. 본받고 싶다고 생각한 적도 있고, 그래서 무리한 적도 분명히 있어요. 하지만 사람마다 타고난 기질이라는 것이 있고, 저는 타고난 에너지의 양이 큰 편이 아닌 것 같다고 생각해요. 물론 총량을 늘리는 방법도 있겠지만, 저는 누군가를 따라하기 보다는 제가 갖고 있는 것들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길을 선택하고 싶네요. 제 삶이 RPG게임도 아니고 제가 전사도 영웅도 될 필요는 없잖아요. 오롯이 나이고 싶기에 더욱 제가 갖고 있는 에너지를 아껴야겠지요. 그래서 친구를 많이 사귀라고 강요하지 말라는 이야기도 기억에 남습니다. 타인은 지옥이다, 라는 말처럼 가끔은 사람이 너무나 버겁게 느껴질 때도 많고,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고 싶은데, 왜 항상 사람을 많이 알아 두는 게 좋다는 조언을 받게 되는지 어쩌면 영원히 이해 못할지도요.

 세상엔 흥미로운 게 참 많아. 내가 이것저것 관심이 많은 건 당연하지 않아? 변덕스럽다고 하지 마! 무기력한 것보다 백만 배는 더 나아!”

 산만하다, 변덕스럽다 라는 말을 어릴 때부터 많이 들었던 것 같아요. 좋게 봐주시는 분들은 멀티태스킹이 잘 되는 것이라고 하지만, 일단 기본적으로 산만함이 있다고 스스로 생각해요. 변덕이 죽 끓듯 하는 것은 참 쉽게 고쳐지지 않네요. 왜 그렇게 미련도 많고, 후회도 많은지 말이죠. 선택지가 많다는 것이 요즘은 축복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그래서 이 말이 좋았나 봐요. 그래도 무기력한 것보다는 낫다는 말, 가끔 자괴감이 들 때 이 말이 너무나 위로가 될 거 같아요. 최소한 무기력하지는 않으니 다행이네..라며 말이죠. 너무나 좋은 글이 많았고, 그 글에 어울리는 일러스트 덕분에 많이 웃기도 했네요. 야심차게 한 해를 시작했다가 잠깐 소강기에 들아가기 쉬운 시기에 읽기 딱 좋은 책인 거 같아요.

 눈에 거슬려? 경멸의 표정을 지어봐. 이왕이면 완벽하게!”

 결정했어? 그렇다면 이제 두 손을 들어! 선택은 끝났고 바꿀 수 없어. 이제 네가 할 일이 보이지? 그렇다면 GO!”

 가족과 함께 식사하는 자리. 이 시간이 얼마나 귀한 시간인지 잘 알지? 잔소리는 절대 금물! 후회 없이 사랑하자고. 좋은 점만 봐. 칭찬만 쏟아내기에도 짧은 시간이야.”

부담스러워 말고 사랑 받는 일에 능숙해져야 해. 수수께끼 같던 존재가 이제야 너를 이해하기 시작한 거야. 제대로 누려 봐. 그런데 그 심드렁한 표정은 뭐야? 배불렀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