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은 열렸고 그리고 닫혀졌다. 방으로 들어간 용이는 월선을    내려다본다. 그 모습을 월선은 눈이 부신 듯 올려다본다.

 "오실 줄 알았십니다."

 월선이 옆으로 다가가 앉는다.

 "산판 일 끝내고 왔다."

 용이는 가만히 속삭이듯 말했다.

 "야 그럴 줄 알았십니다."

 "임자."

 얼굴 가까이 얼굴을 묻는다. 그리고 떤다. 머리칼에서부터 발끝까지   사시나무 떨듯 떨어낸다. 얼마 후 그 경련은 멎었다.

 "임자."

 "야."

 "가만히." 

 이불자락을 걷고 여자를 안아 무릎 위에 올린다. 쪽에서 가느다란 은비녀가 방바닥에 떨어진다.

"내 몸이 찹제?"

"아니요."

"우리 많이 살았다."

"야."

내려다보고 올려다본다. 눈만 살아 있다. 월선의 사지는 마치 새털같이 가볍게, 용이의 옷깃조차 잡을 힘이 없다. 

"니 여한이 없제?"

"야, 없십니다."

"그라믄 됐다. 나도 여한이 없다."

머리를 쓸어주고 주먹만큼 작아진 얼굴에서 턱을 쓸어주고 그리고 조용히 자리에 눕힌다.

 용이 돌아와서 이틀 밤을 지탱한 월선은 정월 초이튿날 새벽에 숨을 거두었다.


- 토지 2부 4권 / 박경리 대하소설 / 마로니에북스 p.243~244 -


월선이가 죽었다. 가련하고 강한 여인, 불행했으나 행복했던 여인. 그가 죽었다. 자신이 평생을 사랑했던 남자 용이를 마침내 마주하고 난 후에야 그녀의 질곡진 삶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월선의 죽음을 이미 알고 있었음에도 나는 위의 대목에서 헉 하고 숨이 막혔고 눈물이 왈칵 솟구쳤다. 

가슴속 깊은 곳에 맺혀있는 응어리를 토해내는 듯한 신음소리도 토해냈다. 어깨가 들썩였다.

월선이가 죽었다. 끝내 그렇게 죽었다. 그런데 그들은 말한다. "우리 많이 살았다.", "여한이 없제?".


마지막 호흡을 몰아 쉰 순간 월선은 평온했을 것이다. "이제 끝이다. 다 했다.".

삶의 무거운 짐을 벗고 훨훨 가벼웠으리라,


나는 박경리 선생님의 "토지"를 처음 읽는 이에게 일러두고 싶다.

이 책은 천천히 아주 천천히 읽어야 한다고.

박경리 선생님이 자신의 평생을 쏟아부어 같이 동고동락했던 인물들이기에

우리도 그들과 함께 자라 청춘이 되고 늙음을 마주해야 한다고.

100년 전 이땅에 살았던 그들의 삶 속으로 타임머신을 타고 돌아가 함께 느껴야 한다고 생각한다.


월선이 죽고 난 후 이제 서희와 그 일행은 고향으로 돌아갈 것이다.

도시에서 나고 자란 세대에게 고향이라는 낱말은 어쩌면 이질적인 느낌을 줄 수도 있겠다.

전국 곳곳 잘 뻗은 교통망은 갈 수 없는 서러움, 아쉬움, 갈망을 허락하지 않는다.

그러니 우린 100년 전의 그들의 이야기를 잘 들어야 한다.

나와 내 가족이 머물러 살았던 땅.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지. 정성껏 이야기에 귀 기울이면

들릴 것이다. 그 처절함이. 갈 수 없는 이북에 고향을 둔 이들의 한 또한 이해하게 되리라.

그래서 우리는 반드시 그 땅을 다시 밟아야 한다라는 부채를 짊어져야만 한다. 갈 수 없는 곳이 되어서는 안된다. 





* 1월, 2월은 나에게 여유가 없는 달이다. 그래서 책도 읽는 둥 마는 둥.

그리고 그 시간이 지나면 꼭 아프게 된다. 이번에도 여지없이 그랬다. 그래서 요즘은 좀 게으르게 살고 있다. 아주 쬐금.... 게으르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