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대와 그 이전의 출생 세대들은 인생의 목표가 무엇인지설정하는, 소위 삶의 목적을 추구했다. 그러나 90년대생들은 지금의 인생이 어떤지를 더 중요하게 여기고, 삶의 유희를 추구한다. 이와 함께 이들을 움직일 수 있는 힘도 오로지 ‘흥미‘에서 나온다. 그렇다면 흥미가 중요한 90년대생들에게 회사는 어떠한 의미일까?
p220

업무 몰입이나 흥미 증진에 있어서 제도의 변화보다 중요한 것은 바로 90년대생들에게 ‘일을 통해서 배울 것이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는 것이다. 내가 지금 하는 일을 통해 성장을 할 수 없다면 지금의 일은 의미가 없고 죽은 시간이 되어버린 다. 하지만 지금의 이 업무가 나를 성장시키는 시간이 된다면 일은 단순한 돈벌이 이상의 의미가 될 수 있다.
p22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의 독서 습관에 있어 최근의 변화들은 ‘대중적인 독서의
시대’가 우리 지적 역사에 있어 짧은 ‘예외’였음을 암시한다고 썼다.
대중적인 독서는 예전의 사회적 기반, 즉 독서 계층이라 부를 수 있는 소수의 것으로 돌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장대익 서울대 교수가 2017년 국회에서 발표한 <독서와 시민의 품격>에서도.이와 비슷하게 사람의 뇌는 본래 독서에 적합하게 진화하지 않았다고 하였다. 독서는.비교적 최근에 생겨났기 때문이다. 진화론적으로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독서를 사람들이 계속하는 이유는 독서가.가져다주는 이득 때문일 뿐이라는 것이다.
p9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슷한 사람끼리 모이려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서로의 상황을 대충 짐작할 수 있기에 마음이 편하고 말하지않아도 상대의 상황과 감정을 쉽게 이해할 수 있기 때문 입니다.
p87

이전에 주변 사람들과 일상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면 힘든 일을 하소연하거나 나의 험담을 하는 쪽으로 대화가 흘러가기 십상데 독서모임을 시작한 이후에는 좀 더 생산적인 생각과 대화를 하는 쪽으로 변했습니다. 때로는 회원모두가 어려워해서 책을 제대로 이해한 건지 의심쩍은날도 있지만 이해가 되면 되는 대로, 안 되면 안 되는 대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어느 순간 독서 내공과 생각의 힘이 부쩍 자란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p115

지엽적인 이야기보다는 방대한 주제의 대화를 나누게 된다는 점도 철학 모임의 큰 매력입니다. 좀 더 통찰력 있는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려고 노력하게 되지요.
p119

˝나이 들면 자부심이 떨어집니다. 무슨 일을 하더라도 자신이 없어지죠. 사람들이 자신을 무시하는 것만같아요. 책을 읽으면서부터는 감쪽같이 그런 일이 없어졌습니다. 자꾸 하고 싶은 일이 생겨나고, 머리와 행동의 간격이 조금 좁혀졌습니다. 게다가 함께 읽으면 더많이 읽습니다. 좋은 일만 있지요.˝
독서모임은 우리 모두에게 이런 자부심을 주는 의미 있는 존재가 아닐까요.
p146

문학평론가 이어령 선생의 인터뷰 영상을 본 적이 있습니다. 선생은 여러 사람이 운동장에서 같은 방향을향해 달리면 일등과 꼴등이 생기지만 각자 저마다의 길로 달리면 모두가 일등을 할 수 있다고 하셨습니다. 우리의 비극은 남과 비교하면서 조바심을 내는 데에서 시작됩니다. 다른 사람이 걷는 길은 참고만 하고 내 길만묵묵히 간다면 모두 저마다의 성과를 낼 수 있습니다.
p147

추천도서

내 인생 최고의 책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수상한 북클럽
제인 오스틴 북클럽
익명의 독서 중독자들
같이 읽고 함께 살다
소중한 경험
책 먹는 법
모두의 독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바일로의 급격한 변화는 70년대생들에게는 일종의 재앙과 같았고, 80년대생들에게는 일종의 도전이었으며, 90년대생들에게는 새로운 삶으로 다가왔음에 틀림없다.
p8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앞서 이야기했듯 독서모임의 묘미는 책을 둘러싼 다양한 의견을 듣고 나누는 데 있습니다. 의견은 독서와 사유 속에서 만들어지죠.
p63

감상 - 발제 - 기억에 남는 구절공유’를 큰 줄기로 삼고, 경우에 따라 좀 더 세분화할 필요가 있으면 다음 순서에 따릅니다.
책 선정의 변+간단 책 소개
한줄평
발제
기억에 남는 구절 공유
감상 나눔
모임 마무리
p69

발제
문학책을 선정했다면 인상 깊게 본 장면과 인상 깊었던 이유, 공감이 갔던 인물과 공감한 이유부터 이야기해도 좋고 작품의 배경이 되는 장소와 시대부터 다루는것도 흥미롭습니다. 비문학 도서는 저자가 가진 문제의식에 대해 각자 어떻게 생각하는지 토론하며 책 전반을먼저 다루고 세부 이야기로 들어가는 방법도 있고, 각장 혹은 각 꼭지가 다룬 세세한 이야기에서 책 전체로 이야기를 확장해 나가는 방법도 있습니다.
p71

책을 통해 돌아보게 된 자기 감정이나 일상,
책에서 위로받은 경험 등을 이야기하면 같은 시기에 같은 책을 함께 읽은 사람들에게 큰 공감을 얻는 경우가 있습니다.
p7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