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이 설계한 사소하고 위대한 과학 - 슈퍼 히어로는 어떻게 만들어질까?
세바스찬 알바라도 지음, 박지웅 옮김 / 하이픈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블덕후 아이를 둔 집이라면 필독서!
비브라늄이 뭐야?
토르의 망치는 힘이 얼마정도야?
시공간을 맘대로 할 수 있을까?
개미처럼 작아지는게 가능해?
모든 질문의 해답은 아니지만
어느 정도 해소 가능한 책.
즉 아이야! 마블의 세계가 이루어지려면 좀 더 기다려야 한단다
( 참고로 엄마는 원더키즈 2020년을 보고 커서인지 왠지
내년엔 큰 일이 일어날 것 같은 예감이 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캐빈에 대하여를 읽으며
계속 생각난 책이 있는데 바로 도리시 레싱의 다섯째 아이이다
엄마의 통제도 그 무엇도 통하지 않고
가쁨이 아닌 당혹감과 두려움을 느끼게 하는 아이의 탄생
사회가 괴물을 낳기도 하지만, 그저 괴물이 태어나 살아가기도 한다. 오싹함을 느끼며 읽었지만, 마지막엔 많이 슬펐던 책.

~ 케빈에 대하여
(“널 사랑하는 게....... ˝
난 내가 아는 방식에서 최대한 무안하지 않게 표현했어. ˝
그렇게 힘든 일일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어. 난...˝ 난 숨을 골랐지. ˝난 그게 거저 되는 건 줄 알았어.˝
˝거저!˝ 케빈이 비웃더군. ˝매일 아침에 일어나는 것도 거저 되는 게 아니야!˝
˝이젠 나도 그래˝ 내가 참담한 심정으로 인정했어. 케빈의 일상과 내 일상의 경험이 그렇게 합쳐졌지. 시간은 허물을 벗기듯 날 무너뜨렸어.
˝당신한텐,˝ 케빈이 음흉하게 말하더군. ˝내가 당신을 원하지 않았을 거란 생각은 떠오르지 않았나?˝)


~ 다섯 째 아이
“우린 행복해지려고 했어! 행복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어. 아니, 나는 행복한 사람을 만나 본 적이 결코 없어. 하지만 우리는 그렇게 되려고 했지. 그래서 바로 번개가 떨어진 거야.”

사랑도 모정도 거저 되는 것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가 하고 싶어 하는 일이 컴퓨터 관련이라
엄마로서 도와줄 수 있는 건 관련책이나 사 주는 일일것 같아
내 나름 책을 사봤는데.
사면 일단 먼저 읽어야 한다는 강박관념?

그레이스 호퍼는 나름 읽을만했다
히든피겨스 란 영화도 생각났고
그녀의 삶의 힘듦이나
버그나 라이브러리의 어원도 알 수 있었다

이미테이션게임은 영화도 책도 재미있었다
시대배경과 그 시대 인정받지 못했던 동성애자로서의 모습 등 흥미진진했고, 특히 영화는 내가 좋아하는 배우인 베네딕트 컴버베치가 나와 흐뭇 ㅎㅎ

그러다 앨런 튜닝, 지능에 관하여를 읽으며
진지하게 나는 실질적 문맹이 아닐까? 까만건 글인데
왜 읽지를 못하니ㅠㅠ
언젠가 읽어내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난 딸이었음 좋겠어요. 제가 범한 실수를 그 애가 저지르지 않도록 잘 키우고 싶기 때문이에요. 어릴 적 제 모습을 돌이켜 보면 제 자신이 싫어요. 하지만 제겐 기회란게 전혀 없었어요. 내 딸은 자유롭고 자기 발로 당당히 설 수 있도록 키울거예요. 난 그 아이를 세상에 던져놓고는 사랑한답시고 결국 어떤 남자와 잠자리를 갖기 위한 여자로 키윅 위해 평생토록 입히고 먹일 생각은 없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콜레라 시대의 사랑 2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98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지음, 송병선 옮김 / 민음사 / 200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천상 이야기꾼
구비구비 돌고돌아 하나의 이불이 완성되는 퀼트같은 소설
만약 이 분이 조선이 태어났다면 최고의 소설가에 전기수가 되지 않았을까

후베날 우르비노 박사와 아내 페르미느 다사, 페르미느 다사를 쭈욱 사랑해 온 플로렌티노 아리사

중간 중간 독립된 이야기인듯 생명력 넘치는 아리사의 이야기가 왜 난 더 매력적인지 *^^*


페르미느 다사와 아리사가 칠십이 넘은 나이에 다시 시작한 사랑의 유효기간은 얼마쯤일까

(선장이 다시 물었다.

“언제까지 이 빌어먹을 왕복여행을 계속할 수 있다고 믿으십니까?”

플로렌티노 아리사에게는 53년 7개월 11일의 낮과 밤 동안 준비해온 대답이 있었다. 그는 말했다.

“우리 목숨이 다할 때까지.”)
정답은 우리 목숨이 다할 때까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