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립국악원 송년국악큰잔치


"국악이 국악을"


2016.12. 15(목) 오후 7:30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


*프로그램
1. 국악관현악 "새로운 나래를 꿈꾸며"_곡-안태상
2. 무용 "삼고무"_무용단
3. 민요 "진도 방아타령"_창극단, 관현악단
4. 태평소협주곡 "겨울바람"_곡-안태상, 태평소-조송대
5. 무용 "단야 天花舞"_무용단
6. 30th "국악이, 국악을"_관현악단, 창극단, 무용단


*한해를 마무리하는 시간에 공연을 함께할 수 있어 좋았다. 대부분의 송년음악회는 한해 동안 무대에 올랐던 내용을 간추려 다시 그때 그 공감과 감동을 재현하고 지나온 시간을 돌아보는 것에 중점을 두는 것이 많은듯 하다. 이는 다양한 공연이 한 무대에서 짧은 시간에 올려진다는 한계가 있지만 핵심적인 내용을 한무대에서 공감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같은 곡, 같은 내용이지만 새로운 감정으로 주목하게 만드는 힘은 무대를 준비하는 주인공들의 몫일 것이다. 그렇더라도 다시 무대의 주인공은 누구일까를 생각해 본다. 무대 위에 올라 그간의 노력을 완성해가는 사람들이 단연코 우선되겠지만 그 노력과 열정을 함께 공감하고 수고로움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는 관객도 똑같은 비중으로 주목한다.


좋은 무대를 준비한 공연자도 그 공연에 무한공감을 아끼지 않은 관객도 모두가 한 무대의 주인공이었던 귀한 시간이었다.


늘 좋은 무대를 보여주시는 김수현 무용단장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제32회 여수시립국악단 정기공연


"연꽃으로 피어난 심청 바다를 노래하다"
"거울나라"


2016년 12월 2일(금) 오후 7시
GS칼텍스 예울마루 대극장


*프로그램
ᆞ1부 : 심청
판소리 심청가의 대표적인 눈대목인 "인당수로 행선하는 날 심청이 부친과 이별하는 대목", "범피중류 대목", "뺑덕이네 등장 대목", "심봉사 눈뜨는 대목" 등을 창극양식으로 재구성한 작품이다.


ᆞ2부 : 거울나라
- 국악관현악 오케스트라 아시아를 위한 뱃노래
- 인연, 눈 먼 사랑
곡 이선희ᆞ이봉근, 편곡 김창환, 노래 이봉근
- Brand New!, 가얏고 달빛에 춤추다
곡 이경섭ᆞ이지영, 편곡 이경섭, 협연 보라가야
- 아니 노지는 못하리라(창부타령), 뱃노래
편곡 유형선ᆞ이정호, 노래 김용우

*지휘 이경섭, 연주 여수시립국악단


*궁금해만 하다가 먼길, 쉽지 않은 길을 나섰다. 바다 위의 불빛과 어울어지는 밤바다의 아름다운 풍경과 잘 어울리는 공연장이 먼저 눈에 들었다.

여수의 바다와 창극 심청의 어울림이 관객의 호응 속에 열기를 더하고, 국악관현악단 연주 "뱃노래"로 이어진 무대는 소리꾼 이봉근의 노래와 가야금연주단 보라가야의 협연과 소리꾼 김용우의 독특한 소리가 관객의 공감 속에서 열띤 무대였다.

먼길 나선 발걸음이 가볍다. 여수 밤바다 풍경만큼이나 신선한 느낌의 무대가 좋았다. 작은 규모에도 불구하고 좋은 무대를 선보여준 여수시립국악단의 미래가 밝아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대통령상 수상 기념
제10회 유소희 거문고 독주회


2016. 11. 17(목) pm 7:00
광주 서구 빛고을국악전수관 공연장


*프로그램
ᆞ꿈을 향해 가는 길 - 작곡 김선재, 신디 박미영
ᆞ무영탑 - 작곡 정대석, 타악 김준영
ᆞ조명곡 - 작곡 김영재, 해금 김선임
ᆞ신쾌동류 거문고산조 - 장고 김준영


*유소희
ᆞ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수석단원
ᆞ전남대학교 예술대학 국악과 강사
ᆞ전남대학교 사범대학 음악교육과 강사
ᆞ중요무형문화재 제16호 거문고산조 신쾌동류 이수자
ᆞ제16회 명창 박록주국악대제전 대통령상
ᆞ오영석, 채주병, 김영재, 김무길, 이태백


*옛 선비들이 거문고 소리에 감정과 의지를 담았던 그 아취가 무엇인지 짐작할 수 있을 것만 같다. 노력하는 연주자의 깊은 소리가 깊은 가을밤의 정취를 더해가고 저물어가는 달도 그 소리에 끌려 고개를 내밀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라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 제43회 정기연주회


위대한 전통ᆞ한국의 맥,
"천년지악 千年之樂"


2016.11. 16(수)~17(목) 19:30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


*프로그램
1. “새날, 밝음이 되다.” (동트는 대지)_ 작곡/강상구
2. `백제, 세상을 깨우다.` (백제의 탄생) _ 작곡/강상구
3. “Dream of Baekje”(백제의 꿈)_작곡/이승곤
4. “국악관현악을 위한 <견훤>” (웅비하라! 왕도의 땅이여!)_작곡/강성오
5. “약무호남, 시무국가 若無湖南 是無國家” (국난에 맞서 항쟁한 위대한 역사) - 호남이 없으면 나라도 없다_ 작곡/안태상
6. “천년지악 千年之樂” (“천년의 울림, 천년의 소리” - 천년의 역사를 이어 천년의 음악을 만들어간다)_작곡/안태상


*총감독_ 조용안(전라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장)
*객원지휘_ 김성진(한국예술종합학교 객원교수)
*연출_ 류경호(전주대학교 공연엔터테인먼트학과 교수)


*백제유적지구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하여 마련된 이번 정기연주회 천년지악은 백제의 땅에서 살아가는 후손들의 기상과 역사를 담아 미래를 희망으로 가꿔갈 꿈을 마련하는 의미가 있어 보인다. 천년 역사를 간직한 백제의 땅에서 백제의 꿈과 그 꿈을 실현코자 했던 영웅의 이야기를 통해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현주소를 밝히는 일이 될 것이다.


이번 무대에 오른 6곡 전부가 위촉 초연된다는 것은 전라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이 열과 성을 다해 노력하는 모습과도 같다. 이는 매번 무대가 관객들로부터 공감을 불러와 찬사를 받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어 보인다. 하여, 무대에 오른 공연을 보는 것만으로도 그 노고에 고마움을 느낀다.


조명의 혼란스러움, 한 곳으로 모아지지 못하는 소리로 인해 다소 어수선해 보이는 무대가 아쉽긴 했으나 그것을 무색케하는 연주자들의 열성적인 모습이 참으로 좋아보인 무대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6 광주광역시립국악관현악단


명인명창전


2016. 11. 1 (화) 오후 7시 30분
광주광역시문화예술회관 대극장


*프로그램
관현악 / 하늘을 담은 바다 - 작곡 강상구
해금협주곡 / 추상 - 해금 이동훈, 작곡 이경섭
관현악 / 우랄알타이의 신명 - 작곡 잔찬노롭
경기민요 / 한오백년, 신천안삼거리, 매화타령, 창부타령, 뱃노래, 자진뱃노래 - 경기민요 김영임, 편곡 오혁
사물놀이를 위한 국악관현악 / 신모듬 3악장 - 김덕수 사물놀이패


*지휘 김광복, 사회 김미숙


*경기민요의 김영임과 사물놀이의 김덕수가 갖는 연륜의 무게가 함성의 열기로 대극장을 가득 채운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모습이라는 것은 결국 사람의 힘일 것이다. 하여, 무대의 중심이 되는 지휘자도 그 지휘아래 관혁악단도 모두 신명나고 보람된 무대가 될 수 있길 소망한다. 그것이 시간내 공연을 찾아오는 사람들과 그 모두를 아우르는 우리음악의 힘이고 미래가 달렸기때문이다.

*맑고 푸른 가을밤 빛나는 별처럼 우리 음악 속에서 함께한 시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