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세계소리축제


가을 밤 정취를 수놓는
허튼가락에 취하다


산조의 밤


2018. 10. 6(토) 오후 8:00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공작'

"북으로 간 스파이, 암호명 흑금성"


정말 그럴 수 있을까?
실화를 바탕으로한 영화라는 말에 동시대를 사는 50대 초반 한 남자의 반응이다. 한마디로 믿지 못하겠다는 이야기다. 이 사람만의 의문은 아닐 것이다.


같은 시간을 살아왔지만 다른 시대를 살았다는 의미가 아닐까.


그들은 여전히 존재하며 제 방식대로 제 목적을 위해 살아갈 것이다. 하지만, 그들 마음대로 되지는 않을 것이고 되지 않아야 한다.


영화의 균형잡힌 시각이 오히려 신선하게 다가온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레삭매냐 2018-08-16 21: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성민 아저씨가 공교롭게도 <공작>과
<목격자> 두 영화 모두 나오더군요.

타이밍이란 정말.
 

2018 인문강좌 ACC ACADEMY

"옛 그림으로 본 인문학"


강연자 
미술평론가 손철주


2018. 7. 25(수) 19:00 ~ 21:00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정보원 극장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재하 거문고 산조'
LEE JAR HA - GEOMUNGO SANJO


전주국립무형유산원에서였다. 한해가 저물어가는 어느날 한 연주자의 소리가 가슴을 파고 들었다. 처음 접하는 젊은 연주자의 소리는 그후로 내게 남아 살아 숨쉰다.


이재하의 거문고 연주였다.


연주가 끝나자 곧바로 검색하여 친구신청하고 연주 음원을 찾아 듣기 시작하여 오늘에 이른다. 여전히 그때의 가슴 떨림은 이어진다.


그때 들었던 연주가 임동식제 거문고 산조였다. 오늘 이 음반의 기초가 되는 연주도 임동식의 가락이라고하니 마음이 앞선다.


"산조란 벗어나지 않아야 할 수많은 법칙과 철저한 관계 속에 한없이 자유로워질 수 있어야 한다. 끝까지 완벽하지 못할 것을 알기에 오늘도 부족한 실력과 모자란 성음을 보완하기 위해 연마한다. 마치 투명한 유리잔에 물을 가득 채워 넘치기 직전의 상태를 끝까지 유지하는 일처럼"


*이재하
ㆍ국립 국악중ㆍ고등학교 졸업
ㆍ한양대학교 국악과 졸업
ㆍ국립국악원 민속악단 단원
ㆍ솔리스트 앙상블 4인놀이 동인
ㆍ한국민속음악연구회 회원
ㆍ작곡 듀오 흰그늘 멤버
ㆍ제22회 전주 대사습놀이 학생부 기악 장원
ㆍ제1회 서울 음악콩쿠르 대상
ㆍ제24회 동아 국악콩쿠르 금상
-사사 : 변성금, 원장현, 이용우, 정대석(가나다 순)

*거문고 이재하, 장구 윤서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숙선 명창과 함께 하는
화용도 타령 타고 남은 적벽


2018. 7. 6(금) 오후 7:30, 7(토) 오후 3:00
국립민속국악원 예원당


*프로그램
# 첫째 마당 - 도원 1
# 둘째 마당 - 타는 적벽
# 셋째 마당 - 도원 2
# 넷째 마당 - 사승마
# 다섯째 마당 - 도원 3
# 여섯째 마당 - 화용도 타령


* 공연 소식을 접하자 마자 판소리 대본 '적벽가'를 찾아 다시 읽었다. 이 창극의 바탕이 되는 것이 적벽가라고 하니 그 내용을 숙지하고 창극을 더 깊이 있게 보고 싶은 마음에서다. 준비된 무대를 그저 즐겁게 누리려고 한다면 일반 관객도 준비가 필요한 것이 판소리와 창극이 아닌가 싶다.


안숙선 명창은 말할 것도 없지만 무엇보다 연출을 한 지기학 감독님에 대한 기대가 크다. 그것은 무대를 준비하는 모든 이들이 다 열정과 사명감으로 수고로움을 마다하지 않겠지만 판소리를 창극으로 만드는데 지기학 감독님의 독특한 해석과 시선에 대한 기대감이다. "창극적 요소를 절제하며, 판소리의 본질적 요소를 확대하는 창극"을 지햐와는 '작은창극'에 대한 적극 동의하는 마음이다.


그런 기대를 안고 숨죽어 본 이번 무대는 참으로 좋았다. 간결하면서도 거대한 이야기의 흐름을 놓치지 않게 하는 배려가 좋고, 이야기와 이야기 사이를 이어주며 창극의 목적하는 바를 전달해 주는 도원의 구성이 돋보였다. 여기에 극의 감정을 도와주고 이끌어가는 음악의 역할도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극에 몰입할 수 있도록 안내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어려운 것은 대사 전달력이 아닌가 싶다. 많지 않은 출연진의 목소리가 객석에 전달되 사이에 벌어진 틈을 메꿔줄 장치가 더 필요한 것은 아닐까. 조조의 소리는 다른 출연자들보다 높여 주목할 수 있게 하는 것도 고려가 되었으면 싶다. 또한 어려운 가사의 내용을 소리로 다 알아듣지 못하기에 보조수단이 이용되었은데 이번에그것도 없어 아쉬었다. 이 부분은 판소리나 창극에서 해결해야할 숙제가 아닐까도 싶다.


그 해결 방안의 하나로 판소리를 글로 만나는 기회를 제공한다면 어떨까. 판소리 다섯바탕의 대본을 글로 읽어 그 이야기를 깊이 이해하고 나서 판소리나 창극을 본다면 공감하는 바가 훨씬 다르리라 짐작된다. 국립민속국악원에서 운연하는 교육프로그램에 추가한다면 어떨까 싶다.


우리 문화가 좋아서 최대한 많은 기회를 갖고자 노력한다. 그 일환으로 주변 사람들에게 이번 창극과 같은 기회가 있으면 내용을 공유하고 함께 볼 수 있는 모임을 만들어가고 있다. 이번에도 10명이 참여하여 공연을 봤고 시간이 하럭되는데로 공연을 본 소감을 나눌 것이다. 이러한 모임이 지속적으로 이어진다면 우리문화를 일상에서 누리는 저변확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 믿기때문이다. 


그동안 국립민속국악원의 훌륭한 공연이 그 출발점이 되었기에 이런 모음의 단초를 만들어준 국립민속국악원에 감사드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