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광주광역시립국극단 제49회 정기공연


"이순신, 열두척의 배"


2016.4.28~29 오후 7.30
광주광역시문화예술회관 대극장


*기다리던 공연이었다. 국악관현악단의 무대와는 또다른 매력을 선보일 창극이기에 설래는 마음까지 함께했다. 국립민속국악원의 창극 공연이나 전남도립국악원의 공연처럼 종합예술 무대를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창극은 창, 즉 판소리를 바탕으로 한 극이다. 극이기에 스토리가 있다. 이 두 요소가 창극을 구성하는 기본 요소일 것이다. 여기서 주목되는 것은 역시 스토리와 그 속에 녹아 있는 주제에 있다고 본다. 스토리는 곧 무대에서 선보일 극이 궁극적으로 하고 싶은 이야기의 주제가 된다.


이를 전재로 한 광주광역시립국극단의 창극 '이순신, 열두척의 배'는 무엇을 말하고 싶었을까? 우리가 살아가는 동시대가 안고 있는 시대정신에 부응하는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하고 백성들의 안위를 지키는 지도자"로써 이순신을 보고자한 것이리라.


각 장면에서 주목 받아야할 공연자들의 움직임도 따라가기 어려울 정도로 어두운 무대, 장면과 장면 사이를 이어주는 이야기의 단절감에도 불구하고 대형스크린을 활용한 스펙타클한 무대와 극을 이끌어가는 음악과 마지막에 울려퍼지는 이 창극의 주제를 담은 합창으로 관객의 공감을 불러오기에 충분했다고 생각된다. 공연을 준비한 모든 연기자와 스텝 모두에게 고마움을 전합니다.


이 좋은 기회를 이웃의 두 가족분들을 초대하여 처음으로 접하는 우리문화예술의 멋과 맛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신 김삼진 선생님 고맙습니다. 정성으로 준비한 공연 즐거운 마음으로 함께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광주광역시립국악관현악단 제103회 정기연주회


"관管 현絃 악樂을 만나다"


2016.4.28(목) 오후 7.30
광주광역시문화예술회관 소극장


*프로그램
-관현악 | 산맞이, 작곡 김대성
-가야금 협연 | 최옥삼류 가야금산조 협주곡, 가야금 이정숙, 편곡 최재륜
-창과 국악관현악 | 심청가 중 심봉사 눈 뜨는 대목, 판소리 주소연, 편곡 이용탁
-피리협주곡(3중주) 협연 | 춤을 위한 메나리, 피리 임주희, 전미향, 김한송 작곡 박범훈, 편곡 최지혜


*젊다. 활기차다. 이번 공연의 전반적 느낌이 그렇다는 소리다. 무슨차이가 있었을까? 시립국악관현악단의 공연을 놓치지 않고 보는 관객의 입장에서 조금은 달라진 소리를 듣는다.


공연의 사회자도 없어 안내팜프렛으로 대신하고 음향에서 삐걱대는 소리도 여전히 들리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대 위 연주자들의 모습에서 조금은 달라진 표정을 읽는다. 더 밝아지고 곡에 집중하는 모습은 관객의 입장에서 연주에 공감할 수 있는 좋은 매개로 작용한다. 그래서 훨씬 더 정겨운 무대가 되었다.


이번 공연의 백미는 마지막 무대 피리협주곡 협연 "춤을 위한 메나리"가 안니가 한다. 평소 듣기 힘들었던 피리의 다양한 소리가 어우러져 귀한 소리를 들었다. 이번 피리3중주는 지역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귀한 무대로 여겨진다. 이런 기획이 더 많아졌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본다.


이번 광주광역시립국악관현악단의 공연이 다르게 느껴지는 이유는 아마도 젊은 지휘자의 지휘에 있었다고 보인다. 최원록 지휘자의 무대를 앞으로도 더 자주 만날 수 있길 희망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6 국립민속국악원 기악단
상반기 정기공연 本鄕 1


봄날에 울려퍼지는 국악관현악의 향연
"민요, 관현악을 만나다"


2016.4.20(수) 오후 7.30
국립민속국악원 예원당


*프로그램
-경서도민요를 위한 관현악 "청淸"
ᆞ작곡 조원행, 서도민요 유지숙
-동부민요를 위한 관현악 "메나리소리"
ᆞ작곡 박경훈, 동부민요 장석배
-남도민요를 위한 관현악 "꿈이로다ᆢ꿈이로다"
ᆞ작곡 김선, 남도민요 박양덕
-팔도민요를 위한 관현악
ᆞ작곡 백성기


*국립민속국악원과 민요의 결합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리라. 민속악의 본류가 여기에 있기 때문이다. 큰 기대감으로 찾은 공연이다.


*팔도 민요를 기본 바탕으로 한 국악관현악 연주는 더러 듣기는 했지만 이렇게 한자리에서 모두를 듣기는 쉽지 않은 경험이다. 특히, 각 지방 민요의 대표적인 소리꾼이 나와 본바탕 소리의 특징적인 소리를 먼저 들려주고 이어서 국악관현악의 연주를 듣는다. 본류와 맥을 같이한 흐름 속에서 관현악 곡의 연주는 자연스럽게 더 큰 공감을 불러온다.


다시 국립민속국악원의 공연장을 찾을 것이다. 매 순간 애쓴 수고로움이 무대 위에서 확인된다. 무엇보다 관객의 적극적인 반응이 그 증거다. 먼길 마다않고 공연을 보러간 보람이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다. 국립민속국악원 기악단의 다음 공연을 기다리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제102회 정기연주회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과 대구시립국악단 교류음악회


"영ᆞ호남 달빛동맹 교류음악회"


2016.3.31(목) pm7.30
광주광역시문화예술회관 대극장


*프로그램
1부를 이끌어가는 대구시립국악단의 무대로 국악과 성악의 만남이 중심이다. 2부는 광주광역시립관혁악단이 준비한 무대로 국악관현악과 이안의 국악가요 그리고 몽고 악기 호치르 연주곡으로 관객과 만난다. 3부는 광주광역시립국악관현악단과 대구시립국악단의 합동공연으로 사물놀이를 위한 국악관현악을 연주한다.


*달빛동맹이다. 달구벌 대구와 빛고을 광주의 만남이다. 이 달빛 동맹은 2013년부터 양 도시간의 상생협력을 위해 마련되어 이번이 다섯번째다. 두 도시를 기반으로 호남과 영남이 마음의 벽을 허무는 계기로 작용되길 바란다. 그 중심에 문화와 인적 교류가 아닌가 싶다. 그런 의미에서 일반적이고 형식적인 음악의 교류가 아닌 양대 도시가 갖는 상징적 특성이 깊이 반영된 심도깊은 내용적 교류가 준비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그렇게 준비된 속에서의 '달빛동맹 교류음악회'가 지속적으로 진행되어 양 지역간의 심도깊은 역할이 되었으면 좋겠다. 얼마나 오랫동안 지속되어왔는가도 중요하지만 어떤 내용으로 목적에 맞는 교류였는지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만큼 '달빛동맹 교류음악회'에 거는기대가 크다는 말이다. 무대의 연주자와 객석의 관객이 감동으로 하나되어 환호성을 지르는 그 중심에 대구와 광주로 대표되는 양 지역의 미래를 짐작할 수 있는 무대로 행복한 시간이었다. 다음 무대가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6 국립민속국악원
계절별 절기공연ᆞ정월대보름


"달나라 옥토끼와 춤을"


2016.2.22 pm 7.30
국립민속국악원 예원당


*프로그램
ᆞ살풀이-춤 복미경
ᆞ강강술래-국립민속국악원 무용단
ᆞ판소리 입체창 수중가 중 토끼 자라 만나는 대목
   토끼 김현주, 자라 김대일, 고수 김성주
ᆞ부채춤-춤 국립민속국악원 무용단
ᆞ달나라 옥토끼와 춤을
   토끼 박수영ᆞ이지숙, 춤 무용단


*병신년 정월대보름날 지구를 찾아온 둥근달 속 토끼가 관객과 어울어짐을 이끄는 무대다. 객석을 가득 메운 다양한 연령층의 관객들의 반응이 뜨겁다. 야외에서 펼쳐지는 놀이마당을 옮겨놓은 듯 어울어짐이 좋은 시간 대보름날의 정취가 살아있다.


국립민속국악원에서 정성껏 마련한 부럼을 손에 쥔 사람들의 얼굴에서 둥근 보름달처럼 환한 미소가 피어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