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으로 가는 숲에 들다.
조금 일찍 나서 햇살 번지기 시작한 숲으로 들어선다. 풍문으로 전해진 꽃소식에 혹시나 하는 마음이 선두에 서고 게으른 몸이 뒤따른다.


물소리, 새소리, 바람소리에 익숙해지자 빛이 들어온다. 생명을 깨우며 숨을 불어넣는 빛의 스며듬이 좋다. 사람 발길에서 조금 떨어진 곳이니 한적하니 몸도 마음도 개운해 진다.


봄으로 들어선 숲은 한창 바쁘다. 그 품에 슬그머니 들었으니 나올 때도 뒤돌아보고 눈인사면 그만이다. 풍문으로 들리던 너도바람꽃도 봤고, 다른 꽃자리도 확인했으니 곧 다시 들어설 곳이기에 눈맞춤만 해두었다.


봄 볕이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