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올렸던 세계일보 신촌문예 당선 표절 사건이 결국 수상 취소로 마무리 되었기에 기사 링크를 남긴다. 사건을 스스로 크게 만들었다.


http://www.news-pap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431&fbclid=IwAR2fFZ7cvSq7_EtfknFQFu3GvEAGaYyI47954NMV-4xY3jZnT4NpsXED90E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01-11 16: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CREBBP 2019-01-11 16: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기사에서 천양희 시인의 주장이 계속 언급되는데 국내 소위 기성 문학가들의 마인드가 정말로 의심스럽고 수준이 들여다보이는 창피한 발언이 아닐 수 없습니다. 당장 카피킬러 같은 거로 한 번 돌려보기만 해도 바로 표절로 드러날 내용이죠. 일반 논문에서 아무리 과학적 사실이라 하더라도 국제 기준이 6자 이상 동일하면 표절 의심을 하는데 과학적 사실이라 하더라도 그 사실을 언어로 담을 때는 자기가 직접 선택한 단어와 어순으로 고유의 언어로 담아야 하지 그걸 그대로 베껴도 된다는 말 아닌가요? 한국 문단은 정말 절망스럽기까지 하네요 천양희 시인을 비롯한 문단의 대표자들은 홍형진 소설가가 비판하는 글을 구석구석 뼈속까지 읽으며 찬성해야 할 거 같아요

베터라이프 2019-01-11 23: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사건을 관심있게 봤는데 결국 저렇게 결론이 났군요. 좀 일찍 면밀한 선정 시스템을 갖췄더라먄 어땠을까 생각해봅니다. 일개 신문사도 아니고 말이에요. 뭔가 안타깝네요
 

주기율표 담요라니.

게다가 이뻐 받아볼까 했더니 이벤트 대상도서로만 3만원 이상 구매해야 한다. 좀 더 고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제목 센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워리뷰어 2019-01-09 14: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몇 명만 보고 살아도 괜찮습니다.

boooo 2019-01-09 20:19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
 

과정을 요약하면 이렇다. 일단 원문으로 된 글을 읽을 때 잘 이해가 안 됐고, 반복해서 계속 읽다 보니 자기 식으로 이해하든지 그냥 용어만 외우든지 해서 아무튼 결과적으로 익숙해졌다. 하지만 남에게 설명하기는 여전히 요령부득이다. 이 상태로 글을 쓰면 글쓴이 본인도 모르고 독자도 모르는 글이 완성된다. 더 중요한 건, 다른 전문가들의 역할이다. 대다수가 잘 모르겠으니, 서로 지적하지 않고 간섭하지 않고, 나아가 그런 글이 유통되는 것에 침묵하거나 동참한다. 비평 담론의 부재, 논쟁의 부재는 산 증거이다. 인문 병신체는 이런 과정을 통해 탄생했다.


<'윤리'가 부족해 한국 인문학 수준이 낮다>

- [김재인의 인사이트] '언어 탐구' 부재로 인한 경쟁력 저하


읽어볼만한 글이다.


http://www.newstof.com/news/articleView.html?idxno=119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떻게 이런 게 표절이 아니라고 할 수가 있나.


http://www.news-pap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054&fbclid=IwAR1gP1UyHskfN6WHIjUUQBQP3vkETtAEzl4-pPqxn4bWIzcO4Hx9Wza4Ebg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REBBP 2019-01-06 08: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심사위원 천양희 최동호의 마인드가 궁금하군요

boooo 2019-01-06 19:48   좋아요 0 | URL
저도 그렇습니다.

레삭매냐 2019-01-06 10: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고로 기득권은 자신들의 잘못 인정
을 하지 않는 법입니다.

자기 변명을 늘수록 추해 보이게 되
는 것이죠.

쿨하게 잘못했다 인정하면 될 것을
엄한 수사를 달다가 상의 권위만 추락
시키는 순서로 귀결될 것 같습니다.

boooo 2019-01-06 19:48   좋아요 0 | URL
이번 신춘문예는 망한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