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의 아버지라 불리는 마빈 민스키가 2016년 죽었을 당시, 뉴스 작성 봇 ‘워드스미스’가 작성한 기사

˝마빈 민스키는 인공지능 분야에 선구적인 업적을 남긴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는 필립스 아카데미를 졸업했고 1950년 하버드대학교에서 수학 학사 학위를 받았다. 그 후 프린스턴대학교에서 공부를 계속해 1954년 수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민스키의 업적으로는1959년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에 컴퓨터과학및인공지능연구실CSAIL을 만든 것과 《퍼셉트론》과 같은 획기적인 인공지능 책들을 펴낸 걸 꼽을 수 있다. 민스키는 1969년 튜링상을 받았고 이외에도 인공지능 분야의 주요 상을 여러 번 받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두 팀을 보낼 거면, 차라리 우주선을 두 대 달라고 했어야 했어.˝
지긋지긋한 다툼 끝에 나온 프레드의 결론이었다. 그 말을 들 은 레이철이 그건 내가 할 말이라는 듯 콧방귀를 뀌었다.
˝원래 타이탄급 함선을 요청한 건 나였다고, 굳이 얻어 탄 사람을 고르자면 당신이겠지.˝
˝뭐? 얻어 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학의 기본은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하는 것, 그리고 다른 사람의 의문에 성실하게 답하는 것임을 기억하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지만 최근 중국이 전국적으로 수억 대의 카메라를 설치하여 국민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려 한다는 소식에서 알 수 있듯상황은 변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책의 원제인 ‘최소한의 이론(Theoretical Minimum)‘이라는 말은 내가 만들어 낸 말이 아니다. 이 말은 러시아의 위대한 물리 학자 레프 란다우(Lev Landau)에게서 유래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