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일 땐 원고를 출판사에 넘김으로써 1, 2단계에 개입했다가 빠지고, 독자일 때는 마지막 10단계에서 구매함으로써 참여한다. 중간은 모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산업화 시대의 상징이던 을지로가 전시와 음악, 커피와 와인, 기술과 예술이 어우러진 문화예술 공간으로 바뀌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는 현실의 피막에는 마치 나무에 난 벌레구멍 같은 미세한 구멍들이 뚫려 있다고 했습니다. 일단 그 구멍을 찾아내면, 유리 직공이 녹인 유리 덩어리를 잡아끌어 목이 긴 파이프로 바꾸듯이, 그 구멍을 넓혀 길게 끌어낼 수 있었다고 했습니다. 그런 다음 한쪽 부리의 시간을 마치 물처럼 흐르게 하고, 반대쪽 부리에서는 그것을 시럽처럼 걸쭉하게 만들었다고 했습니다. 고백하자면 저는 바샤라트의 얘기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고, 그의 말이 진실임을 증명할 수도 없습니다. 저는 그저 이렇게 답하는 수밖에 없었습니다. “실로 경이로운 것을 만들어내셨군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테레사 2019-09-25 11: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오..저도 이 책 읽었습니다. 경이로운 내용이었습니다. 한개 한개의 단편들 저마다의 세계관에 동조하게 되더라고요...(헉 뭔말이지?)...^^;; 소프트웨어의 생애 주기가 저는 제일 읽기가 드뎠습니다. 몰입하기가 쉽지 않아서...ㅜ

boooo 2019-12-03 09:46   좋아요 0 | URL
ㅎㅎ 단편이 길지 않아서 어렵지 않게 읽었습니다 :) <소프트웨어..>가 제일 긴데, 이전에 다른 책으로 읽어서 이번에는 건너 뛰었습니다. 댓글이 너무 늦었는데, 테레사님 잘 지내시죠? ^^
 

이후 별의 중심이 철로 가득해지면 더 이상 핵융합이 진행되지 않고 붕괴하면서 폭발하는데, 이것이 바로 초신성입니다. 그리고 이때 철보다 무거운 원소들이 한꺼번에 만들어집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보적] 이게 뭐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