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상자의 역습 - 대중문화가 어떻게 우리를 더 똑똑하게 만들었나?
스티븐 존슨 지음, 윤명지.김영상 옮김 / 비즈앤비즈 / 2006년 9월
평점 :
품절



의도적으로 정보를 숨기는 드라마의 기법은 이제 인물 간의 대화까지 영역을 넓혔다. 드라마가 기술적인 문제를 다루게 되면 대화는 2가지 정보전달 방식을 오간다. 하나는 질감(texture)이고 다른 하나는 질료(substance)다. 


질감은 실제 집도 중인 의사를 본다고 느끼게 하기 위한 온갖 수사들이고 질료는 배경 질감 속에서 시청자들이 드라마 속 상황을 이해하도록 돕는 장치다. 


질감의 역할은 직접적인 이야기 전개와 무관할 때도 있다. 이때 이야기와 상관이 없으면 없을수록 더 좋다는 점은 매우 아이러니하다.


60년대 롤랑 바르트는 "사실효과"를 다룬 단편수필에서 플로베르의 단편 <순박한 마음>에 등장하는 청우계를 인용한다. 바르트의 설명에 따르면 의미 없는 것을 통해 사실감을 표현하는 것이 사실효과다. 청우계는 이야기 전개에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는다. 게다가 어떠한 상징적 의미도 없다.


<웨스트 윙>이나 <ER>같은 드라마에 넘쳐 나는 어려운 말들 역시 비슷한 기능을 한다. <ER>의 외과 의사들이 심장 우회술 도중에 OPCAB나 복제 정맥이라고 소리 지르는 게 무슨 의미인지 알 필요는 없다. 이는 단지 우리가 보고 있는 배우를 진짜 의사처럼 느끼게끔 하기 위한 도구일뿐. 이런 드라마를 재미있게 보려면, 이런 말은 배경음악처럼 받아들여야 한다. 아무도 우리가 이런 말을 이해할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다.


스티븐 존슨, <바보상자의 역습>, 비즈앤비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권과 4권은 몇 번을 읽어도 재미있다. (특히 3권) 요즘 읽고 있는 <김상욱의 과학공부>란 책은 다른 매력이 있다. 팟캐스트 방송 강연 중에 아직 <엔트로피>는 나오지 않았는데 이것도 책으로 기대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 건축가 안도 다다오>란 책도 그렇고 안도 다다오의 글은 술술 읽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피엔스 - 유인원에서 사이보그까지, 인간 역사의 대담하고 위대한 질문 인류 3부작 시리즈
유발 하라리 지음, 조현욱 옮김, 이태수 감수 / 김영사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뒤늦게 구매

1판 51쇄 2016. 5. 14.

표지를 여니 저자 사인! 웬 건가, 싶었는데

인쇄본이다. 속았다.


From one Sapiens to another.

멋진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세기 후반의 문학은 설명이 많이 된 영역이어서, 집중적으로 탐구된 주요 언어권에 아직도 발견되길 기다리고 있는 걸작들이 있을 것 같지는 않다. 하지만 십여 년 전에 나는 우연히 <바덴바덴에서의 여름>이라는 책을 발견했다. 나는 그 책을 지난 한 세기의 소설과 범소설(para-fiction)들 가운데 가장 아름답고 뛰어나며 창조적인 성취를 이룬 작품에 포함시키고 싶다.)

레오니드 치프킨, <바덴바덴에서의 여름> 중 '수전 손택의 서문', 이장욱 옮김, 민음사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깨비 2016-07-18 01: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떤 작품일까 구경하려고 미리보기를 했더니 수전 손택의 서문까지만 나와요 ㅠㅠㅠ

boooo 2016-07-18 09:54   좋아요 1 | URL
도스토예프스키와 그의 부인, 안나의 이야기입니다. 도스토예프스키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재미있을 거예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