끔찍하게 헌신적인 덱스터 모중석 스릴러 클럽 9
제프 린제이 지음, 최필원 옮김 / 비채 / 200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가 심히 마음에 안든다.
텍스트만 잔뜩 들어간 영화 포스터이다.

그리고 얼굴사진이 떡하니 있어서
나만의 덱스터를 상상할 수가 없잖아 ...췟

1편에 비해 번역이 많이 매끄러워진 것을 느꼈다.

덱스터 시리즈는 문장이 대부분 독백 형식이라
따분함을 안고 끈기있게 읽어야만 한다.

작가 스스로가 덱스터 캐릭터로 빙의되어 인간이나 인간이 아닌(?) 관점에서 글을 쓴 노력이 보인다.



자신을 의심하는 독스 경사 때문에
엥간히도 애를 먹고 활약을 못하는 덱스터.

이번 에피소드의 범인도 꽤나 잔인하다.
죽이지 않고 신체 일부분을 절단하고 봉하는 외과의사다.

분명 위험한 현장을 설명하는데 이 시리즈는 대체 긴장이 안되고 피식거리게 만드는 이상한 소설이다.

이번 편에서 리타와 약혼을 하게 되는
영혼없는 주인공은 리타의 아이들을
후세대 킬러로 키울 계획이다.

여튼 잘 읽었고 의외로 다음 편은 기대가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