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종이호일에 살아난 것은? (공감0 댓글0 먼댓글0)
<뼈다귀개>
2014-11-16
북마크하기 유쾌함을 만드는 아이, 톰 게이츠 (공감0 댓글0 먼댓글0)
<톰 게이츠의 신나는 세상>
2012-05-01
북마크하기 마더테레사에게 배우는 사랑과 실천 (공감0 댓글0 먼댓글0)
<마더 테레사 아줌마네 동물병원>
2012-04-29
북마크하기 멘토 박지성, 박지성의 꿈과 도전 (공감0 댓글0 먼댓글0)
<박지성처럼 꿈꿔라!>
2012-03-18
북마크하기 동화로 배우는 공자 인문학 (공감1 댓글0 먼댓글0)
<공자 아저씨네 빵가게>
2012-03-11
북마크하기 생활에서 찾을 수 있는 과학, 여러가지 힘 (공감0 댓글0 먼댓글0)
<맛있는 과학 1 : 힘>
2012-01-09
북마크하기 아빠랑 같이 보세요^^ (공감0 댓글0 먼댓글0)
<소파에 딱 붙은 아빠>
2012-01-01
북마크하기 즐거운 보물찾기로 건진 것!! (공감0 댓글0 먼댓글0)
<자석 강아지 봅>
2011-11-09
북마크하기 한 편의 영화를 본 듯한.. (공감0 댓글0 먼댓글0)
<소중한 날의 꿈>
2011-11-07
북마크하기 우주에 대한 기초지식이 가득,, 우주과학 학습만화 (공감0 댓글0 먼댓글0)
<깜짝 놀라운 과학 29 : 우주>
2011-09-07
북마크하기 첫 역사책 읽기 (공감0 댓글0 먼댓글0)
<역사야, 친구하자 1>
2011-09-05
북마크하기 고전을 재미있게 알려주는 우리 고전 강의 (공감0 댓글0 먼댓글0)
<한 권으로 보는 만화 우리 고전 강의>
2011-07-14
북마크하기 미시게의 순수한 우정과 약속 (공감2 댓글0 먼댓글0)
<미시게의 약속>
2011-07-09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공룡 화폐와 골판지 공룡 도장 찍기 (공감0 댓글0 먼댓글0)
<공룡이 공짜!>
2010-11-12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낱말 퍼즐 맞추기 (공감1 댓글1 먼댓글0)
<와작와작 꿀꺽 책 먹는 아이>
2010-02-12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공룡 책 만들기 (공감0 댓글0 먼댓글0)
<책 속으로 들어간 공룡>
2010-02-04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책 표지 그림 보고 상상하기 (공감0 댓글0 먼댓글0)
<책 먹는 여우>
2010-01-30
뼈다귀개 그림책 도서관
에릭 로만 글.그림, 김소연 옮김 / 주니어김영사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릭 로만 글. 그림 / 김소연 옮김 / 주니어김영사

 

소년 거스에게는 엘라라는 오랜 친구같은 반려견이 있었어요.

어느 날 보름달이 뜬 밤, 엘라는 거스에게 자기가 오래 못 살 것 같다며 무슨 일이 있어도 언제나 함께 있을 거라 약속하지요.

엘라가 죽은 후 거스는 아무것도 하기 싫었지만 꿋꿋이 자기 할 일을 해나갔어요. 

핼러윈 데이엔 해골 분장을 하고 사탕을 얻으러 돌아다녔죠.

어두워져 집으로 오는 길에 공동묘지서 해골군단을 만난 거스는 그들에게 잡아 먹힐 위기에 처하게 되었어요.

그런데 바로 그때, 그들 앞에 엘라가 나타났어요.

겨우 개 한마리냐 빈정거리는 해골군단에 거스와 엘라는 온 힘을 다해 가장 큰 소리로 함께 짖고 잠시 후 그들에겐 다른 친구들이 또 찾아온답니다.

 

핼러윈데이에 다시 찾아온 친구 엘라와 엘라의 등에 손을 얹은 거스, 보름달 아래 앉아 있는 둘의 모습이 참 다정하지요?!! 

엘라가 거스에게 죽음을 예견하고 영원히 함께 있을 거라 말하던 밤도 꼭 그 모습이었어요.

"보름달 아래에서 한 약속은 깨지지 않아."

자신의 죽음을 미리 예견했던 엘라는 거스에게 자기가 죽더라도 언제나 거스와 함께일거라 말합니다.

그리고 약속대로 어려움에 처한 거스를 구하러 가장 먼저 나타났지요.  

아이들에게 반려동물의 죽음은 쉽게 받아들이기 어려운 감정입니다.

작은 곤충 한 마리를 키우더라도 죽었을 땐 꼭 눈물을 보이던데 인간과 교감이 많은 반려동물은 가족이나 친구같은 존재로 그 상처도 깊고 큽니다. 하지만 엘라와 거스는 죽음이 영원한 헤어짐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서로를 지켜주는 무한한 사랑과 의지임을 보여 줍니다. 그런 면에서 거스와 비슷한 경험을 한 친구들에게는 이 동화가 어떤 위로가 될거 같네요.

 

이 책에서는 표지서부터 본문까지 파란색이 주조를 이루어요.

쉽게 접하기 어렵던 색인데 차분하면서도 밝지 않은 색이 신비로운 밤의 느낌을 잘 살리는거 같아요.

각 페이지의 검정 틀과 함께 판타지와 공포가 공존하는 시간과 그로 인한 긴장감도 느껴지고요.

해골들이 거스의 주위를 둘러싸고 무덤에서 나오는 장면은 공포스럽지만 이내 춤추고 노래하고 껄껄웃는 해골들은 귀엽기까지 해요.

그리고 개들에 쫓겨 달아나기 바쁜 해골들과 뼈다귀를 물고 집으로 돌아가는 개들을 보면 웃음이 절로 나지요.

큰아이가 읽고선 '재밌으면서도 슬픈 이야기'라 하는데 가장 짧으면서도 정확한 리뷰가 아닐까 싶어요..

죽음을 이야기하지만 무섭지 않고 또 유머가 크지만 슬픈 여운이 오래 남으니까요. 

 

며칠 전 핼러윈데이라고 동네서도 꼬마아이들이 유령이나 마녀복장을 하고 돌아다니더군요.

큰아이도 수업시간에 할로윈 파티가 있다며 가면을 챙겨가기에 그 의미를 제대로 알고 하나 했는데 하교해 와선 선생님께서 따로 자료를 준비해 알려주셨다고 해요.

아이들에겐 갖가지 유령분장을 하고 사탕파티를 하는 날쯤으로 기억될까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아이들이 커가는 만큼 그 의미를 이해하는 폭도 점점 자라는거 같아요.

[뼈다귀 개]는 핼러윈데이를 배경으로 해서 핼러윈데이의 의미 뿐만 아니라 거스와 엘라의 따듯한 교감을 보여줍니다.

판타지, 권선징악의 메시지까지 잘 어우러져 쌀쌀해지는 날씨에 따뜻한 감동을 느끼게 하기에 충분한 거 같아요. 

 

 

책 표지를 열면 가장 먼저 뼈다귀를 문 엘라를 만나게돼요.

그리고 바로 뒷장엔 뼈다귀 개가 된 엘라가 있답니다.

트레싱지에 그려진 엘라를 신기해하며 종이를 들춰 보길래 책놀이로 따라해보자 했어요.

 

 

 

 

트레싱지를 사러 갈까 하다가 종이호일이 생각나 꺼내 보았는데 종이질감이나 투명도가 비슷하더라구요.

해골들이 개 짖는 소리를 듣고 달아나는 책 그림을 복사하고 그 위에 종이호일을 올려 그림을 그렸어요.

지금은 해골이지만 엘라처럼 이들도 다른 누군가였을꺼라 하며 상상해보라 했지요.

 

그림을 그리고선 작은 해골은 마법사이고 가운데 해골은 달리기 선수였던 여자아이라 합니다.

마법사는 여유롭지만 마지막 해골은 잡힐까봐 겁이 잔뜩 났다 하네요.  

연필로 그려서 얼굴 색칠이 번질까 싶어 종이 뒷면에 색칠을 하게 했더니 채색한거 보다 좀 가라앉은 색이 나왔어요.

아래 종이엔 해골들이 위로는 사람들이 달리기경주를 하고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