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이기찬 기자가 들려주는 신문기자 이야기 (공감0 댓글0 먼댓글0)
<여기는 취재 현장!>
2014-01-14
북마크하기 [사계절] 어린이 눈높이에 딱 맞춘 인문교양그림책, 일과사람 시리즈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13-11-13
북마크하기 풀벌레 소리를 들으며 (공감0 댓글0 먼댓글0)
<박각시와 주락시>
2013-09-10
북마크하기 사람의 마음까지도 그리는 붓 (공감0 댓글1 먼댓글0)
<신기한 붓>
2013-01-29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표지그림 따라하기 (공감0 댓글0 먼댓글0)
<우리 몸 속에 뭐가 들어 있다고?>
2012-02-26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노래로 동시 읽기 (공감1 댓글0 먼댓글0)
<우리 사이는>
2012-02-20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수수께끼 빌딩북 만들기 (공감1 댓글0 먼댓글0)
<까치와 소담이의 수수께끼놀이>
2011-02-19
북마크하기 반 됫박이 대박난 사연 (공감0 댓글0 먼댓글0)
<좁쌀 반 됫박>
2011-01-30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마음으로 키운 내 화분 (공감1 댓글0 먼댓글0)
<빈 화분>
2011-01-21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꼴라주 도깨비와 수리수리 수수리 주문쓰기 (공감2 댓글0 먼댓글0)
<똥벼락>
2011-01-13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색종이 딱지로 토끼랑 배씨댕기 만들기 (공감0 댓글0 먼댓글0)
<설빔>
2011-01-08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꼬마연과 새해 소망 적기 (공감1 댓글0 먼댓글0)
<설빔>
2010-12-30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표지그림 보고 상상하기 외 (공감2 댓글0 먼댓글0)
<호랑이 뱃속 잔치>
2010-10-21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가족사진과 방귀대장 상장 (공감0 댓글0 먼댓글0)
<방귀쟁이 며느리>
2010-05-13
북마크하기 남과 북이 하나인 이야기 (공감0 댓글0 먼댓글0)
<세 번째 별명 꿀꿀이>
2009-10-12
여기는 취재 현장! - 기자 일과 사람 18
신옥희 지음, 차재옥 그림 / 사계절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계절 '일과 사람' 시리즈는 우리 이웃의 직업에는 무엇이 있는지, 또 그들은 어떤 일을 하는지 구체적으로 알려주는 그림책이다.
하지만 직업에 관련한 정보책으로 치우치지 않고 일을 하는 사람의 일상으로 접근해 사람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간다.
그래서 진솔한 휴먼다큐를 보는 듯한 기분이 드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이제까지 일과 사람시리즈를 통해 중국집 요리사 아저씨부터 우체부, 의류디자이너, 선생님, 어부, 의사선생님과 한의사 선생님 등 여러 사람들을 만났는데 이들의 공통점은 자기가 하는 일에 자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이었다.
자신의 일에 진정성을 갖고 있는 이들을 보면 그 사람의 가치 또한 숭고하게 느껴진다.
 
이번에 출간된 일과 사람시리즈의 열여덟 번째 주인공은 신문기자이다.
신문사 사회부에서 일하는 이기찬 기자의 하루를 통해 그가 어떤 일을 하는지 또 어떤 과정을 거쳐 신문이 발행 제작되는지 구체적으로 알려준다.
흔히 신문기자라면 사건 사고등 각종 사회적 이슈를 취재하고 그것을 기사화해 소식을 전하는 사람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이책에서는 그러기까지의 과정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밤잠을 제대로 못자고 24시간 언제든 전화를 받아야 하는 신문기자의 하루는 새벽부터 시작된다.
신문사 말고 경찰서로 먼저 출근해 전날의 사건 사고를 살피거나 사람들을 만나 인터뷰를 하고 편집국에 아침 보고를 한다.
편집국 회의실에서 정해진 기사거리를 위해 현장에 나가 직접 취재를 하고 기삿글을 쓴 후에는 다시 신문사로 돌아와 다른 기사를 준비하고 기획회의를 한다.
언제 어떻게 터질지 모르는 사건을 취재하느라 동분서주하고 낯선 사람들과의 인터뷰나 밤샘 취재도 다반사란다.
우리는 언제 어디서든 쉽게 세상 소식을 알게 되는데 그런 이면에 취재기자들의 이런 노력과 고충이 있다니 새삼스러웠다.
 
텔레비젼이나 신문, 라디오, 인터넷 등에서 날마다 새로운 소식들이 쏟아져 나온다.
그런데 그것이 사실이 아니라면 어떨까?
우리는 사실 공중파로 나오는 여러 소식들을 의심없이 그대로 받아들인다.
그런데 책에서는 사람들이 모르거나 잘못 알고 있는 사실도 많다고 한다.
한 사람의 잘못된 판단으로 쓰여진 글이 여러 대중에게 그대로 전해질 수 있다는 것은 무척 위험한 일이다.
그래서 정확한 사실과 올바른 진실을 알리는 기자정신이 꼭 필요하단다.
기자라는 직업은 하나의 직업이기 이전에 진실성과 어떤 사명감같은 것이 먼저 필수 요건인거 같다.
'신문 기사나 방송 뉴스는 사람들이 세상을 보는 창문과 같다'는 말처럼 신문기자나 언론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공명정대하고 굳건한 사명감이 있어야 한다.
 
이기찬 기자는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사이사이 신문의 구성형식과 여러 다른 분야의 동료 취재기자들, 기사를 쓸 때의 필수조건이나 기사가 신문에 나오기까지의 교열 편집 인쇄 과정도 들려준다.
신문 기자가 취재하는 장면이나 취재중 일어나는 에피소드, 사회적 이슈인 핵문제, 신문 기사처럼 꾸며진 페이지 또 우리나라 첫 한글 신문인 독립신문에 대한 소개 등 구성이 흥미롭고 유익했다.
  
세상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정확히 아는 것은 무척 중요해.
그래야 자기 의견을 똑바로 가질 수 있어.    (P.41)
기자라는 직업에 대한 이해 말고도 우리가 살아가면서 가져야 할 시민의식이나 사회적 가치관을 깨우치게 하는 글같다.
신문기자 뿐만 아니라 우리들도 옳고 그름을 판가름할 수 있는 눈을 가져야 한다는..
이 책을 읽을 아이들도 더 좋은 세상 바른 세상을 위해 필요한 우리들의 가치관에 대해서도 함께 느껴보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