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비밀의 강에서 찾은 삶의 위안 (공감0 댓글0 먼댓글0)
<비밀의 강>
2015-09-02
북마크하기 이기찬 기자가 들려주는 신문기자 이야기 (공감0 댓글0 먼댓글0)
<여기는 취재 현장!>
2014-01-14
북마크하기 [사계절] 어린이 눈높이에 딱 맞춘 인문교양그림책, 일과사람 시리즈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13-11-13
북마크하기 풀벌레 소리를 들으며 (공감0 댓글0 먼댓글0)
<박각시와 주락시>
2013-09-10
북마크하기 사람의 마음까지도 그리는 붓 (공감0 댓글1 먼댓글0)
<신기한 붓>
2013-01-29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표지그림 따라하기 (공감0 댓글0 먼댓글0)
<우리 몸 속에 뭐가 들어 있다고?>
2012-02-26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노래로 동시 읽기 (공감1 댓글0 먼댓글0)
<우리 사이는>
2012-02-20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수수께끼 빌딩북 만들기 (공감1 댓글0 먼댓글0)
<까치와 소담이의 수수께끼놀이>
2011-02-19
북마크하기 반 됫박이 대박난 사연 (공감0 댓글0 먼댓글0)
<좁쌀 반 됫박>
2011-01-30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마음으로 키운 내 화분 (공감1 댓글0 먼댓글0)
<빈 화분>
2011-01-21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꼴라주 도깨비와 수리수리 수수리 주문쓰기 (공감2 댓글0 먼댓글0)
<똥벼락>
2011-01-13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색종이 딱지로 토끼랑 배씨댕기 만들기 (공감0 댓글0 먼댓글0)
<설빔>
2011-01-08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꼬마연과 새해 소망 적기 (공감1 댓글0 먼댓글0)
<설빔>
2010-12-30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표지그림 보고 상상하기 외 (공감2 댓글0 먼댓글0)
<호랑이 뱃속 잔치>
2010-10-21
북마크하기 [독후활동] 가족사진과 방귀대장 상장 (공감0 댓글0 먼댓글0)
<방귀쟁이 며느리>
2010-05-13
북마크하기 남과 북이 하나인 이야기 (공감0 댓글0 먼댓글0)
<세 번째 별명 꿀꿀이>
2009-10-12
비밀의 강 - 2012 볼로냐 라가치 상 수상작 초등학생이 보는 그림책 28
마저리 키넌 롤링스 지음, 김영욱 옮김, 레오 딜런.다이앤 딜런 그림 / 사계절 / 201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그림을 보며 천천히 그림에 담긴 의미를 살펴보게 된다.

거창하게 '의미'라는 표현을 썼지만 정말 가볍게 넘길 수 없는 매력이 있다.

금박된 '비밀의 강'이라는 제목이 은근 호기심을 부추기고 어딘가를 바라보는 소녀의 눈빛과 신비로우면서도 묵직한 분위기의 그림이 근사하게 느껴진다.

2012년 볼로냐 라가치 상 픽션 부문 명예상을 받은 이 책은 앞서 다른 판본으로 1956년 뉴 베리 명예상을 받은 바 있다고 한다.

책을 쓴 마저리 키넌 롤링스의 유작인 이 작품은 먼저 레너드 웨이즈가 그린 판본으로 출간되었다가 2011년 새롭게 딜런 부부가 그림을 그린 판본으로 출간하였다고 한다.

1955년에 출간된 책그림은 어떨까 궁금한데 이 책이 지닌 따듯한 메시지와 환상적인 그림 또한 볼 때마다 새롭고 참 좋다. 

 

 



플로리다 외딴 곳의 울창한 숲속에 칼포니아는 버기호스라는 강아지, 엄마, 아빠와 함께 단란하게 살고 있다.

시 짓기를 좋아하는 칼포니아는 시 속에 자신의 쾌활한 성격과 자연을 담을 줄 아는 어린 시인이기도 하다.   

어느 날 아빠에게서 마을에 물고기가 잡히지 않아 곧 아빠의 생선 가게 문을 닫아야 할 것 같고 마을 전체 사정이 어려워질거라 들은 칼포니아는 아빠를 돕고 싶은 마음에 물고기를 잡기로 마음 먹는다.

낚시때 미끼로 쓸 지렁이가 유리병에 갇혀 있는 것을 싫어할 거라고 생각한 칼포니아는 자신이 물고기라면 어떨까 하고 상상한다.

그리고 칼포니아의 그러한 마음을 담은 장면의 그림이 버기호스는 물론 우리의 눈길을 사로 잡는다.  

칼포니아에 대해 가장 잘 보여주는 그림이지 싶다.

자신을 물고기처럼 생각하고 상대를 배려하려는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그리고 이 장면 뿐만 아니라 칼포니아가 만나는 자연개체들 마다에 칼포니아의 배려와 소통의 마음이 글과 그림으로 잘 표현되어 있다.

이 책이 아름답고 특별하게 와닿는 가장 큰 이유도 바로 이때문이지 싶다.



칼포니아는 마을에서 가장 지혜로운 알버타 아주머니를 찾아가 비밀의 강을 묻는다. 

코끝이 가리키는 대로만 따라가라는 아주머니의 말대로 칼포니아에게 곧 비밀의 강이 눈앞에 나타난다.

걸터앉을 삼나무와 물 속을 헤엄치는 물고기들에게도 자기의 생각을 이야기하는 칼포니아는 만들어간 종이장미로 물고기를 가득 낚아 올린다.

자연에 어우러져 살며 자연을 함께 공감하고 배려할 줄 아는 칼포니아의 마음이 비밀의 강으로 가는 열쇠가 아니었을까...

강으로 갈 때처럼 칼포니아는 주렁주렁 낚싯대를 어깨에 짊어지고 코끝이 가리키는 방향대로 따라간다.

그리고 어두워진 숲에서 만나는 배고픈 동물들에게 기꺼이 큰 메기들을 내주며 친절한 인사를 건넨다.

누군가 널 겁주려 할 때,

가장 먼저 마음을 읽어 줘야 해.

그럼 절대로 더 괴롭히지 않을 테니까.

가끔씩 어떤 누군가는 "고마워."라며 인사말도 건넬 테니까. (P.33)

무서운 동물들을 만나는 와중에도 시를 읊던 칼포니아는 알버타 아주머니와의 약속도 잊지 않는다.

그리고 자신을 기다리고 있던 엄마 아빠를 껴안은 칼포니아의 표정엔 뿌듯함과 자랑스러움이 가득 차 있다.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무언가를 해냈다는 행복함으로 깊은 잠에 빠져 든 칼포니아.

칼포니아처럼 아빠도 가난한 사람들에게 메기를 나눠주고 기적처럼 마을의 형편도 조금씩 나아진다.



 



"비밀의 강은 네 마음 속에 있단다.
네가 원할 때면 언제든 그곳에 갈 수 있지.

 자, 눈을 감아 보렴, 그럼 보일 테니까." (P.43)

비밀의 강을 다시 찾아가보려 하지만 칼포니아는 다시 찾을 수 없었다.

메기를 가득 잡아 와 숲속의 동물들에게 나눠주고 가족과 마을 사람들의 배고픔을 해결해주었던 강은 실제가 아닌 마음이었다. 

엄마 아빠를 위한 칼포니아의 순수한 사랑, 그리고 자연에 대한 믿음과 배려를 따뜻하게 담고 있는 책이다.     

60여년이 흘러도 이 책의 가치가 높게 평가되는 것은 우리가 바라는 사랑과 삶에 대한 위안이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없기 때문일 것이다.

초등학색이 보는 그림책 시리즈라지만 요즘같이 어렵다하는 시기에 어른이 보기에도 꼭 좋은 책이다. 

읽을 때마다 그림에 담긴 상징적인 의미들을 천천히 느껴본다.

힘든 순간, 우리이 필요한지 생각하고 또 마음에 담기에 손색이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