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하다고 말해 스토리콜렉터
마이클 로보텀 지음, 최필원 옮김 / 북로드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이름은 파이퍼 해들리다. 그리고

 

나는 3년 전 여름방학의 마지막 토요일에 행방불명 되었다.

 

축제가 끝난 다음날 소녀 두명이 사라진다. 단순한 가출인줄 알았는데 점점 행방이 묘현해지면 온마을과 방송국, 경찰들이 동원되어 소녀들을 찾기 시작한다.

점점 시간이 지날수록 사람들의 기억에 잊혀져가고 3년이 지난날 마을의 농가에서 부부가 살해된채 발견되고 근처 호수에서 여자의 시체까지 발견되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전편에서 활약했던 조 올로클린 박사는 농가부부 살해 용의자의 프로파일러로 참관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거기서 용의자와 대면하면서 이상한 느낌을 받는다.

그리고 호수여자 시체와 연관성이 있다고 믿은 조는 3년 소녀행방불명사건과 연관지어 있음을 알게 된다.

 

전직형사 빈센트 루이츠, 매력적인 정신과의사 빅토리아 나파르스텍과의 로맨스, 별거중인 아내와의 묘한 심리, 사춘기딸을 가진 아빠로서의 마음 등이 사건과 연개해서 재미진 이야기를 구성한다.

 

새로운 장소에서 나와 무엇인가 맞지 않을것 같은 예감이들때, 누군가와 싸우고 싶을때는

 

"내가 별로 마음에 안 들죠? "

 

라고 하면 대번에 서로에게 마음 표현이 확실이 된다.

 

여기 조와 담당형사 드루리의 관계도 이렇게 시작된다.

 

인간행동의 심리학에 대해 믿지 않는 형사와 인간심리와 행동에는 연관이 있다고 믿는 조

그둘이 소녀들의 행방불명사건과 농가부부의 살인사건을 어떻게 헤쳐나갈지도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그리고 이소설의 가장 특이점이라면 ..

사건의 해결해나가는 조의 입장이 시간에 따라 서술되고 거기에 납치된 소녀중 한명인 파이퍼 해들리가 감금된 상태에서 시작되는 일기 형식이야기..

감금된때 시작되는 상황과 심리 ,같이 납치된 친구 태쉬, 감금된곳의 환경 그리고 떠나온 가족들에 대한 반감이 시간이 지나면서 사랑과 연민으로 바뀌어지는 과정들이 생생하게 그려지고 있다.

 

인간은 왜 이렇게 악마적이게 되는 것일까? 환경이 그렇게 만드는 것인지, 아님 환경을 핑계로 그들을 만든 것인지 , 이두가지 문제는 늘 우리삶에 화두인것 같다.

 

어제 독서모임에서 사기꾼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가  사기꾼이라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아주 평범하고 어눌하며 아 저서람은 너무 평범해서 도저히 사기꾼이라고 볼수 없는 사람일 경우가 많다는 이야기를 했다.

 

여기 책속에서도 조는 이런 이야기를 한다.

" 여러분 자신이 다른 사람에 대해 아무 관심이 없다고 상상해보십시오. 죄책감도 없고 ,회한도 없고, 부끄러움도 없고, 지금껏 살아오면서 자신이 보인 모든 이기적이고 , 게으르고, 잔인하고 ,비윤리적이고 , 비도적인 언행들에 대해 아무 후회가 없다고 생각해보십시오. "

 

오로지 나 자신만이 중요하다고 남들은 존중받을 가치가 없다고 평등과 공정성은 남들에게 적용되지 않는다고. 남들은 쓸모없고 무지하고 아둔한 바보들이라고. 나의 아까운 공간과 산소를 앗아가는 못된 사람들이라고 ."

 

난 아니야 위의 이야기와 상관 없어 !! 라고 느낄 것이다. 그런데 아주 사소한 것부터 생각해보면 우리는 가끔 우리에게 아주 관대하지만 남들에게 평등과 윤리적 잣대를 들이대게 된다.

 

최근에 나는 아는 지인과 사소한 말다툼이 있었다. 광화문 촛불과 박근혜탄핵과 무정부상태를 지나고 있는 우리는 동질감을 느끼며 으샤으샤했다.

 

근데 그지인이 초등학교 학군때문에 위장전입과 좋은 학원가를 가기위해 자신의 삶에서 4시간이상을 허비하고 있는것에 대해 나는 지적했다.

" 우리 교육의 현실 ,대한민국의 정치상태 등등은 우리 모두 각자 나는 괜찮다는 자기 합리화에서 온다고 말하면서 , 굳이 그렇게까지 아이를 키워야하느냐는 반문에"

 

여러가지 언쟁과 자신이 그럴수 밖에 없는 현실과 그리고 부모로서의 사명감에 대해 이야기하다가 결론은 나에게

 

" 애나 낳아보고 이야기해라.. 애도 없으면서 그런식으로 이야기하지말라

라면서 그날의 자리는 심각해져 버리고 말았다.

 

나도 그지인도 결국 각자의 논리와 시야에서 상대를 평가했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든다.

 

너무 비약적인 이야기일수도 있으나 사이코패스는 어느순간 그렇게 되는 것이 아닌 자신이 만든 틀속에서 자신이 뒤를 돌아보지 않고 도덕적 제재나 불안감,윤리라는 한계선을 넘은 자들이 점점더 심장이 굳어버리고 눈을 감으면 그것이 사이코패스라고 말한다.

 

단순히 사이코 패스는 살인범을 가르키는 것이 아니다. 수많은 돈을 사기치는 희대의 조희팔같은 사기범,  감정노동을 하는 사람에게 막말과 행동을 일삼는 갑질 손님들도 여기에 해당된다.

 

이처럼 나중에 밝혀지는 범인도 어릴적 아주 작은 일로 인하여 갖게된 감정이 윤리와 도덕이라는 선을 넘어버리면서 사이코패스적인 감정을 가진 인간이 되어버린것이다.

 

결국 미안하다, 미안해, 그냥 미안해 하면서 적절한 때에 감정표현를 하고, 남들이 받은 상처에 눈감지 않고, 잘못된 일이나 실수로 인한 상황이 돼었을때 제대로 인식하면서 살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남의 다친 마음에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만의 행복을 중요시 하는 사이코패스는 되지말아야 할텐데 ...

 

라는 깊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소설이다.

단순히 범인을 찾고 반전을 기대하는 소설의 마력을 넘어서 인간의 감정의 한계에 대한 심리학적 감수성을 주는 이작가 ..

 

괴물이다 괴물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