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귀 미야베 월드 2막
미야베 미유키 지음, 김소연 옮김 / 북스피어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애정 하는 작가 중 한 분 미야베 미유키  , 그녀의 에도 시리즈를 특히 좋아한다.
그녀가 꾸준히 내는 에도시리즈 , 그 속에는 때론 무섭고 때론 슬퍼서 이것이 이야기라서 다행이야라고 할 정도의 공감 가는 내용들이 가득하다.

 

 

주머니 가게 미시마야에 흑백 방이라는 공간을 만들어두고 괴담을 듣는 아가씨가 있다.
오치카는 자신의 불행했던 과거를 잊기 위해 에도의 친적 집 주머니 가게에 오면서 자신을 세상으로 가두어버리고 오로지 사람들의 괴담을 들으면서 하루하루 견디고 있다.

사람은 이야기를 하고 싶어 한다. 자신의 이야기를
그것은 때때로 인생의 한 귀퉁이에 스며들어 떨어지지 않는 무언가를 보여 주는 일이나 마찬가지이니 아무래도 많은 사람의 귀에 들어가는 건 곤란하다. 다만 한 번쯤 입 밖으로 내어 토해 버리고 싶을 뿐이다.

어려운 규칙은 없다. 듣고 잊어버리고. 말하고 잊어버리고, 그것뿐이다.
오늘도 또 한 사람, 흑백의 방에 새로운 손님이 찾아온다.

페이지 11 중에서

오치카 시리즈 일명 미시마야 시리즈는 안주 -흑백- 피리 술사에 이은 네 번째 이야기이다.
백가지 이야기를 쓰고 싶다는 포부를 밝힌 미미 여사는 이번 판에 놀라운 예고편을 집어넣었다.
흑백 방이라는 일명 어두운 이야기만 있을 것 같지만 짝수권에는 살짝 가볍고 유쾌한 이야기, 홀수권에는 무섭고 가슴 아픈 이야기가 구성되어있다.

네 번째 이야기 삼귀는 제목부터가 무시무시한 귀신이야 일 것 같아 살짝 두려움을 가지고 읽기 시작했다.
이번 편은 무섭다기보다는 눈물을 찔끔하게 만드는 슬픈 이야기들이 가득하다.

흑백방에 열두 살의 어린아이가 찾아왔다. 마을에 일어난 알 수 없는 일련의 사건들
죽은 아내와 아이를 위해 마을로 들어와 귀신을 불러낸 남자의 이야기
도시락 가게를 하는 남자에게 붙은 먹보 귀신 이야기
첩첩산중에 죄지은 자들이 감옥처럼 살고 있는 산골마을에 나타난 귀신의 정체
흑백방에 나타난 노파가 이야기를 남기고 귀신처럼 사라진 이유 ..

이번 흑백방에는 슬픔이 가득하다. 무서운 귀신 이야기 속에 평범한 서민들의 삶이 깊이 녹아져 있다.
삶의 고난 속에서 인간으로 지켜야 할 기본적인 감정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그로 인해 상처를 안고 가는 사람들에게 진정한 치유란 어떤 것인가를 건네는 것 같다.
아무것에도 기댈 수 없는 인생의 끝에서 무엇을 위해 살아야 하나? , 살아갈 가치가 있는 것인가?
에 대한 고민을 잠깐씩 하게 만들었다.

자신의 아픔 때문에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세상과 격리된 채 삶을 포기하는 사람들에게 건네는 작가의 치유 같은 이야기이다.
아픈 과거 때문에 자신을 가둔 오치카를 통해 삶이 계속된다며, 자신을 가둔 것도 자신을 꺼내는 것도 결국 사람들과의 관계와 이야기 속에서 치유된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것 같다.
그리하여 이번 작품에서는 오치카는 조금 더 성장하고 그리고 색다른 두 주인공에게 흑백방을 넘겨주게 될지도 모르겠다. 마포 김 사장 (북스피어 출판사 사장님)의 출간 후기에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그동안 오치카의 아픔 때문에 언제쯤 행복하고 삶을 다시 시작할까? 안타까웠는데
역시 미미여사의 에도 시리즈에서, 인간에게 보이는 애정이 흑백방에 갇혀있는 오치카에게 애정이 손길이 간 것 같아 마음이 따스해진다.
흑백방이 주인이 바꾸는 것은 약간 안타깝지만, 노처녀를 늙는 오치카보다는 행복한 오치카가 좋다.
에도 시리즈를 읽을 때마다 느껴지는 따스함, 그리고 서로를 아끼는 사람들이 애정이 느껴져서 항상 읽고 나면 왠지 기분이 좋아진다.


가끔 미미 여사가 그리는 에도에 타임머신을 타고 구경하고 싶을 만큼 (단 미미 여사가 이야기하는 에도 속으로)


나도 흑백방에 가서 오치카에 나의 절절한 이야기를 하고 같이 끌어안고 울고 싶다.


그리고 달달한 다과와 차도 마시고 싶다, 이번 편에 나온 (에도 물건 사기 자습서)에 실린 맛 집도 함께 가보고 싶다.
오치카와 나 그리고  두 남자 도미지로 와 칸이치와 함께 ..


    그 귀신들
역시 거기에서부터 시작할까 . 과녁의 한가운데를 쏘아서 어떤 것으로 만들어진 과녁인지 감촉을 한번 살펴보자 .

페이지 29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숭례문학당 글쓰기를 위한 책읽기 리스트


4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책읽기부터 시작하는 글쓰기 수업
이권우 지음 / 한겨레출판 / 2015년 11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24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8년 05월 09일에 저장

사이토 다카시의 2000자를 쓰는 힘
사이토 다카시 지음, 황혜숙 옮김 / 루비박스 / 2016년 7월
11,500원 → 10,350원(10%할인) / 마일리지 57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24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8년 05월 09일에 저장

필사 문장력 특강- 단계별로 나아가는 문장력 훈련
김민영 외 지음 / 북바이북 / 2018년 4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24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8년 05월 09일에 저장

글쓰기 기본기
이강룡 지음 / 창비 / 2016년 11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24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8년 05월 09일에 저장



4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두피아노의 케이팝 콜렉션 (스프링)
두피아노 지음 / 삼호ETM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릴적 교보나 영풍에 가면 볼수있었던 악보, 요즘은 구하기 힘든데 이렇게 책으로 나오니 좋네요. 리듬을 글로 느낄수 있을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아한지 어떤지 모르는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74
마쓰이에 마사시 지음, 권영주 옮김 / 비채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혼을 했다.
십오 년 넘게 살았던 시부야 구 모토요요기 정 아파트에서 나가는 사람은 아내가 아니라 내가 됐다.

48세 의 오카다 는 출판사의 편집자이다
덴마크 가구를 좋아하고 책과 시디모으기를 좋아한다. 요리또한 능숙하다. 
이혼후 아파트 생활을 접고 조욯한 동네의 단독주택을 구하러 다닌다. 아파트 생활을 하면서 누리지 못했던 고적함, 자신만의 공간을 기대하면서 찾던 중 노부인의 집에 세를 얻게 된다.
그 노부인은 아들이 있는 미국으로 가는 대신 , 이 집의 가치를 알아주는 사람한테만 세를 주겠다고 한다. 
그 노부인 소노다씨를 만나러 간 그곳에서 오카다는 외로움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다. 

혼자 사는 거 쉽지 않아요 . 

쓸쓸하거든 , 마음은 편하지만 .

애니웨이, 웰컴 투 아워 킹덤 오브 소로 
(외로움의 왕국)

결혼생활 동안 성향이 너무나 다른 아내때문에 눈치를 보았던 오카다는 이제야 말로 진정한 자신만의 생활를 누린다는 기대감에 들떠있다. 

결혼은 친척을 두 배로 늘리고, 짐을 두 배로 늘리고, 싸움을 네배로 늘린다

외로움을 대체할 고양이 후미도 있고 , 집을 고쳐가는 재미로 외로움은 생각지도 않는다. 

그러던 어느날 혼자간 국수집에서 예전 연인 ,스가와라 가나를 만나면서 일상에 조금씩 변화가 오기시작한다. 

오카다는 건축에 대한 애정이 있고, 오래된 단독 주택이 주는 정감을 지키려는 우아한 선택을 할줄 아는 남자다. 
직장 동료는 이혼한 그에게 

오카다는 우아하군
우아하다고요?아닙니다 .
오카다는 아직 사십대잖나. 월급은 많이 받으면서 마음 편하게 혼자 살지.
이걸 우아하다고 하지 그럼 뭐라고 하나.

우아하기만 할줄 알았던 이혼남의 시선을 통해 혼자사는 외로움, 다시 시작하는 연애에 대한 감정 , 결혼 생활동안의 감성등에 대해 잔잔하면서 깔끔하게 다루었다.
옛연인의 아버지의 병으로 인해 혼자사는 사람에 대한 우아함보다 두려움을 알게 되면서 혼자이기 보다 누군가 곁에 있는 생활을 다시 찾으려고 하는 감정의 변화를 적절하게 그려냈다. 

사귀기 시작해서 헤어지기까지 가끔씩 가나를 슬프게 했다.어쨌거나 나는 기혼자였으니까. 전망 같은 것도, 화살표도 없이 상황에 내맡긴 채 사귀었다.
가나도 공중에 뜬 상태에 지칠 대로 지쳐 진이 빠져서 헤어지게 됐다.
지금에 와서 그것을 실감했다.

이 정도 도움으로는 따라잡지 못할지도 모른다. 이제 와서 그 때 빛을 갚아야 하는 것이라면 화살표는 항후 전망을 가리키는게 아니라 지금 이곳에 있는 나를 향하는 셈이다. 

134페이지 중에서

중년후반을 맞이한 이혼남 오카다가 연인에게 느끼는 감정 또는 자신이 결정을 기다리는 상대가 되었을때의 느끼는 감정에 대한 결이 현실적으로 다가온다. 사실 유부남이었을 때의 연인을 힘들게 한 댓가를 치르는 것 같아 약간 통쾌하다.
스가와라 가나라는 여성의 캐릭터도 멋지다. 질척 대지 않고 각자의 생활을 하면서도 적절이 같은 시간을 지내는 것 시간을 잘 분배한다. 
그리고 결정적인 순간 오카다를 애타게도 만든다. 

중년이 지난 남자의 사랑, 그리고 삶은 어떨까? 모든 격정의 시간을 지났으니 생에 대해 차분히 받아들이고 정리하기 시작할 수 있을까 ? 우아하게 산다는 의미는 무엇일까?
경제적 풍족함, 관계의 까다로움, 자식에 대한 책임감에서 벗어나면 우아한 생활이 시작될수 있을까!
에 대한 해답을 오카다의 감정과 생활에서 느낄 수 있다. 
삶은 나이가 든다고 더 수월하고 우아할수 없음을 , 또한 우아하게 산다는 것은 고독과 외로움을 선택해야 할수 있다는 것을 오카다를 통해 알게 해준다. 

전작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를 통해 잔잔한 일상, 사람들과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때문에 이책 또한 그 잔잔함이 좋았다. 

잔잔한 외로움, 잔잔한 우아함, 그 우아함의 선택- 웰컴 투 아워 킹덤 오브 소로 그것이 내삶이 되지 않을까 벌써 부터 걱정이 앞선다.  


인간은 애초에 상대방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없다.
키스를 했어도 잠자리를 함께 했어도 알수 없는 부분은 남는다. 말을 써서 생각하고 말을 써서 뜻을 전하게 되면서 , 다시 말해 인간이 인간이라는 유별난 생물이 된 이래로, 전달될 게 전달되지 않게 됐다고 말할 수 없을까. 
말은 머릿속에서 멋대로 이야기를 지어내고 터무니없는 것을 상상하게 하고, 엉뚱한 해석을 하게 한다. 말을 초월한 자신감도 있지만, 직감도 맞을 때가 있으면 틀릴때도 있다. 

페이지 24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러스트레이터 CC 2018 무작정 따라하기 무작정 따라하기 컴퓨터
문수민 외 지음 / 길벗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러를 하기 힘들다면 이책으로 따라하기시리즈는 따라하기 정말 좋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