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나보다 어린 사람이 보기에 많은 나이.
나보다 더 많이 산 사람이 보기에는 난 아직 젊은 나이.

 


그럼에도 내가 나이를 먹었구나, 느끼는 순간은
체력 차이라든가 아플 때, 아주 절실히 느끼는 중이다.
아파도 하루 만에 쉽게 낫지 않으며
회복하는데도 꽤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는 거.
그리고 이 추운 날에 나는 긴팔을 입어도 추운데
누군가는 패딩이든 외투든 속에 반팔을 입고도 괜찮아요, 별로 안 추워요,라고
말하는 친구들을 보고 속으로 진심으로 부러웠더랬다.
...나도 이제 나이 먹었구나.라는 생각이 꼬리처럼 따라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멀리서 바라본 비행기는

새보다 더 가볍고 소리 없이

넓은 하늘을 가로지르고 있었다.

 

.

.

.

마땅히 떠오르는 곳도 없으면서

나도 데려가 줬으면,

막연히 그런 생각을 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얼마 전, 11월의 어느 날은 첫눈이 내렸다.

온 세상이 하얗게 변했고

공기는 청량했다.

한동안 뽀드득 뽀드득 눈 밟는 소리가 내 뒤를 따라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건물 사이 사이 보이는 가을의 마지막 흔적들.

예쁜 색깔 사이를 요리조리 걷다 보면 마치 그림 속을 걷다 나온 듯한 기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얼마 전까지만 해도 분명 녹색들이 가득했었는데,

문득 나무들을 바라보니 언제 이렇게 붉게 물들고 노랗게 물들었나 싶다.

포근한 날들이 조금 더디게 갔으면 좋겠으련만, 좋은 날씨에는 늘 가속도가 붙는다는 거.

그리하여 몸이 체감하는 시간과 자연의 시간 사이에는 간극이 생긴다.

매년 겪는 계절이지만, 그럼에도 그 경계의 시간들을 지날 때면 가끔 묘한 생소함을 느끼고는 하는데

특히 봄과 가을은 익숙해질 틈을 안 주고 바로 다음 계절로 넘어가니 더욱 그런 것 같다.

...나는 아직도, 지구의 시간에 적응하는 중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세상틈에 2018-10-25 23: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번 주말은 전국이 가장 예쁜 단풍 옷을 입었겠어요.^^ 떠나고 싶네요.

연두빛책갈피 2018-10-26 14:57   좋아요 0 | URL
비소식이 있지만 단풍이 많이 떨어지지 않고 견뎌주었으면 하는 마음이에요~ 햇빛 좋은 날 산책하고 싶은 가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