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과 문화 - 인간의 몸을 해석하는 다양한 문화 담론들
홍덕선.박규현 지음 / 성균관대학교출판부 / 200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피카소나 고갱 같은 화가는 온전하고 순수한 원시상태의 감성과 감각을 그대로 지닌 몸을 찾아 아프리카와 타이티로 떠난다.

한편 울프나 조이스가 시도한 ‘의식의 흐름‘이라는 글쓰기는 그 의식이 ‘이성의 의식‘이라기보다는 ‘몸의 의식‘에 속하는 것으로 해석되기도 한다.

26쪽

물질문명의 극치가 모습을 드러내고 세계대전이라는 인류의 자멸적 파괴행위를 겪은 20세기, 그리고 21세기에 와서, 인류가 새삼 자신의 기원에 대해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어떤 연유에서일까?

제3장에서 살펴보았듯이 현대사회에서 순수한 인간본성 혹은 감성의 상실 때문이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제4장에서는 프로이트의 심리학적 물음을 ‘에드워드 홀‘의 인류학적 물음으로 발전시켜 ‘몸과 문화의 상관관계‘를 살펴보았다. 인간의 무의식에 잠재되어 있는 것이 바로 오래 전 자신의 모습이듯, 인류학자들은 원시종족들에게서 우리 인류의 무의식을 보고자 했다는 점에서 인류학과 심리학은 유사하다. 

그리하여 프로이트의 영향을 받은 인류학자 에드워드 홀은 현대문화 속에 잠재된 숨겨진 문화를 ‘문화의 무의식‘ 이라 부르기도 한다. 

그는 문화는 드러내는 것보다 감추는 것이 훨씬 많다고 보았으며, 그 기층문화를 고찰함으로써 인간의 행동이 근거하고 있는 복잡한 기반이 진화의 역사에서 각기 다른 시대에 구축되었다는 사실을 입증하고자 하였다. 

그리하여 그는 개인의 행동을 넘어선 공동체의 행동이 근거하는 지반에 주목한다. 홀이 세계 각 지역의 문화를 연구하면서 가장 먼저주목한 바는 사람들의 동작이었다고 한다. 홀은 한 문화권의 사람들이동작에서 있어 유사성을 보이는 것을 ‘동작의 동시성‘ 이라 부르며, 이것은 범인류적 현상이라고 본다.

그는 인간의 몸의 리듬이 자신이 속한 문화의 리듬을 따라가므로 우리가 어떤 낯선 지역에 동화되어 살고 싶다면 우선 동작부터 그 지역의 리듬에 따를 것을 권한다.

28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몸과 문화 - 인간의 몸을 해석하는 다양한 문화 담론들
홍덕선.박규현 지음 / 성균관대학교출판부 / 200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구든 눈을 가려놓고 3개월 정도를 지내면 시력을 거의 상실한다고 한다. 즉 쓰지 않으면 그 기능은 사라진다. 

이처럼 우리 현대인은 문명의 발달과 여러 연장들의 도움을 통해 스스로의 몸을 사용하지 않게 되면서 어쩌면 몸의 많은 기능들을 이미 잃어버린 인간일지도 모른다는 질문을 인류학들이, 철학자들이, 심리학자들이, 예술가들이 던지고 있다.

  물론 진화라는 측면에서 보자면 잃어버린 신체의 기능 대신 더 나은 다른 것이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으나, 몸의 상실이 혹시 인간본성의 상실과 같이 가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는 점도 생각해보아야 할 것이다. 

예를 들어,
레비 스트로스가 말하는 ‘야생의 사고‘ 란 인류가 자신의 자유롭고 순수한 본능을 잃어버린 동시에 인간 사유능력의 절반인 몸의 사유능력 즉 감성을 잃어버린 것이 아닌가하는 의구심을 말해준다. 

야생의 사고는 수많은 정보나 이성의 합리적 판단에 일찌감치 판단력을 내어준 사고가 아닌 몸의 본능을 동반한 개인 스스로의 적극적이고 생생한 사고를 가리킨다.

26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빅뱅에서 빅 히스토리까지

  컨버전스 convergence(여러 가지가 통일이나 단일성을 향해 나아가는 것, 혹은 여러 기술이나 성능이 하나로 융합되거나 합쳐지는 일로, 보통 ‘수렴‘으로 옮긴다 옮긴이)는 현대 과학으로서 독특한 변화를 겪는다. 

그런 변화는 누구나 보면 알 수 있었는데도 지금까지 그 의미가 제대로 명쾌하게 설명되지 못했다. 컨버전스 개념의 핵심은, 다양한 과학 분과들 - 출발점도 아주 다르고 관심 영역도 큰 차이가 있다-이 실제로 지난 150년 동안 서로 통합되어 왔다는 사실이다. 

분과들은 서로 융합되고 통합되면서 독특한 거대서사master narrative, 즉 여러 부분을 서로 연결해주는 강력하고도 수미일관된 하나의 이야기를 드러내 보여준다. 그것은 다름 아닌 우주의 역사다.

1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 또한 별이리라.
어둠을 밝히는 살아 있는 불이며,
팽창하는 우주를 향해 앞장서 나아간다.

/ 매들렌 렝글

서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랭 드 보통의 아름다움과 행복의 예술
알랭 드 보통 지음,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 특별전 팀 엮음, 김한영 옮김 / 은행나무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디자인은 중요한 문제인가? 실제로 디자인은 대단히 중요하다는 사실이다. 우리는 어디에 있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사람이 된다.

이는 단순하고 명백한 사실이다. 추함은 우리는 슬프게 만드는 반면, 아름다움은 행복한 기분을 느끼게 한다.

...

불행하게도 우리가 진심으로 되고자 갈망하는 사람, 우리 자신의 가장 좋은 모습은 우리가 원할 때 매번 뜻대로 나와 주지 않는다. 이는 우리가 얼마나 달게 잤는지, 어떤 음식을 먹었는지, 기분이 어떤지에 달려 있다. 한편으로 벽돌 색깔, 천장 높이, 그릇 무늬, 도로 구획 등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공간과 사물들의 디지인 역시 다소 자존심이 상할 정도로 큰 영향을 미친다.

삼면에서 자동차도로가 목을 조르듯 에워싸고 있는 호텔방에서, 황폐한 건물들이 힘없이 늘어선 도심가에서, 볼품없이 디자인된 침대와 의자들이 놓여 있는 장소에서, 우리의 낙천성과 목적의식은 구멍 난 항아리에서 물이 새듯 쉽게 고갈된다. 자신에게 당찬 포부가 있으며 스스로 친절하고 선량한 사람이라고 자부할 수 잇는 근거들을 잊어버리는 것이다.

아름다움은 사랑, 신뢰, 지성, 친절함, 정의 같은 좋은 가치들을 우리에게 넌지시 깨우쳐줄 수 있다. 미는 선의 물질적 형태라고까지 얘기할 수 있는 것이다.

13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