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백제의 미소, 서산 마애삼존불을 만나다 (공감7 댓글10 먼댓글1) 2012-02-29

지난 주말 태안에 있는 친정에 다녀오면서 서산 마애삼존불(정식 명칭은 마애여래삼존상)을 보고 왔다.

결혼한 직후 한 번 가본 적이 있으니 15년 만에 간 셈이다.

서산 IC에서 5분 거리에 있어 마음만 먹으면 진작에 다녀올 수 있었는데

늘 쌩하니 다녀오기 바빠 이제야 아이들에게 백제의 미소를 보여주었다. 

 

 

 

국보 제 84호인 서산 마애삼존불

1959년에야 학계에 알려져 

백제의 미소로 공인을 받았다고 한다. 

그 과정에 얽힌 에피소드는 유홍준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3권

자세히 나와 있어 참고하면 좋을 듯하다. 

 

마애불이란 절벽이나 거대한 바위에 새긴 부처님을 말한다.

인도의 석굴 사원에서 유래되어 중국을 거쳐 백제로 전해졌다.

 

 

 

예전에는 길가에 차를 세워두었는데 주차장도 생기고 주변이 말끔하게 정리되어 있었다.

왼쪽 위에 허옇게 보이는 바위 부분에 마애삼존불이 조각되어 있다.

 

올라가는 길. 올 겨울 너무 놀아서 살이 찐 결과 요거 잠깐 올라가는 데도 숨이 껄떡껄떡...

 

마애삼존불 위로 처마 역할을 하는 바위가 있어서 비바람이 바로 들이치는 걸 방지해준다.
발견 당시 사진에는 축대가 없는 것으로 보아 벼랑에 부처님을 조각하기가 쉽지 않았을 듯하다.

우리는 저 축대 덕분에 바로 앞까지 가서 마애삼존불을 만나볼 수 있다.

 

불이문을 통과하면 환한 미소의 마애삼존불을 만날 수 있다.

해설을 부탁하면 관리소에서 나와 해설을 해주신다고 되어 있었는데

날이 너무 추워서 그냥 왔더니 아쉬움이 남는다. 나중에 다시 가면 해설을 꼭 듣고 오리라...

 

앗, 15년 전에 갔을 때 있던 보호각이 없어졌다.

보호각이 없으니 삼존불을 시원하게 볼 수 있고 부처님의 미소도 더 환하고 친근하게 느껴진다.

보호각을 없애면서 부처님 목욕도 시킨 듯 무척 깔끔한 모습이었다.

 

아이들도 책에서 보던 것보다 작아서 더 친근하게 느껴진다고 했다.

가운데 여래상을 두고 왼쪽에 구슬을 쥔 봉주보살이, 오른쪽에 반가사유상이 조각되어 있다.

이는 중국이나 일본, 고구려, 신라에서 볼 수 없는 양식이라고 한다. 

 

가만히 바라보고 있으면 근심 걱정이 다 사라지게 만드는 얼굴이다.

인간미가 철철 넘쳐서 신의 얼굴 같지가 않다.

살이 통통하게 오른 아기의 얼굴 같기도 하고 장난끼가 가득한 우리 아들의 얼굴 같기도 하다.

1400년이나 흘렀는데도 저렇게 온전한 모습으로 보존된 것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

 

6~7세기 불상의 특징은 절대자의 친절성을 상징했다고 한다.

절대자를 편안하게 느끼게 하기 위해서 저런 부처님의 모습을 조성하게 된 듯.

하지만 7세기 이후에는 절대자의 근엄함을 강조하는 모습으로 변했다고 한다.  

 

일명 백제의 미소... 입가를 자세히 살펴보면 살아 있는 얼굴을 보는 것 같다.

돌(화강암) 위에 어떻게 저토록 생생한 느낌의 얼굴을 표현할 수 있는 거지?

이런 부처님을 조성했던 백제의 예술인들은 백제 멸망 후 

석가탑과 다보탑, 석굴암을 만든 통일신라 불교 미술의 주역이 되었을 것이다.

  

빛의 방향에 따라 미소의 느낌이 다르다고 하더니 과연... 수줍은 처녀의 모습이 보인다.

동남 30도, 동짓날 해뜨는 방향으로 부처님의 얼굴이 향하고 있는데

이는 경주 석굴암의 석불이 향하고 있는 방향과 일치한단다. 

 

마애삼존불 앞에서 바라본 용현계곡 주변의 모습이다.

녹음이 우거졌을 때 가서 보면 완전히 색다른 풍경을 만날 수 있을 듯하다.

백제의 미소가 가을에 가장 아름답다고 하니 친정 다니는 길에 한 번 더 가봐야겠다.

 

나를 아는 사람들은 나의 매력을 잘 웃는 거라고 했는데 바로 저 부처님을 만든 백제인의 후손이어서가 아닐까?ㅎㅎ

내가 저런 미소를 지닌 백제인의 후손이라는 게 새삼 자랑스럽다.



  1. 태안 마애삼존불을 아시나요?
    from 소나무집에서 2012-03-04 07:14 
    태안 삼존마애불은 태안이 고향인 나도 모르고 있었는데 남편이 먼저 이야기를 꺼냈다. 서산 마애삼존불을 보러가기 전에 먼저 들러보는 게 어떻겠냐고. 잡다하게 아는 게 많은 남편을 둔 게 피곤할 때도 있지만 나이 들어가면서 호기심이 점점 줄어드는 차에 새로운 발견을 하게 해주니 감사해야지 싶다. 태안 마애삼존불은 태안 읍내를 벗어나 태안여고 앞에서 원북 쪽으로 방향을 잡아 1~2분이면 가볼 수 있다.백제의 미소로 알려진 서산 마애삼존불의 유명세 덕에 관심을
 
 
책세상 2012-02-29 23:57   댓글달기 | URL
저는 얼마 전 국립부여박물관에서 서산삼존마애불의 복제 모형을 보고 왔어요. 마침 촬영 때문에 아침, 점심, 저녁 빛의 방향처럼 조명을 달리 해줘서, 때에 따라 달라지는 부처님의 모습을 어렴풋하게 볼 수 있었는데요 ... 보면서 드는 생각이 '직접 가서 보면 정말 좋겠다'였어요. ^^
소나무집님의 페이퍼를 보니까 다음에 꼭 한 번 들러봐야겠다는 생각이 다시 드네요.

소나무집 2012-03-01 08:49   URL
박물관에서 보는 모형이랑은 느낌 자체가 달라요.
주변 풍경이랑 어우러져서.
그 앞에 서 있는 저에게 옛이야기 한자락 들려주는 기분이 들었어요.
꼭 서산에 가서 실물도 보세요.^^

차트랑 2012-03-01 00:41   댓글달기 | URL
미소가 참 묘하기도하고...
순수하기도하고...

저도 두어 번 가본적이 있는데
모두 보호각이 있을 때 였습니다.
지금이 훨씬 더 좋아보입니다.
대기의 오염이 심히 걱정이 되기는 합니다만...

여하튼 미소가 참 이쁩니다~

소나무집 2012-03-01 09:00   URL
두 번이나 가보셨군요.^^
지금이 훨씬 좋긴 한데 사람들이 많이 오가면서 훼손되면 어쩌나 걱정은 되더라구요.

프레이야 2012-03-01 15:50   댓글달기 | URL
백제인의 후손 소나무집님^^
입꼬리가 초승달 모양으로 살짝 올라간 게 정말 친절하고 상냥한 웃음이에요.
언젠가 오래전 가보았던 기억만 납니다.

소나무집 2012-03-03 07:53   URL
와~ 부산에서 다녀가신 적이 있군요.
부처님이라기보다 그냥 가까운 이웃 같은 느낌이었어요.
그 앞에서 주절주절 떠들어도 다 들어줄 것 같은..
저 날은 추워서 그랬는지 미소가 더 따뜻했어요.

꿈꾸는섬 2012-03-04 12:07   댓글달기 | URL
전각이 없어지니 훨씬 좋네요. 현준이 돌 지나고 다녀갔었는데......아이들 크고 다시 가보고 싶네요.

소나무집 2012-03-05 08:39   URL
저도 예전에 가봤어도 아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다시 찾게 되더라구요.^^
우리가 간 날은 너무 추웠어요. 따뜻할 때 가면 더 좋을 것 같아요.

순오기 2012-03-07 00:19   댓글달기 | URL
와우~~~~~~ 어쩌 저런 미소를 새길 수 있는지 감탄하고 감동하고...
옆에서 찍은 사진도 정말 멋지네요~~~~
내고향 가는 길에 들러보면 좋은데 언제나 가능할지...

소나무집 2012-03-07 09:44   URL
근심 걱정이 있을 때 가서 바라보고 있으면 걱정도 다 사라질 것 같았어요.
나중에 기회 되면 꼭 한 번 가보세요 ^^
근처에 수덕사, 해미읍성도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