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나의 영단어 플래너 - 쏙쏙 배우고 줄줄 말하는 예비 중학 영단어 My Planner 5
대한교과서 Eng-up 영어연구모임 지음, 김나경 그림 / ENG-up / 2009년 2월
평점 :
품절


영어 회화나 영문으로 된 글을 잘 쓰려면 어휘력이 필수인데 나는 그동안 아이들에게 단어 외우기를 시킨 적이 없다. 우리말은 열심히 책을 읽고 많이 듣다 보면 저절로 어휘력이 길러지지만 영어는 그게 불가능한지라 항상 고민이었다.  

영어 공부 하면 무턱대고 지겹게 단어를 외우던 경험이 떠오른다. 하지만 아이들에게는 그런 기억을 물려주고 싶지 않다는 생각에 단어 외우기를 더 안 시킨지도 모르겠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방법으로 단어를 익히게 해줄 수는 없나 고민하던 차에 이 단어장을 만났는데 일단은 성공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은 아이들이 단어장으로 생각하지 않으면서 본다는 것이다. 에피소드를 만화로 했기 때문에 일단 만화를 읽는 재미에 폭 빠져서 책을 붙들고 있다. 만화에 나오는 인물들이 하나같이 엉뚱하고 재미있는 것도 이 책의 매력이다. 그 중에 권위라든가 위엄 같은 것은 다 집어던진 천방지축 할아버지는 이 책의 양념이다. 

총 30장으로 구성되어 있고, 중학교 교과서에 나오는 단어들을 미리 예습할 수 있는 단계이다. 그래서 이 단어장을 보려면 최소한의 리딩은 되어야 할 듯. 윤선생 영어 중학 과정을 하고 있는 5학년 우리 딸에게 딱 알맞은 수준이다. 처음 접하는 단어가 어쩌다 한두 개 정도 나오는 수준.   

들어가는 페이지에서 앞으로 배울 단어나 전과에서 배운 단어들을 체크해 볼 수 있다. 요 단계까지 가려면 스스로 공부하는 습관이 잡혀야 가능할 것 같다.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만화. 일상에서 금방이라도 일어날 것 같은 에피소드라서 아이랑 엄마가 역할 놀이를 해보면 더 재미있다. 새로 배울 단어가 문장 속에 붉은색 글씨로 인쇄되어 있어 알아보기 쉽다.  


만화 아래에는 꼭 외워야 할 단어가 만화에 나오는 예문과 함께 나와 있어서 만화를 읽기 전이나 읽으면서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얼른 찾아볼 수 있다. 


한 과가 끝날 때마다 세 가지 문제 풀이가 나온다. 단어와 맞는 뜻 찾아 연결하기, 단어 뜻 찾아 동그라미하기, 마지막에 나오는 퍼즐. 재미삼아 하다 보면 복습이 저절로 된다. 다음 페이지에는 반대말, 비슷한 말, 숙어 등을 실어 연관된 단어들을 공부할 수 있다.


단어 공부를 하다 보면 접미사가 붙어서 다른 품사가 되는 경우가 많은데 영어 실력이 꽝인 엄마로서 아이들에게 설명해주기가 참 어려웠다. 각 과의 마지막 페이지에 요런 고민을 해결해주는 팁이 실려 있어서 아주 유익했다.  

아이들이 단어장을 계속 붙들고 있다는 게 정말 신기하다. 영어책으로도 단어장으로도 생각하지 않고 저절로 문장이나 단어를 습득하는 것 같아 정말 뿌듯하다. 하지만 이 책에 대한 불만이 이 두 가지가 있다. 만화 글씨가 너무 작아서 눈이 많이 피곤하고, 번역문이 만화 바로 아래 있어서 눈이 자꾸만 눈이 간다는 것. 요 두 가지만 해결되면 완벽한 단어장이다.

 



 
 
 
초등학생을 위한 영문법 무작정 따라하기 주니어 무작정 따라하기 영어 6
문단열 지음 / 길벗스쿨 / 2008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영문법을 초등학생 수준에 맞게 설명해주니까 문법 공부한다는 생각도 안 들고 참 좋네요. 아주 짧고 쉬운 예문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아이가 영어가 너무 쉽다고 말할 정도예요.

문단열 선생님의 재치 있는 강의 때문에 특별히 외울 필요도 없이 머리 속에 쏙쏙 들어와요. 책을 펼쳐놓고 테이프를 같이 듣기만 하면 술술 이해가 됩니다. 여러 번 반복해서 들으면 초등학생이 알아야 할 기본 문법은 다 알게 될 것 같습니다.

지금 아이가 4학년인데 *선생 영어 중학생 과정 하고 있거든요. 그동안 공부한 과정이 총정리가 되어서 정말 좋아요. 어려운 과정 미리 앞서 나가는 것보다 복습한다는 생각으로 한 단계 낮은 책을 주는 게 더 좋은 것 같아요.

영어 실력이 짧은 이 엄마에게도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용어 설명이 아주 쉽게 되어 있어서 엄마가 같이 공부해두면 아이들이 물어 올 때 지루하지 않게 설명해줄 수 있을 것 같아요. 문단열 선생 흉내 내면서요.

회화랑 영어 일기도 이 시리즈로 구입하고 싶어지네요. 중고샵에서 싸게 구입한 책이라서 더 기분이 좋아요.



 
 
 
Big Fat Cat and the Mustard Pie - 빅팻캣과 머스터드 파이
무코야마 다카히코.다카시마 데츠오.스튜디오 ET CETERA 지음 / 윌북 / 2005년 9월
평점 :
품절


영어 원서인 줄 알고 샀는데 일본 사람이 영어로 쓴 책이다. 딸아이 보라고 산 책인데 글씨가 작아서 차마 권하지 못하고 던져두었다가 펼쳐보니 읽을 만했다. 머스터드 파이를 좋아하는 Big Fat Cat과 그의 주인 에드의 이야기인데 조금 슬프면서도 재미있다.

정말 쉽게 읽었다. 영어로 읽고 있다는 느낌이 들지 않을 정도로 쉬운 단어와 짧은 문장으로 되어 있었다. 좀 어렵다 싶은 단어에는 뜻을 다 써놓아서 사전을 찾을 필요도 없었다. 한마디로 이 책은 읽기에 자신감을 심어주기 위해 기획된 책인 것 같다.

동화를 다 읽고 나면 뒤에 동화 분량보다 더 많은 해설이 붙어 있다. 해설을 읽어보고 동화를 다시 읽어 보니 그냥 지나쳤던 내용들이 눈에 들어온다. 아이들에게 읽어주었더니 재미있어 했다. 글씨가 조금 컸더라면 더 좋았을 텐데 정말 아쉽다.



 
 
 
Curious George Goes to a Chocolate Factory (Paperback) - Curious George Curious George 26
마르그레트 레이 지음, 한스 아우구스토 레이 그림 / Houghton Mifflin Harcourt / 199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년에 아이랑 로알드 달의 원서를 읽어 보자며 제일 얇은 책으로 한 권 골라 들었다가 책을 내던진 적이 있다. 우리말 번역본은 무지무지 재미있는데 원서를 읽으면서는 웃음이 나오지 않았다. 너무 쉬운 단어인데도 뭔 소린지 모를 문장들이 많아서 낑낑대야 했으니 재미를 느낄 틈이 없었다.

이 책을 보면서는 딱 내 수준이다 싶었다. 술술 읽히고 영어책을 읽으면서 호기심 많은 장난꾸러기 조지의 마음까지 이해했으니 말이다. 딸아이도 "이 정도쯤이야" 하면서 재미있게 본다.

나는 순간순간 번역을 하면서 "여긴 이런 뜻"이라고 알려주었더니 딸아이 다 알고 있댄다. 나보다 영어 실력이 한 수 위가 되어가고 있는 모양이다. 이미 우리말 그림책으로 본 탓인지 호기심 많은 조지 시리즈 다 사 달라고 야단이다.

뒤표지  안쪽에 보너스로 낱말 맞추기 퍼즐이 들어 있는데 아이들이 나보다 먼저 찾아내서 엄마 체면 완전히 구겼다.



 
 
 
영어가 궁금할 때 셰익스피어에게 물어봐 - 영어편 궁금할 때 물어봐
신경애 지음, 만밥 그림 / 아이세움 / 200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 영어 학습에 조금 관심 있는 엄마라면 이미 다 아는 내용일 수도 있다. 나도 처음엔 좀 시시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아이들 입장에서 보면 결코 시시한 책이 아니다. 왜냐하면 엄마의 잔소리를 대신해줄 수 있는 책이기 때문이다. 책을 읽다 보면 영어의 필요성을 스스로 깨닫고 따라해보고 싶은 마음까지 불러일으킨다.

우리 아이들도 매일같이 영어 공부를 한다. 하지만 정작 영어를 왜 배워야 하는지, 왜 중요한지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엄마인 나도 공부 방법에 대해서는 끊임없이 잔소리를 늘어놓으면서도 영어를 공부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제대로 이야기해준 적이 없었다. 이 책에서는 엄마들이 확실히 말해 주지 못하고 얼버무린 부분에 대한 답을 셰익스피어의 입을 통해 알아듣기 쉽게 들려준다.

<해리포터> 이야기가 전세계인으로부터 인기를 끌 수 있는 이유는 중국어나 프랑스어가 아닌 영어로 쓰여졌기 때문이라는 예를 들어 영어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쓰는 언어임을 알려준다. 이미 영어가 세계 공용어이기 때문에 영어로 말하고 듣고 쓸 수 있다면 미래에 꿈을 이루는 데 좀더 수월하다는 사실을 이렇게 간단하게 알려줄 수 있다니 놀랍다. 우리의 훌륭한 문학 작품이 노벨문학상 후보에만 오르고 상을 받지 못하는 이유도 영어 때문이라는 사실!  

이 책은 영어 공부 비결을 알려주는 책은 아니지만 영어를 쉽게 배울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은 알려준다. 옆에 아무리 영어를 잘하는 친구가 있더라도 절대 기죽지 말 것을 당부한다. 첫째는 자신감을 갖고 아침마다 "나는 할 수 있다. 나는 영어를 잘할 수 있다. 나는 영어가 좋다" 고 외칠 것. 둘째는 밥을 먹고 잠을 자는 것처럼 영어도 매일 듣고 읽고 따라서 말하기가 습관이 되도록 할 것. 셋째는 영어를 잘하려면 독서가 필수라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다. 국어 실력이 바로 영어 실력이라는 말이다.

우리 아이들도 처음엔 만화로 된 부분만 설렁설렁 읽었다. 그러다가 질문에 답을 주는 셰익스피어에 대해 궁금해하고 결국 책을 끝까지 읽었다. 우리 딸아이도 요즘 영어 공부하면서 이 책에서 권하는 방법 몇 가지를 스스로 따라하고 있다.

내가 영어책을 소리내어 읽으라고 할 땐 들은 척도 않더니 이 책을 읽은 후엔 제법 큰소리로 읽어서 엄마 마음을 흐뭇하게 해주었다. 하루에 20분만 소리 내어 읽으면 외국인을 만나도 두렵지 않을 거라는 말에 자신감을 얻은 것 같다. 그리고 역사 유적지나 박물관에 가서 영어 안내문 읽어보기는 앞으로 도전해 보기로 했다.

이 책의 한 가지 단점은 글씨가 작고 편집이 세련되지 못해서 단번에 아이들의 시선을 잡아끌기 어렵다는 점이다. 하지만 영어에 흥미가 있는 아이들은 물론이고 영어 공부에 회의를 느끼는 4학년 이상 아이들에게 꼭 권하고 싶은 책이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