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영, 내 것을 버려 모두를 구하다 봄나무 사람책 6
김은식 지음, 김호민 그림 / 봄나무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난 주까지 방영된 kbs 드라마를 통해 이회영을 알았다. 그는 우리 독립운동사에서 그다지 알려지지 않은 인물이었는데 드라마가 끝난 후 이어진 다큐를 보면서 이회영이라는 인물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었다. 마지막회 두 번밖에 보지 못해서 아쉬웠던 차에 도서관에서 이 책을 발견했다. 책을 읽다 보니 드라마 내용과 거의 대부분이 일치했다. 

이회영은 선조 때 영의정을 지낸 이항복의 11대손으로 대대로 명문가였다. 한일 합방이 되고 수많은 양반 귀족들이 일본 정부로부터 작위와 하사금을 얼씨구나 받으며 친일 행각을 하고 있을 때 이회영과 그의 여섯 형제들은 재산을 모두 처분한 후 만주로 가서 독립 운동을 했다. 일본의 지배하에서는 단 하루도 살고 싶지 않다며 합방이 되던 해 겨울 서둘러 서울을 떠났다고 한다.  

이회영은 독립운동을 위해 엄청난 재산(지금 돈으로 환산하면 600억 정도라고 한다)과 가족과 자신의 목숨까지 바쳤다. 그 많은 재산을 독립운동을 위해 아낌없이 바친 결과 굶어 죽은 형제가 있을 정도로 가난을 겪으며 비참하게 살았다. 이 책에는 눈물겨운 일화가 여러 편 소개되어 있다. 일제의 핍박과 감시와 굶주림 끝에 1945년 해방을 맞아 서울로 돌아온 가족은 이회영의 동생인 이시영 한 분뿐이었다고 하니 새삼 숙연해진다. 

이회영은 독립을 위해서는 군사력을 기르고 후손을 교육하는 길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사람과 교육을 위해 끊임없이 투자를 했다. 특히 독립 투쟁의 핵심 인물을 배출했던 신흥무관학교, 의열단, 흑색공포단, 헤이그밀사 파견, 서전서숙, 고종의 망명 계획 등 독립운동사의 중심에는 항상 이회영이 있었다.  

그런데도 이회영이라는 인물이 잘 알려지지 않은 이유는 임시정부 요직에 있던 사람들 대부분이 친일을 했고, 친일 청산을 하지 않은 채 그들이 대한민국 정부를 계승하다 보니 친일분자를 적으로 생각했던 독립운동가들을 모르는 척하는 건 당연한 결과였다.  

이 책은 이회영이 대련에서 일본 경찰의 고문을 받다가 죽은 장면으로부터 시작하는데 소설책을 읽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감동적이었다. 특히 이회영이라는 인물을 조명하면서 당시 함께 했던 독립운동가들의 활동과 잘 알려지지 않은 근대사까지 공부할 수 있었다. 책을 읽은 4학년 우리 아들의 소감은 "너무 배울 게 많은 책이에요."였다. 5학년 이상. 

요즘 권력을 이용하여 더 많이 누리고 더 많이 갖기 위하여 온 가족이 똘똘 뭉쳐 비리를 저지르는 대한민국의 귀족들께서는 독립 운동은 안 해도 되니 이회영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이나 좀 본받았으면 좋겠다.




 
 
순오기 2010-09-17 11:53   댓글달기 | URL
마지막 멘트에 공감의 쓰나미...
이런 분을 몰라라 하는 대한민국...정말 부끄러워요.
어린 독자들이 책을 읽고 기억하고 자라면, 그분을 기리는 일도 하게 되지 않을까, 희망을 가져봅니다.

소나무집 2010-09-18 07:07   URL
훌륭한 독립운동가가 참 많은데 안 알려진 분들이 참 많은 것 같아요. 우리 책 읽는 엄마들이 먼저 읽고 알려야 할 듯...

.. 2011-09-18 22:07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을 잘실천하신것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