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나쁜 녀석이야! 맹앤앵 그림책 1
백승권 글, 박재현 그림 / 맹앤앵(다산북스) / 200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제목을 보고 깜짝 놀랐어요. 아빠를 보고 어떻게 나쁜 '녀석'이라고 할 수 있어... 하지만 이 책제목을 보면서 은근히 찔리는 아빠들도 많을 것 같네요. 아이가 무엇 때문에 화가 났을지 짐작이 가기 때문이지요.  

아이들이 어릴수록 아빠의 존재는 참으로 큽니다. 우리집을 보아도 그렇고, 요즘 아이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아빠는 잘 놀아주는 아빠가 아닐까 싶어요. 그런데 맨날 새벽에 나가서 밤늦게 들어온다면 아이들은 정말 화가 나서 다래처럼 아빠를 미워할 수밖에 없을 거예요. 아마 다래 아빠도 다른 아빠들처럼 유치원에도 가고 집에도 일찍 들어오고 싶었을 거예요. 하지만 세상을 살아가려면 아빠가 아닌 다른 역할도 필요하잖아요.  

아이들과 함께 책을 보면서 우리집 아빠랑 비슷한 모습이 나올 때마다 킬킬거렸는데 마지막 책장을 넘기면서 그만 코끝이 시큰해졌어요. 좋은 아빠 노릇도 못해 보고 회사에서 열심히 일만 했는데 실직을 하게 된다면 아빠의 마음이 어떨까요? 다래 아빠가 얼마나 속이 상했을까요?  

책을 읽다 보면 다래의 마음이 되었다가 아빠의 마음이 되기도 해요. 아빠와 아이가 함께 책을 읽으면서 서로의 마음을 들여다보며 더 친해질 수 있을 것 같네요. 아빠는 아이를 위해서 조금만 더 시간을 내고, 아이도 아빠를 이해하면서 말이죠.

유치원에서 아빠 그림 그리기를 하는데 다래는 아빠를 어떻게 그려야 할지 몰랐어요. 아빠는 노래를 잘하고 밥을 엄청 빨리 먹고, 밥 먹을 때 장난 친다고 맨날 혼내기도 하지요.    


친구들은 골똘히 생각한 다음 아빠 얼굴을 그렸지요. 공주밖에 못 그리는 은지는 아빠 얼굴도 공주처럼 아주 예쁘게 그렸어요. 하지만 다래는 아빠를 한쪽 구석에 아주아주 작게 그렸지요. 그리고요 아빠는 나쁜 녀석이라며 화를 내기까지 하네요. 다래 아빠는 어쩌다가 이렇게 나쁜 녀석이 된 걸까요?


다래는 아빠랑 손 잡고 유치원에 가서 친구들이랑 선생님께 아빠를 자랑하고 싶었지만 한 번도 그래 본 적이 없어요. 그리고 재롱 잔치 때도 다래 아빠만 유치원에 오지 않았거든요.  


다래는 아빠랑 하고 싶은 게 정말 많았어요. 색칠 놀이도 하고 싶고, 맛있는 저녁도 같이 먹고 싶었다구요. 하지만 아빠는 회사에서 밤 늦게 돌아오고, 주말이면 잠만 자서 같이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어요. 


그런데 아빠가 요즘 이상해졌어요. 회사에도 안 나가고 끊었던 담배도 다시 피우고 하루 종일 인터넷만 해요. 


아무래도 아빠가 방학을 했나 봐요. 하지만 다래는 방학을 한 아빠보다는 예전의 바쁜 아빠가 더 행복하다는 걸 알아요. 아빠가 행복해야 다래도 행복한 걸요... 다래가 눈물을 글썽이면서 하는 마지막 말에 마음이 짠해지네요. 

   
 

 저랑 못 놀아줘도 좋으니까, 아빠가 옛날처럼 나쁜 녀석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어떻게 해야 다시 나쁜 녀석이 될 수 있는 거죠?

 
   



 
 
하늘바람 2009-08-05 12:21   댓글달기 | URL
이 책 넘 좋네요

소나무집 2009-08-05 12:48   URL
저도 좋았어요.
아빠랑 아이랑 재미있게 읽다가 찡해지는 그런 책이에요.

2009-08-05 12: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소나무집 2009-08-05 12:48   URL
네.

2009-08-05 12: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8-05 12: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8-05 16: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소나무집 2009-08-06 12:47   URL
님이 더 바쁘신 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