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험이 가져온 선물, 지도
경희대학교 혜정박물관 지음 / 한겨레아이들 / 200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3학년이 되면 아이들이 마을 지도 그리기를 하면서 지도에 대해 배운다. 덕분에 큰아이 때부터 지도에 관한 책을 몇 권 사서 보았는데 이 책은 어제 학교 도서관에 올라갔다가 발견했다. 서가 앞에서 몇 장 넘겨보다가 옛지도를 보는 재미가 있길래 빌려 가지고 왔다.   

옛날 서양 지도를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유럽 사람들이 상상해서 그린 아름다운 지도, 새로운 땅을 찾아나서기 위해 그린 탐험 지도, 지도를 만드는 방법, 지도를 만든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가 실려 있다. 옛지도의 모습이 지도라기보다 한 편의 그림을 보는 것처럼 아름답다. 이 책에 나온 지도 중 고아 지도가 가장 아름다운 것 같다. 지도 속에 산은 물론 도시, 배, 원주민, 동물들의 모습까지 다 그려져 있어 당시 모습을 상상해 볼 수도 있다.

유럽인들은  처음에 지도를 상상해서 그렸다. 자기들 마음대로 중심에 유럽을 놓고 주변에 아시아와 아프리카를 배치했다. 그 지도 안에 성경이나 신화에 나오는 그림을 그려넣어 자신들의 세계관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러다가 본격적으로 지도를 그리게 된 건 탐험가들이 바닷길을 찾아나서면서부터였다. 우리가 익히 들어 알고 있는 콜럼버스나 마젤란 같은 사람들이 눈에 불을 켜고 식민지를 찾아 나서면서 점점 지도가 발전하게 되었다는 걸 알 수 있다.

사자 모양으로 그린 네덜란드 벨기에 룩셈부르크 지도는 우리 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어떻게 사자 모양으로 지도를 그릴 수 있냐고 하길래 우리나라 지도를 호랑이 모양으로 그릴 수 있는 것과 같은 상상이라고 말해 주었더니 고개를 끄덕끄덕. 특이한 지도 중에는 별자리 모양 지도랑 사람 모양의 영국 지도도 있다.  

동양에서 지도가 늦게 제작된 이유는 전쟁에 이용당할까 봐 함부로 만들지도 않았고, 철저하게 관리를 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지도를 늦게 만들었기 때문에 더 서양 사람들 중심의 세계사가 된 건 아닌가 싶어 아쉽기도 하다. 동양의 지도 소개란에 눈에 익숙한 <혼일강리역대구도지도>랑 <한양도성도>가 나와 있어 반가운 마음이 들기도 했다. 지도를 배우는 초등 3학년 이상에게 권하고 싶은 지식 그림책이다.




 
 
하늘바람 2009-03-25 11:27   댓글달기 | URL
이책 전에 보았는데 다시 보니 새롭네요

소나무집 2009-04-02 14:24   URL
님이 쓰신 리뷰 읽어보고 왔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