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밤에 잠을 설친 탓인지 커피를 서너 잔이나 마셨는데도 나른하고 졸리기만 하다. 게다가 새벽에는 평소보다 한참이나 빠른 시각에 잠이 깨어 피곤한 몸을 이끌고 아침 산행을 나섰었다. 볼에 닿는 차가운 바람이 잠을 깨우기는커녕 자꾸만 움츠러드는 어깨와 속살을 파고드는 한기는 부족한 수면으로 가뜩이나 방전된 체력을 바닥까지 끌어내리는 듯했다. 어렵사리 산행을 마친 후 씻고 간단하게 아침을 먹고 집을 나설 때까지 몽롱한 정신은 쉽게 회복되지 않았다.

 

이렇게 된 사건의 전말을 이러했다. 저녁을 먹고 책을 조금 읽은 후 자정이 가까운 시각에 잠자리에 들었다. 어렴풋이 잠이 들려고 하는데 아파트 실내의 스피커를 통해 갑자기 들려오는 비상벨 소리. 복도에서는 화재 경보음이 시끄럽게 울려 퍼지고 영문도 모른 채 달려 나온 주민들이 옹기종기 모여 화재 경보음이 울린 이유를 서로에게 묻고 있었다. 다행히 같은 동의 어느 집도 화재가 나지는 않은 듯했다. 그럼에도 경보음은 한동안 지속되었고 잠은 저 멀리 달아나고 말았다. 10여 분 이상 시끄럽게 울리던 경보음이 잠잠해지더니 아무 일 없으니 안심하고 자도 된다는 관리사무실의 안내 방송이 이어졌다. 그때는 이미 까무룩 잠 속으로 빠져들던 의식이 되돌아와 정신이 말똥말똥한 상태였다. 한동안 뒤척이다 어찌어찌 잠들었던 게 새벽녘이었다. 그러나 늘 일어나던 기상시간보다 일찍 잠이 깨는 바람에 피곤한 몸을 이끌고 어쩔 수 없이 산행에 나섰던 것이다.

 

사람들은 어제 있었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항소심 선고 공판에 대한 의견이 분분했다. 대체로 그럴 줄 알았다는 의견이었고, '무전 유죄, 유전 무죄'의 전통은 전혀 달라진 게 없다며 앞으로도 쭈욱 그렇지 않겠느냐는 비관 섞인 전망을 내세우는 사람도 많았다. 판사들 대부분이 돈과 권력을 좇아 부나방처럼 부유하는 족속이라는 건 이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정형식 판사의 판결은 너무 노골적이지 않느냐며 분개하는 사람도 많았다.

 

어디 정형식 판사 한 사람뿐이랴. 법과 양심에 따라 재판을 하는 판사가 과연 몇이나 될 것이며 범죄 피의자의 영장 청구를 번번이 기각하는 기각 요정 오민석 판사나 돈이 된다면 양심도 팔 기세인 정형식 판사나 그들과 비슷한 성향의 드러나지 않은 판사들은 과연 얼마이겠는가. 게다가 그들을 지지하는 얼빠진 국민들도 다수 존재하지 않는가. 입춘이 지난 오늘도 동장군의 기세가 매섭기만 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yo 2018-02-06 17: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나라 사법 정의에 또 불났다는 경보음이었나 봐요....

꼼쥐 2018-02-08 12:39   좋아요 0 | URL
그랬었나 봅니다. 이런 주관적인 판결은 해서는 안 되는데 말이죠.

2018-02-06 19: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2-08 12:4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