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봄볕에 그을린 하늘이 종일 어두웠습니다. 그 어두워진 하늘을 보며 나는 종일 서성였습니다. 뭔가 중요한 일을 깜박 잊고 지나친 게 아닌가, 하는 불안감에 자리를 지키며 진득하니 앉아 있을 수가 없었던 것이죠. 부는 바람에 우수수 벚꽃이 지고 있었습니다. '곡우에 가물면 땅이 석 자가 마른다'는데 그래서인지 낮 한때 후두둑 비가 흩뿌렸고, 마음을 둘 데 없었던 나는 사이토 다카시의 <한 줄 내공>을 읽었습니다.

 

 

"인간은 설령 절망의 밑바닥에 떨어져도

반드시 기어올라갈 수 있는 존재다.

누구나 그런 힘을 지니고 있다.

단단한 정신이 있는 한 분명 희망을 발견할 수 있다."

 

이 말은 가장 아름답고 찬란하게 빛나야 할 청춘의 시절, 좌절과 고난, 끝없는 외로움과 지독한 가난에 빠져 허우적대던 나를 대학 교수로 만들어준 다짐의 문장으로, 이 책을 읽는 독자들에게 선물하고 싶은 말이기도 하다.

 

어제는 24절기 가운데 여섯 번째 절기인 곡우(穀雨)이자 장애인의 날이었습니다. 가는 봄비가 흩뿌리며 스치듯 지나갔습니다. 하늘은 종일 어두웠고 오후에는 가물가물 졸음이 쏟아졌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