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아까 써서 저녁엔 다른 일을 할 생각이었는데, 좋은 아이디어 써주신 댓글을 보고 생각이 나서 얼른 하나 씁니다.

 

-----------------------

 

 지난 번에 인터넷으로 판매는 어떨까... 까지 말했던 것 같은데요.

 그렇게 생각하니까, 인터넷 블로그에서 개인적으로 판매하시는 분들은 상당히 많이 찾을 수 있었어요.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고 해도 될 것 같은데, 그래서 저희도 쉽게 생각했을 거에요.

 그렇지만 인터넷 블로그는 무척 많고, 알리기가 쉽지 않아서, 이걸 어쩌나 했지요.

 

  잘 모르니까 우선 사이트를 찾아봤는데,. 사람들이 많이 이용한다는 네이버의 중고나라 카페에도 들어가서 찾아보니까, 개인이 만들어서 올린 패브릭 소품들도 판매하는 코너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거기 올려볼 생각을 해 봤어요.

 

 그런데, 당일에 바로 되는 건 아니고, 며칠 있어야 판매할 수 있는 상태가 되더라구요. 그 사이에 이것저것 뒤져보니까 다른 사이트에서도 판매를 하긴 합니다.

 

 1. 개인의 소장품을 파는 사이트

 네이버 카페 중고나라

 중고장터

 

 

 2. 오픈마켓

 옥션

 지마켓

 

  사람들이 살 만한 사이트를 찾는 게 중요한데, 가장 먼저, 저희도 인터넷 개인 블로그 등을 통해서 거래를 해 본 적이 없었어요. 오픈마켓은 이용해본 적이 있지만, 주로 제가 이용하는 것은 인터넷 서점이라서, 다른 사이트는 잘 알지 못했거든요.

 

 그리고 옥션이나 지마켓에서도 검색을 해 보고 알았지, 이런 걸 팔고 있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어요. 아니, 실은 애초부터 이런 집에서 만든 파우치를 사람들이 좋아할 거라고 생각을 잘 못했으니까요. 그리고 저희는 조금 해보고 정할 생각이어서, 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을 생각이었는데요. 듣기로 옥션이나 지마켓에 판매를 하려면 사업자 등록이 필요하다고 해서, 그 쪽은 어려울 것 같았어요.

 

 개인 블로그에서 공동구매를 할 경우에도, 요즘은 움직이는 금액이 커져서 그런지 개인이 판매할 경우에도 사업자 등록이라거나 통신판매신고 등을 요구한다는 것도 검색해서 알게 되었어요. 지금도 그렇지만 저희는 그렇게 큰 규모로 하기에는 어려운 품목이라서(핸드메이드라는 게 그렇지요 뭐) 시작할 때는 개인 사업자를 신청할 생각은 없었습니다. 세무서에 가서 신고하는 게 큰 일이라고 생각했으니까요.

 

 지금 상황을 생각해보면, 그 때와는 일이 많이 달라져버린 것 같은데요.  예상했던 대로 그렇게 흘러가지는 않는 것을, 저도 지금 다시 생각해보면 왜 이렇게 된 걸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예요.

 

 

---------------------

 

 이건 이번에 파우치 만들 때 함께 만들었던 테이블매트인데요, 1인용 기준이라서 크기가 한 사람 앞에 놓일 정도에 어울립니다. 이 테이블 매트는 파우치 올리고, 정신이 없어서, 조금 늦게 올리게 되었어요. 사진도 미리 찍어놓고 대기상태였습니다.

 

 그런데 Hnine님이 댓글로 아마도 테이블 클로스에 해당하는 것을 말씀해주신 것 같아서, 이 생각이 나서 오늘 올리고 사진을 보여드려요. 이전에 보셨던 도트 디자인인데, 이렇게 보면 또 다른 느낌이 납니다. ^^

 

 

 

 

 

 

 지난 번에 이벤트로 보내드렸던 티코스터를 하늘바람님이 서재에 올려주셔서 저도 구경갔다가 보았어요. 그런데, 제가 찍은 사진은 제품 하나씩만 찍은 것인데, 예쁜 겨울왕국 머그컵이랑 맛있게 보이는 간식과 함께 찍으니 느낌이 다른 거예요. (물론 사진도 잘 찍으셨더군요.)

 

 하늘바람님이 올리신 건 여기 http://blog.aladin.co.kr/3279/7179216 

니까 한 번 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이건 지난번 그 청어 그레이 티코스터와 같은 건데,

 http://blog.aladin.co.kr/759692133/7176768 

이 이벤트의 사진과 같은 거예요.

그렇지만 훨씬 따뜻해 보이는 차이가 있네요.

 

 

 

그래서 저도 조금 더 사진을 다양하게 찍어봐야 할 텐데, 갑자기 잘 되는 건 아니라서, 조금씩 연습을 해 봐야 겠어요. 이건 집에 있는 코렐 식기를 놓아서, 대강의 크기를 보시라고 한 번 찍어보았습니다. 자세한 사진은 소잉데이지 페이지에 있어요.

 

 여기 쓰인 그릇은 코렐 중에서 올리브가든 이에요. 이 세트를 살 때, 수저도 함께 샀어요. 그렇지만 오늘 이걸 찍어보려고 처음 뜯었습니다. ^^

 

네이버 스토어팜 - 소잉데이지   http://storefarm.naver.com/sewingdaisy

 

 

---------------------

 

 이야기를 계속 조금씩 이어가다 보니, 이거 운이 좋다면 천일야화처럼 좀 늘어지더라도 계속 할 수 있는 거 아니야?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야 주절주절 쓰긴하지만 요약해서 쓰면 간단한 이야기일 거고, 늘여쓰면 길어질 이야기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아라비안 나이트 그러니까 천일야화는 잘 알려진대로 왕비가 살아남기 위해 계속 이야기를 해서 목숨을 연장하는 식이잖아요. ^^

 

 

천일야화 세트 - 전6권
앙투안 갈랑 엮음, 임호경 옮김 / 열린책들 / 2010년 1월

 

 <천일야화 >는 1000 날의 이야기일 거라고 알고 있었지만, 1001 이라는 걸 듣고는 한자로 썼다거나 영문으로 봤으면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을 거야, 했었지요. 그렇지만 쉬운 한자, 간단한 문장이 아니면 그래도 한글이 좋아, 할 거예요.

 

 제가 전에 보았던 건 아라비안 나이트 의 다른 판본이었어요. 검색해보시면,

 

  <아라비안 나이트 >라고 하면 제일 많이 출간되어 있는 책은 리처드 버턴 판일거예요, 위의 책은 앙투안 갈랑이니까 저도 그 책 아직 못 읽어봤는데, 같은이야기 일 수도 있겠지만, 저자가 다른 만큼 시각이 조금 다를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렇지만 앙투앙 갈랑의 책이 180여년 앞서 소개된 책이라고 하니, 어쩌면 이 책이 더 원래의 이야기에 가까울 수 있을 것 같기도 해요. 그나저나 알라딘 서재에서 이 책 소개를 얼마전에 보고는 계속 눈이 가고 있어요. 이 책이 처음 나왔을 때에 살까 고민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렇지만 아직 구매하지 않은 채로 도서정가제를 맞게 되면, 그 때는 어떨지...  

 

--------------------------

 오늘은 저녁때 다른 책을 읽고 있다가 잠시 이걸 하느라 급하게 할 일을 잊어버린 게 있는 것 같아요. 잠깐 찾아보고 돌아와야 겠어요. ^^

 그럼, 다음 편으로 돌아올게요.

 

 

추가

 

 hnine 님, 좋은 아이디어 생각해주셔서 감사해요.

 하늘바람님, 무척 바쁘실텐데, 사진까지 올려주셔서 저도 보았어요. 참 좋더라구요.

 앞으로도 관심 많이 가져주세요.

 

 


댓글(6)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4-10-22 22: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뻐요. 테이블매트니까 흰색 포션을 많이 넣은 것도 좋은 생각인것 같고요. 제가 잘 모르고 테이블클로스는 간단할거라고 말씀드렸네요, 이런... 2년 쯤 전에 제가 인터넷에서 마음에 드는 천만 구입해서 바느질 수선하는 곳에 가져가서 가장자리만 박아달라고 해서 쓴적 있거든요. 제가 직접 안해서 간단해보였나봐요 ㅠㅠ
스토어까지 시작하셨으니 다른 사이트 벤치마킹도 좀 하시고^^, 지금처럼 차근차근 해나가시면 잘 될거라 믿어요.
오늘은 사진도 훨씬 나아보여요 ^^

서니데이 2014-10-22 22:58   좋아요 0 | URL
사실 테이블 클로스는 다른 것보다는 그래도 조금이라도 간단한 편이에요. 일단 다른 것보다는 처음부터 끝까지의 과정이 적거든요. 그래서 말씀하신 대로가 맞아요. 비교해보자면 테이블클로스는 티코스터가 커진 것처럼 보이는 테이블 매트와는 조금 다르긴 합니다. 인터넷에서 천 구입하셔서 수선집에 맡기면 비용이 적지 않을 걸요. 요즘은 수선비도 상당할 걸로 알아요.

저희집은 사진을 제가 휴대폰을 찍어서 좀 예쁘게 나올 않은데, 제가 포토샵 하는 걸 한동안 안했더니 다 잊어버렸더라구요. ^^;;; 그래서 가급적 원 색상에 맞도록 찍어보려고 노력해요. 오늘 사진은 갑자기 집에 있는 코렐 그릇이며 코렐 수저 새 거 뜯어서 한 번 찍어봤어요. 좋다고 하시니, 다음에는 참고해서 그렇게 찍어볼 게요.

아직은 시작한 지 얼마 안 되어, 계속 배워야지요.
계속해서 관심 가져주셔서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 ^^



순오기 2014-10-23 00: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테이블매트도 이뻐요.
역시 어울리는 식기랑 찍으니까 더 좋은데요!!

서니데이 2014-10-23 13:18   좋아요 0 | URL
하늘바람님 사진 보고, 저도 새로 올려봤어요.

하늘바람 2014-10-23 02: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테이블 매트 진짜 이뻐요. 연두요

서니데이 2014-10-23 13:19   좋아요 0 | URL
아무래도 초록색, 파란색은 산뜻한 기분이 들어요,
책표지도 그렇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