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에서 중얼거리다 - 기형도 30주기 시전집
기형도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한동안 무책임한 자연의비유를 경계하느라 거리에서 시를만들었다. 거리의 상상력은고통이었고 나는 그 고통을사랑하였다. 그러나 가장 위대한잠언이 자연 속에 있음을 지금도나는 믿는다. 그러한 믿음이 언젠가나를 부를 것이다. 나는 따라갈준비가 되어 있다. 눈이 쏟아질듯하다.
『입 속의 검은 잎』 시작 메모1988년 11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두 발자국 - 생각의 모험으로 지성의 숲으로 지도 밖의 세계로 이끄는 열두 번의 강의
정재승 지음 / 어크로스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의 뇌와 마음은 빅뱅 이래 시작된 장대한 물길 진화의 산물이다뇌와 마음이 단일한 원리에 지배되는 것이 아니라 진화적인 유예를가진 다양한 충동과 논리들이 서로 충돌하면서 만들어낸 복합적 과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통에 진심으로 주목하는 사람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것그것이 치유의 결정적 요인이다. 말이 아니라 내 고통을 공감하는 존재가 치유의 핵심이다. 자신의 고통과 연결되어 있는 사람이 존재한다는 걸 알면 사람은 지옥에서 빠져나올 힘을 얻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설이 - 심윤경 장편소설
심윤경 지음 / 한겨레출판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고의 책!!!!강추

 If는 최고로 골칫덩어리라서 일단 그것이달리면 문장의 시제는 4차원 시공간처럼 마구 뒤틀리고 아이들의미간은 고통스럽게 찡그려진다. 삶에서도 마찬가지다. ‘만일 수학공부를 열심히 한다면 시현은 강아지를 키울 수 있을 것이다‘ 같은문장이 성립되고 강아지의 이름은 벡터가 되며 약속이 깨지는 순간강아지는 쫓겨난다. 강아지는 수학과 아무 관계가 없다는 걸 아버지학교가 곽은태 선생님에게 단단히 가르쳐주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삼십오년 : 3.1혁명과 대한민국임시정부
박시백 지음 / 비아북 / 2019년 3월
평점 :
품절


˝우리가 기억해야 할 자랑스러운 역사,
 3·1혁명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함께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