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톰 익스프레스 - 원자의 존재를 추적하는 위대한 모험 익스프레스 시리즈 3
조진호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난달, 처음 찾은 과학전문 책방 "갈다"에 들어섰을 때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책은 바로 『아톰 익스프레스 (Atom Express)』! 마침 그 무렵 읽고 있었으니까. 알고 보니, 이 서점에서 저자 강연회도 열렸다고 한다. 몇 년 전 우연히 『 Gravity Express 』를 발견했을 때, 당연히 외국 작가 작품일 거라고 추측했다. 많은 한국 작가분께 죄송하지만, 솔직히 한국에서도 이렇게 세련된 그림체의 과학"전문"만화책이 나오리라고 상상하지 못했으니까. 이런 실수 한 독자, 왠지 나뿐만 아니었을 듯. 그런데 저자 약력을 살펴보니, 조진호 이분, 참 대단하다. 우선 그 유명한 '민족사관고등학교'에서 생물 선생님으로 지내다가 '교육용 컨텐츠' 개발에 흥미를 느껴, 주경야독하듯 만화를 그린 분이시다. 취미라고 하기엔 베테랑 수준급이었던 것 같다. "국내에서 나오기 힘든 그림 그리는 과학자의 출현"이라는 찬사를 받았던 『그래비티 익스프레스』로 2013년 문화체육부 최우수 교양도서, 제54회 한국출판문화상 교양 부분 수상을 했으니까. 이어 2016년에는 『게놈 익스프레스』를, 2018년에는 『아톰 익스프레스』를 펴내었다. 딱 봐도 '조진호' 작가의 그래픽과학책인줄 알 수 있다. 한 가지 중대한 과학적 질문을 탐색하기 위해 과학자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듯 탐색 여행하는 방식의 줄거리, 과학지식에의 전문성, 그리고 세련된 그림체. 딱 '그'답다. 감사할 따름이다. 과학 교육과 만화(교육용 컨텐츠 제작)이라는 양 분야에 정통한 저자가 이렇게 일반을 독자 삼아 좋은 과학 책을 꾸준히 펴내주니.



조진호 작가 과학 만화책 3부작, 어느 책부터 읽어도 무방하다

『아톰 익스프레스』에서는 "세상은 무엇으로 이루어져 있나?" "세상이 원자로 이루어져 있다면, 과학자들이 그것을 발견한 것인가? 아니면 그것이 존재하도록 과학자들이 만들어낸 것일까?"의 질문을 집요하게 탐구합니다. 저자 조진호의 말을 빌자면 "원자야말로 과학의 진국이 아닐까 싶습니다. 상다리 휘어지는 한정식 차림 한편에 놓여 있는 된장찌개처럼 빠지지 않는 존재감을 뽐냅니다 (385)." 이처럼 이 책이 원자 탐색의 참 재미를 느끼게 하는 데는 '왜 why?라는 근원적 호기심을 자극하고 또 충족시켜주기 때문입니다. 대학과 대학원에서 과학을 공부했으면서도 정작 '왜'라는 질문 던지기에 소홀했던 저자 조진호는 나이 들어 다시 만난 과학에 '왜?' 물음표를 달고 나니, 과학이 훨씬 재미있게 다가왔다고 합니다. 그 과학 공부 방식과 공부의 재미를, 자신의 3부작 시리즈를 통해 독자들에게 알려주고 싶었던 것이지요.





늘 그러하듯, 저자는 과학자들의 주인공으로 내세워 여행을 시킵니다. 이번 여행의 주인공들은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입니다. 그들이 "존재한다는 것은 무엇인가?"의 질문을 탐색하는 과정에서 라부아지에, 돌턴, 아보가드로, 멘델레예프, 페러데이, 줄, 볼츠만 등 이 분야 대가, 유명한 과학자들을 만나지요. 물론 저자는 이들의 어려운 개념을 피하지 않고 정공법으로 독자에게 소개해줍니다. 자칫 어려워서 흥미가 떨어질 수 있겠지만 조진호 저자는 이들 과학자들의 삶에 얽힌 에피소드를 버무리고, 입에 착착 감기는 농담을 섞어 대화체를 가볍게 하고, 영화 같은 화면구성의 그래픽 노블로 재미있게 풀어냈습니다. 여러 과학자들이 조진호 작가의 신작에 찬사를 보내는 이유일 것입니다. 여러분도 조진호의 그래픽 노블 같은 과학전문만화 세 권을 차근차근 만나보심이 어떠할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