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3일 로그인?" 영화 다 보고 나오니, 이제서야 홍보 포스터의 문구가 새롭게 다가오네요. "1월 3일" 개봉했군요. 저는 1월 10일에 보았으니, 개봉 후 일주일 차에 극장 찾은 셈입니다. 예상은 했지만  졸업했거나 기말 시험 끝난 중 고등학교 학생 단체 관람객이 가장 많더군요. 혹은 방학 맞은 유치원 꼬마들과 엄마의 조합도요.

 

관객 입장을 유도하는 "1월 3일 로그인문구야 말로 "주먹왕 랠프2"의 분위기를 잘 전해주는 듯 합니다. 1편에서는 게임 프로그램의 캐릭터들을 주인공 삼아, 게임랜드 안의 모험을 환상적으로 그렸다면 2편에서는 광활한 인터넷의 세계에서 시공간을 초월해 유동하는 무수한 캐릭터들을 살려냈습니다. 정말이지, 상상력이 대단합니다. 누가 디즈니 애니메이션 아니랠까봐, 디즈니의 지적재산들인 캐릭터들이 무료 찬조 출연도 무더기로 합니다. 공주들이 버글버글!

 

 

가상현실, 정보의 바다, 시공간을 초월해 교차하고 흐르고 차단되는 정보의 흐름을 어떻게 이런 멋진 상상력으로 풀어냈는지 감탄하며 보았지요. 성인 관객들이 좋아할 만한 대사들도 많고, 만화 속에서 또 게임을 하는 액자형 구조로 관객들은 마치 자신이 게임 플레이어가 된 듯한 스릴도 느낄 수 있어요. 흥행몰이 할 만 하더라고요.

 

알고리즘도 의인화했어요. 스웩 넘치는 여성 캐릭터로.

인터넷 접속 처음 한, 랠프가 GOOGLE 빌딩을 보고, '고글이 엄청 많이 있나보다'하죠. 이 영화에 등장하는 기업 로고와 주요 용어들이 당장 10년 후에는 어떻게 다른 의미로 이해될까 갑자기 궁금해지더라고요.

요새 유발 하라리의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을 심각하게 읽고 있는지라 『주먹왕 랠프2』를 정말 재미있게 봤으면서도, 미래에의 불안이라는 현을 건드려서 진동이 계속 남았어요. 계속 진동하니 불편하네요.

 

 

1. 랠프와 바넬로피의 관계

'우정, 단짝'이라는 이름으로 포장하고는 있지만 랠프가 '바넬로피'에게 보이는 소유욕, 집착이 불편하던 차에 영화 속에서도 이를 콕 집어 괴물로 형상화시켰더라고요. 영화 속에서는 '바넬로피'의 눈물 어린 호소에 괴물로 형상화된 그 비틀어진 의식(개인이건 집단의 것이건 혹은 어떤 흐름이건)의 막힌 매듭히 풀리는 것으로 해결되지만 현실 혹은 미래에 비슷한 상황에서 개인의 눈물어린 호소는 아무 힘도 발휘할 수 없겠지요. 일단 인간의 마음구조를 반영한 프로그램 스위치가 작동하면, 개인 차원에서의 바로잡음은 불가능할 것 같아요. 괴멸이죠........

 

 

2.과도한 새로운 재미 추구는 현실 도피의 다른 모습

영화 속, 바넬로피는 반복되는 일상을 지긋지긋해하면서 모험하고파 안달입니다. 일상의 평온함에서 안정을 취하는 친구 랠프를 마음 속으로 무시하기도 하지요. 대놓고는 아니지만. 인간 아이라면 분명 미성년일 바넬로피는 인터넷 세계 게임 중에서도 'Slaughter Race'라는 폭력과 광기와 죽음이 범벅된 위험 집합체에 자석에 끌리듯 끌립니다. 그리고 마치 그 세계가 자신이 있어야 할 곳인양 선언하고 핑크캔디, 핑크 팽크 하던 sugar rush라는 유아기를 스스로 끝냅니다. 랠프는 그런 바넬로피의 결정을 존중해서 빠이빠이 손을 흔들어주고요. 바넬로피가 새로운 경험을 찾고, 자극에서 삶의 의미를 찾는 모습을 어린 아이들이 보면 모험으로 착각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게 과연 모험일까? 극단의 재미와 스릴만을 찾는, 반복되거나 예측가능한 일들을 '일상'이라 폄하하고 탈출하려는 모습은 '현실도피'와 크게 다르지 않을텐데요?

 

3. 무력한 인간들, 혹은 connected

"주먹왕 랠프2"에 현실세계의 인간이 몇 명이나 등장하나 복기해봅니다. 우선, 오락실 주인 할아버지, 게임 중독자 10대 2명, 그리고 게임에 열중한 나머지 게임기의 조종간을 망가뜨렸던 소녀와 그 동생 등. 등장하는 모든 인간이 온라인 접속이건 게임 접속이건 연결된 상태입니다. 수동적이고 무기력한 인간들 외 어떤 인간이 이 만화에 등장했는지 다시 짚어봐도 안 떠오릅니다.

 

이런 저런 무서운 생각들은 요새 읽는 책 때문에 드는 것이겠죠? 뭐, 영화야. 디즈니가 만들었는데요 뭘, 최고로 잘 만들었죠? 디즈니는 10년 후에도, 15년 후에도 계속 있을 로고 아닙니까? 잘 만든 영화에 후추 치는 이야기 여기서 마무리해야겠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